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3’, 왜 우리는 패밀리밴드에게 이토록 열광하는가

2019-10-26 11:16:15



‘비긴어게인3’, 특별히 다채로웠던 패밀리밴드의 버스킹

[엔터미디어=정덕현] JTBC 예능 <비긴어게인3>의 패밀리밴드(박정현, 하림, 헨리, 이수현, 임헌일, 김필)가 이태리에서 펼친 버스킹이 마무리됐다. 물론 <비긴어게인3>는 아직 끝난 게 아니다. 다음 주 이적과 태연, 폴킴, 적재, 김현우 팀으로 다시 돌아온다. 하지만 패밀리밴드의 마지막 버스킹에 벌써부터 시청자들은 이 팀 구성 그대로 다음 시즌에 다시 봤으면 한다는 의견들을 내놓는다. 지금껏 여러 팀의 해외 원정 버스킹을 선사했지만, 패밀리밴드에 대한 반응은 유독 뜨겁다. 무엇이 이런 호응을 얻게 했던 걸까.

가장 큰 호응의 이유는 인물 구성이다. ‘하부지’로 불리는 하림이 전체 밴드의 중심을 잡아준다면, 박정현은 언제 어디서든 그 독보적인 가창력으로 외국인들의 귀가 아닌 마음을 먼저 열게 만든다. 촉촉한 감성과 때때로 흥을 발산하는 임헌일의 독보적인 기타와 노래에 독특한 발성으로 어떤 노래에든 자신만의 짙은 색깔을 넣는 김필이 중간을 받쳐준다면, 톡톡 튀는 헨리와 수현의 오누이 케미가 묵직한 팀에 경쾌함을 섞는다.



인물 구성은 음악의 폭도 넓혀 놓았다. 바이올린이 탄생한 크레모나에서 웅장한 대성당을 배경으로 헨리가 들려주는 비발디의 ‘사계’ 중 ‘겨울’ 연주는 <비긴어게인3> 패밀리밴드의 클래식과 팝을 넘나드는 크로스오버한 음악적 다채로움을 잘 보여준다. 가요에도 또 팝에도 그리고 클래식에도 얹어지는 헨리의 바이올린은 그래서 패밀리밴드의 ‘신의 한수’가 아닐까 싶다. 어떤 장르를 만나느냐에 따라 헨리의 바이올린은 비장했다가 경쾌했다가 때론 귀엽기까지 했다.

팝과 가요는 물론이고 ‘아베 마리아’ 같은 클래식까지 소화해내는 박정현은 패밀리밴드조차 경탄하게 만드는 가창력을 선보인다. 팝에 있어서도 스스로 밝힌 것처럼 헨리와 수현이 최신 팝들을 소화하는 만큼, 올드 팝을 소화하려 했다는 박정현은 앤디 윌리엄스의 ‘My way’나 브레드의 ‘IF’ 같은 곡을 선사해 그 균형을 맞췄다. 특히 현지의 나이 지긋한 어르신들은 박정현의 올드 팝에 깊이 빠져드는 모습이었다.



이렇게 놀라운 가창력을 가진 가수가 함께 노래를 부를 때는 소리 죽여 코러스를 맞춰주는 모습에서는 박정현의 진가가 보였다. 돋보이기 위해 또는 가창력을 과시하기 위해 부르는 것이 아니라, 어떻게 하면 좀 더 아름다운 노래를 선사할 것인가를 고민하고 노력한다는 뜻이 거기에는 들어 있었다. 특히 음원보다 라이브로 들을 때 더 좋은 이유를 박정현은 현장의 집중력으로 보여줬다.

헨리와 수현의 합은 이미 이전 시즌에서부터 드러났던 것이지만, 패밀리밴드에 이번 새로 합류한 임헌일과 김필은 또 다른 발견이라고 해도 좋을 법한 개성 강한 모습을 보여줬다. 감성 촉촉한 모습에서 흥이 폭발하는 모습까지 변신을 보여주는 임헌일과, 독보적인 보이스로 어떤 곡이든 자신의 것으로 만들어버리는 김필에게 <비긴어게인3>는 그들의 음악적 색깔을 제대로 보여줄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해줬다.



하지만 인물 구성과 음악적 스펙트럼보다 더 패밀리밴드의 버스킹이 좋았던 건, 이들의 버스킹에 음악을 들려주려 하기보다는 즐기는 모습이 담겨서다. 이태리의 아름다운 풍광 앞에서 이들은 누가 듣건 말건 앉아서 흥얼흥얼 노래를 불렀고, 또 현지에서 버스킹을 하는 이와 자연스럽게 어우러져 즉석 콜라보를 시도하기도 했다. 그 자유스러움과 의외성, 즉흥성이 버스킹의 진가라는 걸 패밀리밴드는 제대로 보여줬다.

이렇게 된 건 아무래도 버스킹 경험이 풍부한 하림이 그 중심을 잡아줬기 때문으로 보인다. 버스킹이라는 것이 반드시 특정 무대를 찾을 필요는 없고, 그래서 계단에 앉아서 호수를 등지고 또 다리 위에서도 그 분위기에 맞게 부르면 된다는 걸 하림은 앞장서 실천하는 모습이었다. 완벽에 가까운 인물 구성과 다채롭고 폭넓은 음악적 색채 그리고 일상과 어우러지는 음악의 자유분방함까지. 패밀리밴드가 다음 시즌에도 또 이 인물 구성 그대로 나오기를 바라게 된 이유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JT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으로

집중분석

더보기

더보기

많이본칼럼

더보기
[첫화면] [PC버전]
enter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