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나귀 귀’, 박원순도 이연복도 자신의 모습에 당황했다는 건

2019-02-06 14:04:48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대나무숲이라기보단 자아성찰

[엔터미디어=정덕현] 과연 나는 평상 시 다른 사람들에게 어떤 사람으로 비춰질까. KBS 설특집 파일럿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보스(?)의 위치에 있는 출연자들의 관찰카메라를 담았다. 관찰카메라의 대상자는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연복 셰프 그리고 개그맨 김준호다. 어느 정도 방송이나 뉴스를 통해 알고 있는 이들이지만, 관찰카메라는 일상 깊숙이 들어가 보여준다는 점에서 새로운 면모가 드러난다. 무엇보다 이들을 바라보는 이 프로그램의 관점은 ‘을’의 시선이기 때문에 ‘갑’을 디스하는 재미 포인트가 만들어진다.

새벽부터 한 시간 동안 조깅을 하는 박원순 시장의 경우엔 그와 함께 운동을 하는 비서관의 쉴 틈 없는 모습이 등장하고, 이를 관찰카메라로 스튜디오에서 보는 출연자들과 고정MC들인 김수미, 김숙, 양세형의 지적과 참견이 이어진다. 같이 운동을 하면 건강에도 좋을 것이라 생각해 비서관과 별 다른 생각 없이 함께 아침 운동을 했다는 박원순 시장은 그러나 의외로 새벽부터 시작되는 스케줄에 피곤해하는 비서관을 보며 반성(?)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주었다.



또 시청에서 직원들과 소통하려 다가간다고 하지만, 부담스러워할 수밖에 없는 시청직원들의 모습 또한 흥미로웠다. 빵을 나눠먹으며 직원들과 담소하려는 박원순 시장의 노력이 엿보이는 대목이지만, 또한 그런 행보가 직원들에게는 불편한 지점도 더러 있다는 걸 관찰카메라는 쏙쏙 뽑아 보여줬고, 그런 의도된(?) 편집을 보며 진땀을 흘리고 자성하는 박원순 시장의 모습은 보스의 당혹감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일종의 카타르시스를 줬다.

물론 이런 모습은 갑질이라기보다는 열심히 일하다 보니 생겨나는 주변사람들의 힘겨움을 보여주는 것이고, 그래서 대나무숲이라고는 했지만 사실은 함께 그 모습을 보며 자아성찰을 하는 과정에 가까웠다. 예능 프로그램이 진짜 대나무숲을 다룰 수는 없는 일이다. 그러니 상하관계를 뒤집는 그 설정으로 웃음을 주고, 그간 생각해보지 않았던 주변 사람들의 입장을 생각해보는 시간으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재미와 의미를 적절히 보여준다.



김준호는 그래도 부족할 수 있는 이 프로그램에 일종의 재미를 부가하기 위한 출연자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선후배 관계가 또렷한 개그맨 사회에서 김준호가 후배 이세진을 불러 떡국이라며 떡라면을 끓여주고 실상은 전구를 사오라는 심부름을 시킨 상황을 먼저 보여주지만, 이후 갑자기 들이닥친 전유성과 최양락·팽현숙 부부, 게다가 선배 개그맨들인 김학래, 배동성의 등장에 갑자기 바뀐 갑을 상황은 마치 한 편의 <개그콘서트> 콩트를 보는 것처럼 빵빵 터지는 웃음을 준다.

특히 최양락·팽현숙 부부가 특유의 충청도식 개그로 “이혼은 흉도 아녀. 도박만 안하면 돼”라고 말하는 대목은 예전 <유머일번지>의 웃음폭탄이었던 이들이 여전히 건재하다는 걸 보여줬다. 선배 개그맨들이 갑자기 이세진에게 웃겨보라고 시키고 땀을 뻘뻘 흘리며 웃기지 못해 당황해하는 모습도 ‘콩트’가 일상화된 베테랑 개그맨들이 은근슬쩍 만들어낸 개그 상황이다.



마지막으로 등장한 이연복 셰프는 부산에 있는 음식점에서 팀장으로 일하는 아들과의 미묘한(?) 관계에서 나오는 속내들이 등장했다. 아버지와 아들 관계이지만 음식점에서는 범접할 수 없는 셰프와 팀장의 관계. 그래서 이연복 셰프가 없을 때는 화기애애했었지만, 그가 불시에 음식점을 찾아온 이후부터 느껴지는 불편한 분위기가 고스란히 전파를 탔다. 이연복은 자신도 몰랐던 자신의 모습을 발견(?)하며 당황해했다.

사실 우리는 우리 자신을 객관적으로 들여다볼 기회가 별로 없다. 그래서 자신이 하는 어떤 행동이 누군가에게는 부담이나 불편이 된다는 걸 잘 모른다.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자신은 아니라고 생각했던 그 상하관계의 불편함을 새삼 들여다봄으로써, 그 관계의 전복이 주는 웃음을 준다. 그러면서 동시에 자신의 모습을 발견하고 자성하게 한다는 점에서 의미 또한 남다른 프로그램이다. 요즘처럼 ‘수평적인 관계’를 지향하는 시대에 관찰카메라라는 방식이 너무나 잘 맞아 떨어지는 프로그램이 아닐 수 없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KBS]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으로

집중분석

더보기

더보기

많이본칼럼

더보기
[첫화면] [PC버전]
enter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