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밴드’ 이은 ‘비긴어게인3’, JTBC 음악예능의 존재가치

2019-08-03 11:22:13



경쟁 아닌 귀호강 힐링, 음악프로그램의 새 경향

[엔터미디어=정덕현] 눈도 귀도 호강이다. JTBC 예능 <비긴어게인3>를 찾아보는 시청자라면 늘 느끼는 기분이 아닐까. 이탈리아로 간 <비긴어게인3>는 일단 그 고풍스런 풍광에 마음을 빼앗긴다. 이탈리아 남부의 휴양도시 소렌토. 지중해의 푸른 바다를 낀 그 정겨운 도시에서 벌어지는 버스킹의 향연. 눈이 즐겁고 귀는 한없이 편안해지는 그런 시간이 아닐 수 없다.

너무 심하게 부는 바람 때문에 악보가 날아가는 쉽지 않은 상황 속에서도 버스킹을 하는 출연자들. 결국 노래를 중단하는 사태까지 벌어졌지만 버스킹의 묘미는 현장에서의 관객들과 만들어지는 소통에 있다고 했던가. 관객들이 더 호응해주며 오히려 분위기를 돋워주는 바람에 버스킹은 더 흥겨워졌다.



비가 내린 후라 바닷가 마을 어느 카페에서의 버스킹에서는 즉석에서 헨리와 수현이 부른 제이슨 므라즈의 럭키(Lucky)에 분위기는 오히려 더 고즈넉해진다. 그런 곳에서 독보적인 보이스를 가진 김필이 부르는 ‘사랑 하나’는 가사의 의미를 전혀 모르는 소렌토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인다. 그러니 그 의미까지 다 알고 있는 우리 같은 시청자들은 그 시간이 마법 같이 느껴질 수밖에 없다.

세계 3대 미항으로 꼽히는 나폴리에서는 안전 문제로 본래 하려던 장소에서의 버스킹이 허가되지 않는 의외의 상황을 맞이하게 되었지만, 그런 변수야말로 버스킹의 묘미라는 걸 알려준 시간이었다. 노래할 곳이 없어 산타루치아 항구에서 마이크도 없이 악기 연주에 목소리로만 하게 된 버스킹. 헨리의 신나는 바이올린 연주만으로 사람들의 귀가 쫑긋 세워지고 지나는 행인들이 발길을 멈추며 고개를 끄덕이며 음악에 호응해주는 이들이 생겨난다.



즉석에서 인터넷 악보를 찾아 이탈리아의 칸초네인 ‘산타루치아’를 연주하는 대목에서는 그 감미로운 선율에 항구가 더욱 새로워 보인다. 간단한 기타 연주에 맞춰 부르는 박정현의 ‘마이 웨이(my way)’가 전하는 절절함에 절로 박수가 터져 나오는 건 그런 분위기가 아니면 도저히 만들어질 수 없는 <비긴어게인>만의 음악이 아닐까.

가까스로 허락을 받아 버스킹을 하게 된 장소는 톨레도역. 10시가 넘는 늦은 시간 거리는 점점 한산해져 갔지만 들려오는 음악소리에 운집한 관객들은 숨죽이며 박정현의 ‘마음으로만’에 빠져들고, 임헌일의 기타와 보컬에 김필의 목소리가 얹어진 ‘Real’에 매료된다. 또 찬혁의 빈자리를 김필이 채워줌으로써 수현이 완전히 몰입해 함께 부른 ‘오랜 날 오랜 밤’이나, 역시 김필의 감성이 돋보이는 데미안 라이스의 델리키트(Delicate), 게다가 헨리와 박정현이 함께 부른 <스타 이즈 본>의 ‘Shallow’는 또 어떻고. 이역만리에서 찍어놓은 영상을 통해 보고 듣는 버스킹 무대지만 금요일 밤 퇴근해 조용히 한 주를 마무리하는 분들에게는 맥주 한 잔과 함께 그만한 힐링이 없을 테다.



최근 들어 오디션 프로그램에 대한 피로도가 그 어느 때보다 높아지고 있다. Mnet <프로듀스X101>은 마지막 라이브 경연에서 투표 조작 논란이 벌어져 심지어 경찰 수사까지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다. 음악이 언제부터 경쟁의 도구가 되었단 말인가. 그 피로감 때문인지 <슈퍼밴드>에 이어 <비긴어게인3>로 이어진 경쟁보다는 하모니가 주는 음악 프로그램의 가치가 돋보인다. 물론 <슈퍼밴드>도 오디션 형식을 차용하긴 했지만 그 프로그램이 달랐던 건 경쟁 그 자체보다 여러 조합을 통한 하모니의 힐링이 아니었던가.

<슈퍼밴드>에 이어 <비긴어게인3> 그리고 언제 시작될지 지금도 기대하는 분들이 많은 <팬텀싱어3>까지 JTBC 음악 프로그램이 가진 귀호강의 시간은 음악이 가진 진면목을 드러내준다. 경쟁이 아닌 하모니이고, 순위가 아닌 취향이며, 언어가 달라도 하나가 되는 그 소통의 즐거움이 바로 음악의 진면목이라고 이들 프로그램들은 말하고 있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JT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으로

집중분석

더보기

더보기

많이본칼럼

더보기
[첫화면] [PC버전]
enter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