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을 뛰어 넘는 카프 레이즈의 놀라운 효과

2013-06-05 19:47:29



심장은 물론 뇌를 위한 대단한 운동, 카프 레이즈

[엔터미디어=백우진의 잡학시대] ‘그게 운동이 될까?’ 카프 레이즈를 처음 권유받았을 때 든 생각이다. 발 뒤꿈치를 들어올렸다가 내리는 그렇게 간단한 동작은 운동량은 물론 별다른 효능도 없으리라고 여겼다. ‘게다가 난 종아리 근육은 이미 충분히 단련했잖아.’

아니었다. 카프 레이즈는 내가 생각하지 못했던, 내가 상상하지 못했던 운동이었다.

발 뒤꿈치 들어올리기의 효과를 이해하려면 먼저 혈액순환에 대해 알아야 한다. 헌혈할 때 주먹을 쥐었다 펴는 동작을 하라는 말을 듣는다. 왜 그렇게 해야 할까? ‘손을 움직여 피돌기가 좋게 하려고, 그래서 채혈이 잘 되도록 하기 위해서.’ 이런 답은 피상적이다.

채혈 바늘은 정맥에 꽂는다. 정맥에는 동맥과 달리 피가 역류되지 않고 흘러가게끔 하는 판막이 있다. 정맥이 눌리면 판막 덕분에 피는 평소보다 심장 쪽으로 밀린다. 주먹을 쥐면 팔뚝 근육이 수축하면서 정맥을 압박해 피가 팔뚝 위쪽으로 밀린다. 주먹을 펴면 팔뚝 정맥에 피가 다시 채워지고, 주먹을 쥐면 앞의 과정이 반복된다.

발로 내려간 피를 심장으로 되돌리는 일은 인류가 직립한 이후 직면하게 된 난제다. 발의 피는 심장에서 가장 멀리 간 데다 심장으로 되돌아 오려면 중력을 거슬러 올라와야 한다. 이런 어려운 피돌기를 돕는 조직이 바로 종아리 근육이다. 종아리를 수축시키면, 헌혈할 때 팔뚝 근육을 수축시키는 것처럼, 정맥이 눌리면서 피가 위로 보내진다.



카프 레이즈의 피돌기 효과는 발과 종아리의 피를 위로 뿜어 올리는 데 그치지 않는다. 치약 튜브를 떠올려보자. 끝은 잡고 꾹 누르면 눌린 내용물에 가해진 압력이 앞으로까지 전달된다. 종아리 정맥의 피가 압박을 받으면 허벅다리 내 혈액도 밀려 올라온다. 발에서 심장에 이르는 방향의 정맥 혈류 전반이 좋아진다.

또 하지 정맥의 피가 원활히 돌아오면, 하지의 모세혈관과 그 전 단계 동맥의 혈액 순환도 잘 이뤄진다. 심장의 출력이 같아도 훨씬 큰 효과가 나타난다. 발이 제2의 심장이라는 말은 바로 이런 의미에서 쓰여야 적절하다. 발 자체나 발바닥을 자극하면 피돌기가 좋아지므로 발이 제2의 심장이라고 하는 것은 틀리지는 않지만 정확하지는 않은 얘기다.

종아리 근육을 수축시키는 가장 좋은 운동은 맨발 달리기다. 버금가는 운동이 맨발 줄넘기다. 이도저도 여의치 않은 분께는 카프 레이즈를 권한다.

발은 제2의 심장이고, 이 보조심장을 제대로 박동시키면 뇌를 건강하게 유지할 수 있다. 일본인 의사 이시쓰카 다다오는 '10년이 젊어지는 발 건강법'에서 “발은 뇌에서 가장 멀리 떨어져 있지만, (뇌와 발은) 혈관과 신경으로 단단히 이어져 있다”고 설명한다. 그는 “뇌에 산소를 보내려면 혈액순환이 원활해야 하는데, 그러기 위해서는 발을 움직여서 심장의 작용을 도와야 한다”고 조언한다.

카프 레이즈는 심장은 물론 뇌를 위한 대단한 운동인 것이다. 게다가 카프 레이즈는 언제 어디서나, 사무실에서도, 대중교통 안에서도, 짬을 내서 할 수 있어서 좋다.

칼럼니스트 백우진 <안티이코노믹스><글은 논리다> 저자 smitten@naver.com

[사진=YTN]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으로

집중분석

더보기

더보기

많이본칼럼

더보기
[첫화면] [PC버전]
enter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