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사나이’ 기막힌 박형식·장혁 투입 시점

2013-06-18 10:16:33



‘사나이’ 박형식·장혁 이런 매력덩어리를 봤나

[서병기의 대중문화 프리즘] MBC <일밤-진짜 사나이>의 힘이 대단하다. 신병들이 들어오면서 새로운 매력과 캐릭터가 만들어졌다. 군대란 제대와 입대가 무한 반복되는 곳이어서 고정된 캐릭터라는 걱정이 전혀 없는 예능이 <진짜 사나이>다. 캐릭터의 매력이 떨어져 반응이 없으면 만기 제대 또는 의가사 제대시키면 된다.
 
신병으로 입대한 장혁과 박형식에 대한 반응은 폭발적이다. 특히 제국의 아이들의 박형식은 기존 멤버들의 존재감을 잠시나마 잠재울 정도로 <진짜 사나이> 최고의 매력덩어리로 살아났다.

군대에 대해 잘 모르는 박형식은 예고된 ‘구멍병사’였다. 하지만 ‘구멍병사’라고 모두 인기가 있는 건 아니다. 샘 해밍턴도 외국인이 아니었다면 자칫 “왜 나만 괴롭혀”라고 하는 투덜이 캐릭터로 비춰져 보는 사람이 불편할 수 있다.
 
물론 군대에서 우사인 볼트급 훈련생이 되는 건 현실적이지 못하다. 훈련생이 밧줄을 타고 한 마리 새처럼 도강하는 유격조교처럼 하기는 어렵다. ‘저게 인간이야, 로봇이냐’ 할 정도의 타고난 훈련생보다는 적응하지 못하는 병사, 그렇게 힘든 상황인데도 불구하고 잘 하려고 노력하고, 이를 동료들이 도와주는 모습, 이것이 우리가 군 훈련에서 진정 원하는 그림이다.

박형식은 군대에 대해 아는 게 거의 없다. 어리바리할 수밖에 없다. 항상 긴장해 있지만 해맑은 표정이다. 이는 시청자들에게 매우 기분 좋게 다가간다. 남의 자식이라도 안타까워지면서 응원하고 싶어진다. 특히 아이돌 그룹으로 활동할 때의 화려한 세계와의 극명한 대비가 재미를 준다. 청담동 샵에서 머리를 다듬는 모습과 유격장 흙탕물에 빠져 앞으로 취침할 때의 대반전이다. 이런 대조가 뭔가를 노리고 작위적이고, 연출적인 개입으로 이뤄졌다면 그 효과는 반감되었을 것이다.



박형식은 방송 첫 주 제식훈련 때도 ‘큰 웃음 빅 재미’를 선사했다. 팔이 길어 흐느적흐느적 거리는 게 거의 몸개그 수준이었다. 오죽하면 ‘맨붕돌’이라는 자막이 올랐다. 사회에서 화려한 모습을 보이며 외모에서 상대적 우위에 있던 박형식이 군대에서 헤매는 모습은 묘한 재미를 주면서 보호본능을 자극한다. 자식을 군대에 보낸 40~50대 아줌마들은 박형식을 안타깝게 바라본다.
 
둘째 주 유격훈련의 도강 코스는 한 편의 영화 같았다. 두 번의 실패 끝에 “한 번 더 하겠습니다"고 말하며 3번 만에 도하에 성공했을 때에는 나도 모르게 기립박수를 치고 있었다. 박형식은 철모에 눌려진 머리마저 멋있다. 얼굴은 귀여운 상이다. 고된 훈련을 받아도 밝은 얼굴이다. 내무반에서 노래를 부르며 춤을 추는 모습만으로도 기쁨을 주는 존재다. 아직 앳딘 얼굴이지만 한뼘씩 성장하는 모습에 앞으로도 많은 기대가 된다.
 
반면, 장혁은 훈련생의 ‘급’이 다르다. 절권도로 몸이 단련된 장혁은 <추노>에서 튀어 나온 사람 같다. 30대 후반인데도 너무 훈련을 잘 받아 걱정일 정도다. 필자는 경북 영천의 화산유격장에서 훈련을 받은 적이 있다. 그 곳에 있는 모든 웅덩이에 다 빠져본 것 같다. 물에 빠진 동료를 보고 웃다 조교에게 얼차려를 받은 경험도 있다. 나중에 조교한테 물어봤더니 “빠지라고 만들어놓은 거다”라고 했다. 장혁이 줄을 잡고 물을 건너는 도하훈련을 완벽한 자세로 성공하고 엮어가기 장애물 코스에는 조교보다 2초 빠른 속도로 통과한 것은 웬만한 훈련생이 하기 어려운 일이다. 그는 선착순 달리기도 1등을 했다.


 
이런 장혁은 <진짜 사나이>에서 첫 번째로 투입되지 않고 선임이 있는 상태에서 두 번째로 투입된 게 다행이다. 첫 번째로 들어가 선임이 되고 완벽한 훈련을 받는 모습은 재수가 없는 캐릭터가 될 소지가 있다. 그렇다면 일반 사람들과 감정이입이 어렵고 공감대나 동일성을 찾기도 어렵다.

하지만 장혁은 선임들에게 기가 적당하게 눌려지고, 신참의 입장에 있다가 훈련을 잘 받아 반전을 이뤄냈다. 게다가 체력이 떨어지는 선임 샘 해밍턴을 도와주는 아름다운 광경을 만들기도 했다.
 
아직 어려 적응할 게 너무 많은 소년병사 박형식은 조금씩 성장하는 모습이, 유격에이스 장혁은 또 어떤 훈련묘기를 만들어낼지 각각 궁금해진다.

칼럼니스트 서병기 < 헤럴드경제 선임기자 > wp@heraldcorp.com

[사진=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으로

집중분석

더보기

더보기

많이본칼럼

더보기
[첫화면] [PC버전]
enter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