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태지, 이 모든 게 계획대로 진행된 것이라면

2014-10-23 16:45:06



신비주의 벗은 서태지, 어떻게 연착륙에 성공했나

[엔터미디어=이만수 기자] 단 몇 주 전만 하더라도 서태지는 여전히 신비주의를 고수하는 인물처럼 보였다. 하지만 그 몇 주 사이에 모든 게 달라졌다. 서태지는 적극적으로 대중들에게 자신의 진면목을 드러내주었고 그것은 어떤 면에서는 계획된 행보처럼 보였다. 그는 그렇게 보통의 음악인으로 내려왔다. 사실 몇 주 만에 이런 일이 가능하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다.

신비주의 시대가 이미 저물었고, 그런 이미지가 오히려 짐이 된다는 건 서태지 본인도 잘 알고 있었던 사실일 게다. 그러니 한없이 감춰짐으로써 만들어졌던 그 신비주의라는 짐을 벗어버리고 보통의 음악인으로서 연착륙을 시도하는 것은 앞으로의 서태지에게는 반드시 필요했던 일이었다.

그 첫발은 시끄러웠다. <해피투게더>에서 유재석과 1대1 토크를 한다는 사실이 마치 ‘특혜(?)’처럼 보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시끄러움은 어찌 보면 예고된 일이었다고 보인다. 즉 방송 출연이 거의 없는 서태지에 대한 대중들의 시선은 여전히 신비주의라는 틀에 갇힌 가수처럼 그를 여겨지게 만들었으니 말이다. 어쨌든 통과의례로서 그 시끄러움은 당연히 그가 통과해야할 길이었다.

<해피투게더>가 어떤 소기의 성과를 만들어내지 못했지만, 일단 그가 방송을 탔다는 사실은 그 자체로 중요했다. 유재석을 거치고 난 서태지는 다음 행보로 아이유를 통한 자신의 음악을 선보였다. 직접 자신이 부른 곡을 먼저 들려주는 대신 아이유를 앞세웠다는 건 여러 가지 의미가 있다. 그것은 그가 기자간담회에서도 밝혔듯이 자신을 ‘보컬리스트’가 아니라 ‘싱어 송 라이터’이자 ‘프로듀서’라고 했던 것과 무관하지 않다. 단지 가수가 아니라 음악인으로 자신을 세운 것.



그가 한 아이유에 대한 상찬은 또한 현재진행형 음악인으로서의 서태지의 이미지를 만들어주기도 했다. 그는 음악을 통해 지금 세대와 소통하려는 모습을 보였다. 여기에는 아이유 특유의 세대를 뛰어넘는 음악적 폭이 한 몫을 차지하고 있다.

게다가 그는 손석희를 만나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언론인으로서 손석희가 가진 ‘공평함’은 서태지에게는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누구에게나 똑같은 눈높이로 바라보는 손석희의 시선은 서태지가 가진 부담스러운 위상을 좀더 편안하게 내려놓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서태지는 <슈퍼스타K6>와 만난다. 톱8이 서태지의 노래를 부르는 ‘서태지 미션’을 한다는 것. 여기서 곽진언이 부를 것으로 알려진 ‘소격동’은 벌써부터 기대감을 만들어내고 있다.

단 몇 주 동안 서태지라는 이름은 계속 해서 대중들에게 오르내렸다. 그것이 부정적인 논란이든 아니면 긍정적인 반가움이든 상관없이, 그 과정을 통해서 서태지는 확실히 자신의 부담스런 이미지를 털어낸 것만은 분명하다. 그리고 이 모든 연착륙의 과정이 계획대로 진행된 것을 감안한다면 역시 서태지라는 말이 허명이 아니라는 걸 깨닫게 된다.

이만수 기자 leems@entermedia.co.kr

[사진=서태지컴퍼니, KBS, JT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으로

집중분석

더보기

더보기

많이본칼럼

더보기
[첫화면] [PC버전]
enter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