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시즌2 희망고문? 우린 김태호 PD와 유재석을 믿는다

2019-07-27 11:18:20



첫 술에 배부를 순 없다, 천천히 방향만 맞다면...

[엔터미디어=정덕현의 네모난 세상] 지난 20일 프리뷰로 방영된 MBC 예능 <놀면 뭐하니?>는 호불호가 확실히 나뉘었다. 지금껏 김태호 PD가 <무한도전>에서 어떤 시도를 할 때면 거의 대부분의 팬층이 지지의 의사를 표명했던 것과는 사뭇 다른 결과였다. 그것은 아무래도 프리뷰였고, 그 영상들은 이미 유튜브를 통해 선보였던 것이었기 때문에 다소 재미가 적었던 면이 있었지만, 그보다는 <무한도전> 시즌2를 기대했던 팬들에게 그와는 다른 릴레이카메라를 가져온 것이 준 당혹감 때문이었을 것으로 보인다.

어쩌다 보니 김태호 PD가 넘어야 할 가장 큰 산은 외부의 어떤 경쟁 프로그램이 아니라 자신이 만들어왔던 <무한도전>이 되었다. 그는 새로운 시대에 맞는 새로운 도전과 실험을 하려하고 있지만, <무한도전>의 팬들은 시즌2에 대한 소망이 더 클 수밖에 없다. 김태호 PD는 그 팬들과 소통하면서 새로운 도전들을 시도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팬들로서는 시즌2가 보일락말락하는 그 지점을 들여다보며 일종의 ‘희망고문’ 같은 느낌을 갖게 됐다.



그래서 지난 25일 기자간담회를 한 건 여러 모로 자신과 제작진이 함께 벌이는 이 예능 실험에 대한 공감대를 마련하기 위한 소통이 필요했기 때문이라고 보인다. 그는 여기서도 <무한도전> 시즌2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그 기대감 때문에 다시 시작하려 계획을 세우기도 했는데 빅데이터 등을 통해 조사해본 결과 지금 하긴 힘들다는 결론에 도달했다는 것. 그는 “스페셜 시즌으로 ‘토요일 토요일은 무한도전’이라는 제목까지 정해놨었다”고 밝혔다.

유재석 역시 같은 날 오후 인터넷 V앱을 통해 <무한도전> 시즌2에 관한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무한도전 멤버들이 많이 보고 싶다”며 하지만 “모든 멤버가 모이기가 참 쉽지가 않다”고 했다. “각자가 생각하는 인생이 있지 않냐”는 것. 하지만 그러면서도 시즌2에 대한 기대감은 앞으로도 갖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다 문득 어느 날 갑자기 돌아올 수도 있지 않을까 싶다. 그렇게 믿고 있다. 희망고문일 수도 있겠지만 말이다.”



그 역시 ‘희망고문’이라는 표현을 쓴 건 <무한도전> 시즌2에 대한 남다른 기대감은 자신 역시 갖고 있지만 그것이 당장 지금은 아니라는 걸 수긍한 것이다. 대신 지금은 김태호 PD와 함께 새로운 도전을 할 것이라는 것. 그 방향성은 지난 주 프리뷰에서 유재석과 김태호 PD를 포함한 제작진이 함께 회의를 나누는 대목에서 분명히 밝혀진 바 있다. 이미 익숙한 인물들을 출연시키면 비슷한 이야기들이 나오기 때문에 기대감이 떨어진다는 한계를 공감한 그들은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새로운 인물군들을 끄집어내기 위한 새로운 틀(이를테면 릴레이 카메라 같은)을 시도하게 됐다. 지난주 프리뷰에서는 우리에게 다소 익숙한 인물들이 등장했지만 이번 주 본방부터는 색다른 인물들도 나올 거라는 얘기다.

지금 어쩌면 김태호 PD는 과거 <무한도전> 초창기 시절의 그 첫 걸음을 다시 떼고 있는지도 모른다. 당시에도 그의 실험들이 대중적으로 호응을 받았던 건 아니었다. 하지만 그 때도 그렇고 지금도 중요한 건 당장의 성과가 아니라 방향성이다. 앞으로 나갈 방향만 제대로 맞다면 조금 여유를 갖고 천천히 하지만 ‘황소걸음’으로 나가는 게 정답이 아닐까. 그러다 보면 어느 순간 <무한도전> 시즌2를 갑자기 만나게 될 수도 있을 게다. 단지 희망고문에 머물지 않고 새로운 시대에도 조응하는 시즌2를.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으로

집중분석

더보기

더보기

많이본칼럼

더보기
[첫화면] [PC버전]
enter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