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극장가는 ‘디즈니 월드’...볼 게 디즈니밖에 없다는 건

2019-07-18 17:27:13



디즈니 월드, 그 움직임이 심상찮다

[엔터미디어=정덕현의 네모난 세상] 지금 극장가는 디즈니 월드다. 지난 5월 개봉한 <알라딘>이 1천만 관객을 돌파했고, 지난 6월 20일 개봉한 <토이스토리4>도 320만 관객을 돌파했다. 7월2일 개봉한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은 700만 관객 돌파를 앞두고 있고, 새로이 개봉한 <라이온킹>도 단 하루만에 30만 관객을 돌파하며 디즈니 열풍을 이어가고 있다. 이 정도면 디즈니 영화 보러 극장에 간다는 말이 과언이 아닐 정도. 어떻게 이런 일이 벌어지게 된 걸까.

그간 디즈니가 그간 끊임없는 인수합병을 통해 그 캐릭터 왕국의 영토를 무한 확장해왔기 때문이다. 디즈니는 방송사 ABC, 스포츠채널 ESPN은 물론이고, 2006년에 픽사, 2009년에는 마블코믹스, 2012년 루카스 필름, 2017년 20세기폭스, 2018년 21세기폭스까지 인수했다. 이로써 우리가 알고 있는 무수한 캐릭터들, 예를 들면 픽사 애니메이션 캐릭터들과 마블 캐릭터, 스타워즈, 엑스맨까지 모두 디즈니 소속으로 편입됐다.

이러니 웬만한 캐릭터들이 등장하는 시리즈물들은 대부분 디즈니 영화가 되었다. 중요한 건 이 시리즈물들이 끊임없이 재생산되고 또 스핀오프 되거나 ‘어벤져스화’되면서 무수한 콘텐츠들을 쏟아내고 있다는 사실이다. 지금 극장가를 장악한 디즈니 영화들을 보면 그 디즈니 월드의 확장이 어떻게 이뤄지고 있는가를 실감할 수 있다.



<토이스토리4>의 경우, 기존 <토이스토리> 시리즈의 연작이지만 그 세계관을 바꾸면서 확장성을 갖게 됐다. 장난감의 세계에 머물던 이야기가 새로운 세계로의 여행으로 넓혀지게 나가게 된 것. 이것은 디즈니의 시리즈들이 기존 공고한 캐릭터를 활용하면서도 새로운 이야기로 변주해내는 방식이기도 하다.

<알라딘>과 <라이온킹>은 디즈니가 그간 애니메이션으로 해왔던 세계를 실사화하려는 그 야심이 드러나는 작품들이다. 워낙 애니메이션으로 잘 알려져 있는 작품인데다, 디즈니 특유의 뮤지컬 형식의 음악들이 가미한 방식은 뛰어난 CG 기술이 더해진 실사판을 더 실감나는 재미로 만들어주는 이유들이다. 익숙하지만 여전히 매력적인 스토리를 음악과 더불어 실사로 본다는 사실만으로도 관객들을 잡아끄는 요인이 되고 있다.

<스파이더맨>은 마블과 루카스 필름 그리고 20세기 폭스까지 인수함으로써 하나의 캐릭터 군단을 만들어낸 디즈니가 그려나갈 캐릭터를 기반한 콘텐츠 사업의 면면을 느낄 수 있는 작품이다. <어벤져스> 그 이후의 세계를 다시금 그려가며 스파이더맨을 세워 놓은 이 작품은, 마치 과거 아이언맨에서부터 비롯되어 거대한 <어벤져스>의 세계가 그려졌던 그 과정의 기시감을 느끼게 한다.



1927년 탄생한 미키 마우스의 성공으로 세워진 디즈니는 애니메이션으로 시작했지만, 캐릭터 비즈니스, 테마파크 비즈니스에 이어 실사 영화 제작에도 뛰어들었다. 게다가 끊임없는 인수합병을 통해 그 캐릭터 왕국은 점점 더 확장되었다. 또한 디즈니는 동영상 스트리밍 업체 훌루의 경영권을 확보함으로써 넷플릭스에 이어 애플, 아마존 등 글로벌 기업들이 뛰어들고 있는 OTT 시장에도 뛰어들었다. 오는 11월 출시를 앞두고 있는 ‘디즈니+’에 OTT 시장이 긴장하고 있는 이유다.

과연 디즈니는 영화관에서부터 OTT까지 장악하는 콘텐츠 공룡이 될 것인가. 지금 현재 극장가를 가득 채우고 있는 디즈니 영화들의 움직임은 그래서 영화의 다양성 측면이나 우리네 작은 영화들을 떠올려 보면 무감하게 바라보기가 어렵다. 디즈니 콘텐츠들로 가득 채워진 극장가의 풍경은 그만큼 어두운 그림자 속에 가려지는 무수한 콘텐츠들을 만들어낼 테니 말이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라이언킹><알라딘><토이스토리4>스틸컷]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으로

집중분석

더보기

더보기

많이본칼럼

더보기
[첫화면] [PC버전]
enter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