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걸 어찌 당하랴, ‘미스터트롯’ 시청률 30%도 꿈이 아니다

2020-01-31 10:49:28



‘미스터트롯’의 무한질주, 직격탄 맞은 동시간대 프로그램들

[엔터미디어=정덕현] 이걸 어떻게 이길까 싶은 생각이 든다. 첫 방에 12.5%(닐슨 코리아) 시청률이 나왔을 때부터 TV조선 <미스터트롯>의 고공행진은 예고된 바 있다. 그도 그럴 것이 <미스트롯> 열풍의 후광을 그대로 가져온 데다, 막강한 실력자들은 물론이고 장르와 세대를 넘나드는 끼가 넘치는 출연자들이 대거 등장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다음 회에 17%를 간단히 넘기고 4회 만에 20%에 육박하는 시청률을 낸 <미스터트롯>이 1:1 데스매치에 들어간다고 했을 때 게임은 끝났다 싶었다. 결국 5회에 무려 25.7%라는 역대 비지상파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이런 상승세라면 비지상파는 물론이고 지상파까지 통틀어 최근에는 거의 나오기 어려운 시청률 30%도 경신할 가능성이 충분해졌다.



<미스터트롯>이 데스매치에서 최고의 몰입도를 끌어내고 있다는 건 그 경쟁자들의 면면을 보면 쉽게 이해가 된다. 예를 들어 10대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안정감 있는 창법에 노련하게까지 보이는 노래실력을 선보이는 남승민과 ‘트로트 영재’라는 수식어가 틀리지 않을 정도로 목소리에서부터 한이 묻어나는 13살 정동원의 데스매치가 그렇다.

형 동생하며 지내던 두 아이들이 무대 위에서 제대로 칼을 뽑아 들고 한 판 벌이는 트로트 대결은 어른들의 대결보다 더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거의 완벽에 가깝게 깔끔하게 노래를 소화해내는 남승민이 승기를 잡은 것처럼 보였지만, 그 무대를 순식간에 압도해버리는 정동원의 감정표현과 몰입은 마스터들도 놀랄 수밖에 없었으니 말이다. 이러니 이 팽팽한 긴장감이 주는 몰입감이 시청자들에게도 그대로 전해질 수밖에 없다.



동굴저음으로 첫 음에 관객들을 사로잡아버리는 류지광이 만만찮은 관객들의 호응을 얻어내지만, 우승후보로 지목된 임영웅이 정통 트로트 창법으로 부르는 ‘일편단심 민들레야’에 압도당하는 장면이 그렇고, 비트박스와 트로트를 결합해 화려한 무대로 시선을 끌어 모은 미스터붐박스의 무대를 에어로빅 댄스를 직접 하면서 노래해 한껏 흥을 끌어낸 신인선이 지워버리는 장면도 그렇다.

저마다의 개성을 가진 출연자들의 매력이 돋보이면서도 동시에 정통 트로트의 맛을 잃지 않는 구성이 데스매치의 대결구도로 자연스럽게 보여진다. 무엇보다 지난 예선과 본선을 거치며 이미 팬층을 확보한 출연자들의 대결은 시청자들을 더 집중하게 만든다. 마스터들이 누구에게 표를 줘야할지 고민하는 것처럼 시청자들도 고민되는 지점이 만들어진다는 건 <미스터트롯>의 놀라운 시청률을 가능하게 한 요인이 아닐 수 없다.



그리고 <미스터트롯>은 이런 무한질주가 끝이 아니라는 걸 보여주듯 마지막에 본선 진이었던 장민호와 예선 진이었던 김호중의 대결을 슬쩍 예고로 올렸다. 최고의 데스매치가 다음 주에 이어진다는 걸 알리고 있는 것. 다음 주 <미스터트롯>이 또 한 번 시청률 기록을 깰 수 있을지 기대되는 대목이다.

<미스터트롯>의 이런 질주는 동시간대 타 방송사 프로그램들에게는 직격탄이 되었다. 공익적 내용으로 호응을 얻으며 한때 8%까지 올랐던 <맛남의 광장>은 6%대까지 떨어졌고, 새로 시작한 KBS 수목드라마 <포레스트>는 7%에서 5%까지 시청률이 떨어졌으며 tvN 수목드라마 <머니게임>도 1% 대 시청률에 머물고 있다. 목요일밤을 완벽하게 평정하고 있는 <미스터트롯>의 저력과 여파는 과연 어디까지 갈까. 다음 주가 궁금해진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TV조선]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으로

집중분석

더보기

더보기

많이본칼럼

더보기
[첫화면] [PC버전]
enter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