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시즌4로 돌아오는 ‘1박2일’, 초심은 물론이고 이걸 꼭 챙겨라
기사입력 :[ 2019-08-30 13:22 ]


‘1박2일’, 방송 재개 전 고려해야 할 것들

[엔터미디어=정덕현의 네모난 세상] KBS 예능 <1박2일>이 돌아온다. 올해 초 정준영의 몰카 사건에 김준호와 차태현의 골프 논란으로 잠정 중단됐던 <1박2일>이 하반기에 돌아온다고 KBS는 공식적으로 밝혔다. KBS는 보도자료를 통해 “초심으로 돌아가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가족 예능 부활을 최우선 가치로 삼겠다”며 “방송 시작일과 출연진 등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정해진 바 없다”고 했다.

지난 3월 정준영 사태가 워낙 충격적이었던 지라 <1박2일>이 방송을 잠정 중단한다고 했을 때, 시청자들 중에는 아예 폐지하라는 이야기도 적지 않았다. 그건 당시 사건도 사건이지만, 10여 년을 이어온 <1박2일>이 너무 비슷한 패턴으로 흘러가고 있어 동력 자체를 잃은 것이 아니냐는 비판적인 시선들이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KBS로서 <1박2일>은 놓을 수 없는 프로그램인 것만은 분명하다. 사실상 KBS에서 <1박2일>이 벌어주는 수익이 만만찮다. 힘이 빠졌다고 해도 연간 수백억에 달하는 광고수익이 존재한다. 잘 나가던 시절에는 연간 매출 500억 원대에 이르러 KBS 예능국 1년 예산에 맞먹는 수익을 거둬들이기도 했었다. 그러니 <1박2일>의 방송 중단은 KBS로서는 경영적으로 봐도 크나 큰 손실이 아닐 수 없다.

게다가 <1박2일>은 공영방송인 KBS의 공공적 가치로서도 충분한 프로그램이다. 특히 요즘처럼 해외여행이 일반화되어 있고 심지어 여행을 다루는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해외로 나가는 상황에, <1박2일> 같은 국내의 여행지를 찾아가고 소개하는 프로그램은 그만한 가치를 지닐 수밖에 없다. 그건 우리네 대중들을 위해서도 그렇지만, 한국을 찾는 외국인들을 위해서도 그렇다.

이처럼 프로그램이 가진 명분과 가치는 충분하다 여겨진다. 다만 남는 문제는 올해 초에 있었던 불미스런 사건들이 만들어놓은 부정적인 이미지를 어떻게 일소할 것이며, 나아가 ‘장수 예능’이 갖는 피로감을 떨쳐낼 수 있는 새로운 시도들을 어떻게 넣을 것이고, 무엇보다 이 프로그램의 얼굴들을 어떻게 참신하게 구성해낼 것인가 하는 점이다.

어느 것 하나 만만찮은 문제들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이런 문제들은 사실상 한 가지로 묶여져 있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즉 부정적인 이미지를 일소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건, 완전히 새롭고 참신하며 호감 가는 얼굴들을 세우는 것이고, 지금까지 <1박2일>의 고정적인 패턴이 되어왔던 복불복 게임 대신 프로그램을 참신하게 만드는 새로운 스토리텔링을 개발하는 것이다. 이 두 가지가 해결되면 가장 중요한 프로그램의 이미지는 바뀔 수 있다.

그렇다면 이 두 가지 문제 중 무엇이 선결되는 문제일까. 출연자보다는 새로운 스토리텔링을 먼저 고민하는 편이 보다 효과적일 수 있다. 출연자에 맞춘 스토리텔링이란 이제 뻔한 것이 될 수 있어서다. 최근 들어 스타 MC 프리미엄은 점점 사라지고 있다. 프리미엄이 아니라 독이 되는 경우가 더 많다. 어떤 스타 MC가 들어오면 늘 봐왔던 그 방식이 여지없이 전개되는 걸 시청자들은 여러 차례 경험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시즌4로 새로 돌아올 <1박2일>의 스토리텔링은 어떤 것이어야 할까.

<1박2일>이 처음부터 지금껏 해왔던 스토리텔링의 두 가지 요소는 여행과 게임이다. 애초 이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만들었던 이명한 현 tvN 본부장은 여행을 소재로 날 것의 예능 프로그램을 하려는 시도를 하면서 너무 아무 것도 준비하지 않고 가는 것에 대한 불안감으로 ‘복불복 게임’을 넣었다고 말한 바 있다. 즉 일종의 자극제 역할로서 게임이 들어갔다는 것이다.

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1박2일>은 여행보다 게임의 자극 속에 빠져 그 패턴을 반복하는 프로그램이 되어 버렸다. 게임 예능은 이제 SBS <런닝맨>이 거의 전담하고 있는데, 이 프로그램 역시 식상하다는 반응이 지배적이다. 그렇다면 남는 카드는 결국 여행이 된다. 해외여행이 일반화되면서 국내여행이 어딘가 폄하된 바로 그 지점을 파고들어 그게 사실이 아니라는 걸 알릴 수 있는 스토리들이 발굴되어야 한다. 국내여행의 패러다임을 바꿀 수 있는 새로운 여행의 스토리텔링.

필요하다면 여행과 정착을 오가는 방식도 피할 필요는 없다. 왜냐하면 최근의 여행 트렌드는 그저 지나치는 여행이 아니라 한 곳에 머무르며 그 곳 사람들이 살아가는 그 소소한 일상들을 공유하는 방식으로 바뀌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니 전국을 여행하면서도 동시에 정착하며 보여줄 수 있는 ‘장기 프로젝트’도 시도할 만 하다. <1박2일>이라는 제목에 너무 억매여 1박 여행으로만 머물면 한계를 만날 수 있다.

국내 여행을 근간으로 하되, 해외 중에서도 한국의 의미를 갖는 곳을 찾는 여행 또한 보다 적극적으로 시도될 필요가 있다. 어차피 글로벌한 시대에 들어선 마당에 해외라고 해서 무작정 피할 필요가 있을까. 물론 해외여행이 많은 건 문제가 되겠지만, 아주 가끔씩 특별한 의미를 담는 해외여행은 국내 여행과 병치시키며 우리네 여행지 역시 해외처럼 좋다는 걸 그 자체로 보여줄 수 있다.

기왕에 돌아오려면 제대로 준비하고 와야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을 수 있을 게다. 초심도 좋지만 지금의 달라진 예능환경, 여행환경 등을 고려하는 일도 중요하다. 초반의 그 열정을 가져오되 지금의 환경에 맞게 유연한 자세로 새로운 여행 스토리를 찾아내려는 노력. 바로 거기에 돌아올 <1박2일>의 성패가 달려 있다고 본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KBS]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