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클한 감동 주는 ‘녹두꽃’에 아쉬운 딱 한 가지

2019-05-19 15:39:37



‘녹두꽃’, 동학군의 적을 좀 더 명쾌하게 세우지 않는다면

[엔터미디어=정덕현]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은 이런 드라마가 방영되고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뭉클한 면이 있다. 대포와 회전포까지 갖고 온 경군들을 상대로 싸운 황룡강 전투 장면은 그 스케일만으로도 압도되고, 총알이 빗발치듯 날아오는 데는 솜을 채운 장태를 밀며 적진을 향해 전진하는 동학군의 모습에서 먹먹함마저 느껴진다.

무엇이 이들을 죽음을 감수하고라도 이렇게 전장에 나서게 했을까. 백이강(조정석)이 그의 이복동생 백이현(윤시윤)에 의해 위기에 빠진 버들(노행하)과 번개(병헌)를 구해 도망칠 때, 그들을 따르던 일련의 거지들이 동학군에 합류해 한 끼 밥을 먹고는 전장의 최전선에서 목숨을 던져 대포를 무력화시키는 장면이 그렇다. 그들이 그렇게 해서 얻고자 한 건 뭐였을까.

<녹두꽃>은 지금껏 우리네 사극이 좀체 다루지 않았던 동학농민혁명을 소재로 삼았다는 점만으로도 박수 받을 만하다. 하지만 그럼에도 드라마라면 갖춰야할 극적 재미에 아쉬운 점이 한 가지 있다. 그것은 바로 보다 선명한 악역 혹은 악의 세력이 아직까지는 눈에 잘 띄지 않는다는 점이다.



동학군의 첫 봉기 원인이 됐던 고부 군수 조병갑(장광)은 <녹두꽃>의 첫 악역이었지만 탐관오리라는 정도로 그려졌을 뿐 드라마의 극성을 끌어올리는 악랄함이 전면에 그려지지는 않았다. 대신 드라마의 시작점에 악역 역할을 한 건 백가(박혁권)다. 이방으로서 조병갑을 등에 업고 민초들을 수탈해온 인물. 그의 서자 백이강이 그 악행을 대신해 도맡아 했지만, 실질적인 악은 바로 그를 그렇게 만든 백가였다고 볼 수 있다.

<녹두꽃>이 제대로 동학군이 봉기하게 되는 근거로서 악을 세우려 했다면 백가보다는 조병갑 같은 인물을 좀 더 전면에 내세워야 하지 않았을까. 백가는 악당이긴 하지만 그 역시 중인으로서 성공하기 위해 그런 짓들을 벌였던 인물이다. 그 역시 어찌 보면 결국 동학군이 지목하고 있는 잘못된 나라의 시스템(세상의 주인이 민초가 아닌)의 일부분일 뿐 뿌리는 아닐 수 있다.

그 다음 <녹두꽃>이 악역으로 지목되는 인물은 황석주(최원영)다. 그는 처음 전봉준(최무성)과 함께 봉기했지만 양반이라는 신분의 한계를 넘지 못하고 봉건적 틀에서 점점 추락해가는 인물. 자신을 고문해 누이동생인 황명심(박규영)을 며느리 삼으려는 백가 앞에 무릎 꿇는 척하지만 그는 그 혼사를 막기 위해 백가의 아들이자 자신의 제자인 백이현을 향군으로 나가게 한다. 전장에서 그가 죽기를 바라는 것.



황석주의 그런 행동은 백이현이 점점 악독해지는 이유로 작용한다. 전장에서 죽을 고비를 여러 번 넘기면서도 황명심을 애모하는 마음에 살아 돌아오려 노력하던 그는 자신을 그 전장으로 보낸 게 바로 황석주라는 사실을 알고는 분노하고 절망한다. 그는 결국 신분의 벽은 넘을 수 없는 것이라 여기고 동학군을 적으로 삼으며 백가의 가족으로 돌아가고, 이방이 되어 자기 방식(?)으로 세상에 분노를 터트리려 한다.

<녹두꽃>은 이처럼 좀 더 전면에 나와 있는 악역이 백가나 황석주 같은 인물로 보인다. 하지만 이런 악역들이 동학군의 봉기의 근거가 되기는 어렵다. 동학군이 봉기한 건 민초를 핍박하는 조선 봉건사회의 비뚤어진 시스템 때문이다. 그렇다면 그 시스템을 대변하는 보다 확실하고 명쾌한 악역이 세워져야 동학군의 목숨을 건 봉기가 더 절절하게 다가올 수 있지 않을까.

동학군의 전투는 장쾌하고 뭉클하게까지 다가오지만, 그것을 더 감정적으로 몰입하게 만들고 의미 또한 더할 수 있게 하는 건 이들이 왜 이렇게 싸우는가를 보여주는 명쾌한 적을 보여주는 일이다. 뭉클한 감동은 분명히 존재하지만, 왜 이들이 싸우고 있는지 다 알고 있지 않느냐는 식으로 처리되어 저 뒤로 물러나 있는 적들을 보다 전면으로 끌고 와야 시청자들이 좀 더 몰입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SBS]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으로

집중분석

더보기

더보기

많이본칼럼

더보기
[첫화면] [PC버전]
enter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