‘같이 펀딩’, 노홍철 ‘힙지로’ 노포 먹방에 담긴 각별한 의미

2019-09-23 15:57:28



어차피 계속 힘들테지만... ‘같이 펀딩’, 버텨온 노포들이 준 긍정

[엔터미디어=정덕현] MBC 예능 <같이 펀딩>의 노홍철이 추진하고 있는 소모임 프로젝트는 왜 을지로 노포를 찾아갔을까. 어찌 보면 그건 또 하나의 ‘먹방’처럼 보인다. 무려 4차에 걸친 노포 탐방과 보기만 해도 입맛을 돋우는 먹방의 향연이 펼쳐졌으니 말이다.

오래된 옛 다방에서 만나 추억 돋는 차를 마시고 노포 전문가로 통하는 최정윤 셰프의 가이드를 받아 출발한 ‘힙지로(Hip + 을지로)’ 노포 투어. 대패삼겹살을 1차로 하고, 그 유명한 노가리 골목에 가서는 직접 노가리를 패서 시원한 맥주 한잔으로 2차를 한 후, 이름도 특이한 물갈비집에서 갈비와 장인 수준의 볶음밥을 3차로 맛본 후 마지막으로 시장 안 인심 넘치는 대폿집에서 4차를 하는 과정은 보기 힘들 정도로 침샘을 자극했다.

하지만 <같이 펀딩>의 노홍철 소모임 프로젝트가 을지로 노포를 찾은 건 단지 먹방만이 목적은 아니었다. 거기에는 소모임 프로젝트가 추구하고 있는 ‘함께 하는 시간’에 대한 가치가 투영되어 있었다. 저마다의 현실과 사연을 안고 온 참가자들은 함께 음식을 먹으며 자연스럽게 친해졌고, 자신 속에 꼭꼭 숨겨두었던 깊은 이야기들을 꺼내놓았다.



이 날 <같이 펀딩>에서 특이했던 건 양재웅 정신과의사가 스튜디오에 함께 자리를 했던 것. 그가 여기 앉게 된 건 이 소모임 프로젝트가 그 자체로 갖는 남다른 의미와 가치를 전하기 위함이었다. 그에 따르면 이렇게 함께 모여 누군가의 이야기를 듣고 말하는 과정이 정신과 치료에 있어 아직까지 문턱이 높은 병원의 대안이 될 수 있다는 것이었다. 즉 누군가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행위 자체가 자신의 자존감을 높여줄 수 있고, 함께 무언가를 한다는 행위는 공동체가 주는 행복감을 줄 수 있다는 것.

실제로 이 노포 투어의 한 참가자는 어머니가 일찍이 치매에 루게릭병까지 앓으셔서 이제는 더 이상 손을 쓸 수 없는 상황이라는 아픈 사연을 털어놨다. 애써 밝은 표정을 지어보이는 이 참가자는 이런 이야기를 가까운 친구들에게는 해본 적이 없다며, 낯선 사람들과 함께 있어 오히려 어려운 이야기를 꺼낼 수 있는 소모임만의 특별한 분위기를 말했다.



속 깊은 이야기를 나누는 노포투어의 마지막 장소였던 시장통 대폿집에서는 그래서 노포만이 갖는 독특한 분위기가 어우러져 그 자체로 힘겨운 하루를 버텨낸 이들을 위로하는 것처럼 보였다. 특히 최정윤 셰프는 자신이 거기서 가장 나이가 많다며, 40세를 넘기면 덜 힘들거라 생각했던 게 실제로 겪으니 그렇지 않다는 이야기로 아픈 사연을 털어놓은 참가자를 위로했다. 장도연은 “어차피 계속 힘들 거야”라는 그 말이 오히려 위로가 된다고 했다.

어차피 계속 힘들 것이니, 지금의 힘겨움도 결국은 버텨내고 지나갈 거라는 그 이야기는 노포라는 공간과 그 곳에서 함께 이야기를 나누는 소모임과 묘하게 어우러졌다. 오랜 세월 한 자리에서 많은 어려움들을 겪으며 버텨내온 노포가 우리네 삶을 그대로 닮아있는 느낌이 들어서다. 그렇게 버텨내니 그 곳을 알아주는 이들이 찾아오지 않던가.



게다가 그 힘겨움을 이겨낼 수 있게 해준 건 결국 그런 노포에서 소주 한 잔을 기울이며 서로의 이야기를 들어주던 누군가가 있어서가 아닐까 싶었다. 노포와 소모임이 보여준 먹방 투어는 그래서 남다른 의미로 다가왔다. 늘 힘겨운 삶 속에서 어쩌면 우린 누군가 옆에 있어 하루하루를 즐겁게 버텨내고 있다는 것. 그것이 <같이 펀딩>이 노포 먹방을 통해 전해준 귀한 메시지였다. 지금이라도 당장 누군가와 함께 노포에서 소주 한 잔 하며 이야기를 나누고픈 마음이 들게 하는.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으로

집중분석

더보기

더보기

많이본칼럼

더보기
[첫화면] [PC버전]
enter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