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밤’ 정해인을 판타지로 만드는 찌질하고 폭력적인 남자들

2019-06-20 17:12:23



‘봄밤’, 평범한 정해인이 이토록 판타지로 보이는 건

[엔터미디어=정덕현] MBC 수목드라마 <봄밤>에서 유지호(정해인)는 약사다. 물론 약사라고 하면 안정된 직장이라고 볼 수 있다. 하지만 그렇다고 굉장히 부유한 삶을 사는 인물은 아니다. 자기 약국을 운영하는 약사가 아니라 고용된 약사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젊은 나이에 결혼해 아들까지 있지만 아내는 사라져버렸다. 홀로 아이를 키우는 비혼부다. 그러니 유지호라는 남자 주인공은 기존의 멜로드라마 공식 안에서 보면 어떤 판타지적 존재라고 결코 말하긴 어렵다.

하지만 이토록 평범하고 속물적인 시선으로는 결혼에 결격사유까지 가진 유지호라는 인물이 보면 볼수록 판타지로 다가온다. 그렇다고 그가 무언가 특별한 말과 행동을 보이는 것도 아니다. 다만 지극히 상식적이고 타인의 입장을 배려하는 말과 행동을 보일 뿐이다. 좋아하는 마음이 있어도 적절한 선을 항상 유지하고 자신이 좋아하게 되면 상대방이 겪을 심적 고통이나 어려움을 생각한다.



그래서 처음에는 거리를 두려하고, 친구로 남자고 말하기도 한다. 하지만 그런 그에게 이정인(한지민)은 자꾸만 끌린다. 거리를 두려는 그에게 다가가려 하고, 급기야 “큰 일 났다. 사랑한다.”고 고백하기도 한다. 그 고백 한 마디에 유지호는 눈물을 참지 못한다. 지금껏 아이를 홀로 키워오며 사랑이라는 건 아예 접어놓고 살던 그에게 누군가 자신의 모든 걸 알고 있으면서도 사랑한다고 말하는 대목에 어찌 감정이 울컥하지 않을까.

놀랍게도 유지호라는 지극히 평범한 인물이 판타지적 존재로 시청자들의 가슴을 설레게 만드는 건, 이 드라마에 등장하는 너무나 찌질하고 위선적이며 심지어 폭력적이기까지한 남자들 때문이다. 이정인이 오래 사귀어왔던 남자친구 권기석(김준한)은 사실상 무덤덤해진 관계였고 그래서 헤어질 생각까지도 했었지만, 이정인이 다른 남자를 만난다는 느낌이 드는 순간부터 집착하기 시작한다. 그것은 사랑이 아니라 집착이고, 누군가에게 지기 싫어하는 마음일 뿐이지만 그는 그걸 인정하지 않는다.



게다가 이정인이 만나는 인물이 비혼부인 유지호라는 사실을 알고는 그의 속물근성과 비열함이 바깥으로 튀어나온다. 은근히 아이가 있다는 사실을 약점으로 떠벌리고 그건 유지호에게는 상처가 된다. 그는 다른 인물도 아니고 유지호에게 이정인이 마음을 주고 있다는 사실에 더 분노한다. 그건 사랑이 아니라, 사랑조차 승패로 보는 그의 속물적인 사고방식에서 나오는 행동들이다.

이정인의 언니 이서인(임성언)의 남편 남시훈(이무생)은 더 심각하다. 그는 별거 중인 이서인의 집을 무단으로 들어와 ‘부부강간’을 하는 인물이다. 게다가 은행에서 일하는 권기석에게 접근해 당장 어려워진 치과의 확장을 위한 대출을 요구한다. 은근히 그와 이정인 사이를 자신이 엮어줄 것처럼 부추기며. 헤어져 달라는 이서인의 요구조차 들어주지 않는 이 인물은 찌질하다 못해 폭력적인 인물이다.



이정인의 아버지 이태학(송승환)도 마찬가지다. 그는 이제 은퇴를 앞두고 있어 자신의 딸 이정인에게 이사장인 권영국(김창완)의 아들 권기석과 결혼하라고 요구한다. 이정인이 권기석과 헤어졌고 다른 남자를 만난다는 이야기에 뭐가 부족해서 그러냐고 묻는 이태학은 딸의 행복 따위는 생각하지 않는 인물이다. 그저 자신의 입지와 위신이 걱정될 뿐. 이런 인물을 아버지, 어른이라 부를 수 있을까.



이런 찌질한 남자들을 주변인물로 두고 비교해 보면, <봄밤>이 지극히 보통의 평범한 사랑이야기를 다루고 있고 그 속에서 유지호 같은 평범해도 상식적이고 배려심 넘치는 인물을 주인공으로 한 것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 그것은 굉장한 부나 지위 혹은 성공을 거둔 남자들을 멜로드라마의 주인공으로 세웠던 시대에서 이제는 평범해도 상식적이고 배려심 넘치는 남자가 더 큰 판타지로 다가오는 시대에 들어섰다는 걸 보여주기 때문이다. 유지호는 우리 시대의 달라진 이상적인 남성상을 잘 보여주는 인물이 아닐 수 없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으로

집중분석

더보기

더보기

많이본칼럼

더보기
[첫화면] [PC버전]
enter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