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대로 말하라’ 장혁·수영 공조수사, 은근히 설득력 높은 이유

2020-02-03 11:34:33



‘본대로 말하라’, 우리는 과연 제대로 보고 있는가

[엔터미디어=정덕현] 우리는 과연 제대로 사실만을 보고 말하고 있는 걸까. 왜곡된 걸 사실로 착각하고 말하고 있는 건 아닐까. OCN 토일드라마 <본대로 말하라>는 특이하게도 사고로 눈이 멀고 걷지도 못하는 오현재(장혁)와 한 번 본 것은 사진처럼 기억해내는 차수영(최수영)이라는 두 인물의 공조 수사를 소재로 하고 있다.

보통 수사물에서 형사들이 하는 수사과정은 현장에서 본 것들을 통해 그 스스로 추리해 범인을 추적하는 게 일반적이다. 하지만 이 드라마는 ‘보는 것’과 ‘판단하는 것’을 오현재라는 인물과 차수영이라는 인물로 나눠 놓았다. 이렇게 한 건, 제목에서 느낄 수 있듯이 우리가 본다고 해도 사실이 아닌 왜곡된 기억과 판단을 할 수 있다는 걸 전제한다.



과거 오현재의 연인이 탄 차가 전복되어 폭발했을 때 그 사건을 저지른 이른바 ‘박하사탕 연쇄살인마’와 오현재가 대치하고 있었다. 그 폭발로 인해 범인은 사망으로 종결처리됐지만 그 현장에서 연인을 잃은 채 눈이 멀고 다리까지 못 쓰게 된 오현재는 그걸 사실로 받아들이지 않는다.

그리고 그 의심을 증명이라도 하듯 차수영이 발견한 토막 시체에서 박하사탕이 발견되고 자신을 ‘그 놈’이라고 주장하는 용의자가 자수를 해온다. 위에서는 용의자를 범인으로 단정하고 빨리 사건을 종결하라 요구하지만, 오현재는 심문받는 범인의 목소리와 이야기를 듣고는 그게 사실이 아닐 거라 의심한다. 자수한 용의자의 범행도구에서 얼마 지나지 않은 혈흔이 발견됨으로써 또 다른 피해자가 살아있을 거라 생각한 황하영(진서연) 광역수사대 팀장은 차수영을 그 현장에 투입시킨다. 그리고 그 곳에서 용의자가 살해한 여럿 사체들을 발견하고 살아남은 피해자를 구해낸다.



이렇게 보면 결국 그 용의자가 과거의 박하사탕 연쇄살인마라고 여겨지지만, 드라마는 여기서 한 번 더 상황을 뒤집는다. 용의자가 경찰서 취조실에 들어온 의문의 남자에게 살해된 것. 그리고 그 입에서는 박하사탕이 나온다. 결국 이 이야기는 그 용의자가 진짜 ‘그 놈’은 아니라는 걸 말해준다. 그렇다면 그를 죽인 의문의 남자가 ‘그 놈’일까.

<본대로 말하라>는 이처럼 하나의 추정과 의심을 뒤집는 이야기를 통해 우리가 보거나 그를 통해 판단하는 것이 얼마나 왜곡될 수 있는가를 보여준다. 차수영이 폐공장의 어두운 지하실에서 오현재가 리시버를 통해 전하는 목소리에 의지해 조금씩 진실에 다가가는 과정은 이 드라마가 앞으로 해나갈 이야기를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마치 던전에 들어간 것 같은 그 어둠 속에서 차수영은 본대로 말하고 오현재는 그걸로 판단해 조금씩 진실을 향해 다가간다.



<본대로 말하라>는 한 번 보면 그 장면을 사진처럼 기억해내는 능력을 가진 차수영이란 특별한 인물을 세워두었다. 이런 특별한 능력을 가진 인물은 저 <보이스>의 ‘듣는 능력’을 마치 ‘보는 능력’으로 바꿔놓은 것 같은 느낌을 주지만 관점은 전혀 다르다. 즉 ‘보는 능력’은 능력이기도 하지만 또한 왜곡될 수 있는 ‘장애’가 되기도 한다는 걸 이 드라마는 내세우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보는 인물과 판단하는 인물은 나뉘어져 있다. 보는 인물은 본 대로 말하고 판단하는 인물은 그걸 토대로 냉철하게 판단한다. 오현재가 보지 못한다는 사실이 그의 판단 능력에 신뢰를 더해준다는 건 아이러니지만, 그래서 차수영과의 공조를 통한 수사가 더 설득력을 얻고 독특한 설정의 수사물을 가능하게 만든다.



<본대로 말하라>는 이처럼 스릴러 명가인 OCN의 색깔을 제대로 갖춘 드라마다. 스릴러로서의 쫄깃한 이야기에 한없이 빠져드는 몰입감을 느끼면서도, 드라마가 전하는 메시지는 충분한 사회성까지 갖추고 있다. 그 메시지는 이런 질문을 던진다. 과연 우리는 진실을 제대로 보고 있는가. 너무나 많은 것들이 진실이라 외치고 있지만 우리는 어쩌면 자신의 입장에서 왜곡된 것들을 진실로 받아들이고 있는 건 아닌가. 눈을 감고 한번쯤 생각하게 만드는 드라마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OCN]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으로

집중분석

더보기

더보기

많이본칼럼

더보기
[첫화면] [PC버전]
enter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