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프리즈너’ 김병철의 야비한 표정 연기는 급이 다르다

2019-04-18 16:42:14



‘닥터 프리즈너’ 성공의 한 축, 소름끼치는 악역들

[엔터미디어=정덕현] 역시 드라마는 갈등이고, 몰입은 그 팽팽한 대결구도에서 만들어진다. KBS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의 승승장구 그 요인을 들여다보면 극의 중심을 잡아주는 나이제(남궁민)라는 인물과 지속적으로 대결구도를 만들어주는 악역들이 있다는 걸 확인할 수 있다.

그 시작은 이재환(박은석) 같은 재벌2세 갑질 악역이다. 태강병원 응급의학센터 에이스로 잘 나가던 나이제의 발목을 잡고 그가 복수의 칼을 갈게 만든 인물이 바로 이재환이다. 그는 나이제가 담당하던 장애인 부부에게 교통사고를 내고, 그것도 모자라 응급실에서 갑질을 함으로써 그들이 모두 죽게 만든 장본인이다. 게다가 앙심을 품고 나이제를 의료사고로 몰아 교도소에 보냈고, 그 와중에서 그의 어머니는 수술 한 번 받지 못하고 돌아가시게 됐다.

이 중요한 역할을 연기한 박은석은 전작이었던 MBC <검법남녀>에서 있었던 연기력 논란을 무색케 하는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교도소에 들어가게 된 이재환 역할 또한 그는 여전한 갑질과 때때로 을을 흉내 내는 모습으로 드라마에 적절한 긴장감과 이완을 만들어내고 있다.



하지만 <닥터 프리즈너>가 초반부터 시청자들의 시선을 잡아끌었던 건 다름 아닌 서서울 교도소 의료과장 선민식이라는 인물을 연기한 김병철 덕분이다. 그는 최근 KBS <태양의 후예>에서 교관으로 출연해 눈도장을 찍더니 tvN <쓸쓸하고 찬란하신 도깨비>에서 간신 박중헌 역할로 묵직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또 tvN <미스터 션샤인>에서는 일식이 역할로 감초 연기까지 소화해내더니 JTBC [SKY 캐슬]에서는 가부장적인 차민혁을 통해 악역이면서도 한없이 망가짐으로써 웃음을 주는 연기를 선보였다.

<닥터 프리즈너>에서 김병철은 마치 물을 만난 물고기처럼 각을 세우는 남궁민과 기막힌 대결을 보여주고 있다. 주목할 만한 건 마치 ‘감정의 근육’이 보이는 듯한 그의 표정연기다. 때론 야비한 미소를 섬뜩하게 날리지만 무너질 때 얼굴 힘줄이 터질 듯한 감정의 증폭을 보여주는 연기가 압권이다. 그 얼굴 표정의 변화만으로도 시청자들이 흥미진진하게 들여다보게 만드는 힘이 그의 연기에는 있다.



하지만 <닥터 프리즈너>의 악역은 그것으로 끝이 아니다. 그보다 더한 악역들이 앞으로도 등장할 거라는 기대감을 갖게 만드는 이 작품은, 새로운 악역으로 태광그룹 총괄본부장 이재준(최원영)을 포진시켰다. 태강그룹을 손아귀에 넣기 위해서는 누구와도 손을 잡는 이 인물은 겉보기에는 신사처럼 보이지만 속내를 알 수 없는 잔인함을 숨기고 있는 인물이다. 그가 한소금(권나라)이 찾는 실종된 동생 한빛의 실종과 연관되어 있고, 그것은 또한 정치권과 연루되어 있다는 정황은 향후 이재준이라는 악역이 나이제와 벌일 만만찮은 대결을 보여준다.

나이제와 선민식의 대결이 대놓고 치고받는 싸움이었다면, 나이제와 이재준의 대결은 앞에서는 웃으면서 뒤로는 서로를 호시탐탐 노리는 뒤통수를 치는 싸움이라는 점에서 그 관전 포인트가 다르다. 무엇보다 이런 대결구도를 만들어낸 이재준을 연기하는 최원영을 칭찬하지 않을 수 없다. [SKY 캐슬]에서도 김병철과는 달리 늘 ‘선한 이미지’로 모습을 보였던 최원영은 그걸 뒤집어 놓았을 때 더 섬뜩할 수 있다는 걸 이번 악역을 통해 보여주고 있다.



스릴러 장르에서의 관건은 시선을 떼지 못하게 만드는 대결구도라고 볼 수 있다. 그런 점에서 <닥터 프리즈너>의 수훈 갑은 남궁민 같은 주역과 함께 박은석, 김병철, 최원영 같은 악역들이라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그 악역은 심지어 지금껏 봐왔던 모습과는 다른 면모까지 끄집어내 보여주고 있다는 점에서 충분히 칭찬받을 만하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KBS]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으로

집중분석

더보기

더보기

많이본칼럼

더보기
[첫화면] [PC버전]
enter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