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우아한 가’ 뻔한 서사 살리는 배종옥, 이런 악역은 처음이라
기사입력 :[ 2019-09-05 11:40 ]


‘우아한 가’ 배종옥, 드라마를 살리는 독특한 악역의 힘

[엔터미디어=정덕현] MBN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의 제목은 중의적이다. 부감으로 보여지는 거대한 MC 가문의 풍경은 겉보기에 우아해 보인다. 화려하고 모든 것이 정리되어 있으며 준비되어 있는 곳. 하지만 그 안을 들여다보면 과연 그 가문이 ‘우아한가?’ 하는 질문을 던지게 만든다. 드라마 시작부터 신호무시하고 도심에서 차를 질주하는 모완수(이규한)가 그 집안의 장남이고, 사람보기를 벌레 보듯 하는 특권의식에 쩔어있는 모완준(김진우)이 그 집안의 차남이다. 게다가 이제 열 네 살인 이 집의 막내 모서진(전진서)은 모철희(정원중) 회장의 내연녀였던 연예인 최나리(오승은)가 낳은 아들이다.

모철희는 첫 번째 아내인 모석희(임수향)의 엄마 안재림(박혜나)이 사망하고 아버지인 모왕표(전국환)가 교통사고로 눕게 되자 두 번째 아내인 하영서(문희경)와 MC 가문을 장악한 인물이다. 안재림이 사망하고 모왕표가 교통사고로 눕게 되자 모석희는 해외로 쫓겨간다. 그런데 이 모든 일들은 사실 MC 그룹의 ‘오너리스크 관리팀’을 운영하고 있는 한제국(배종옥)의 기획에서 나온 것이다.



이 드라마가 흥미로워지는 부분은 바로 이 한제국이라는 독특한 악역 덕분이다. <우아한 가>는 제목에서도 느껴지듯이 전혀 우아하지 않은 재벌가의 갖가지 사건사고들을 다룬다. 하지만 그 사건사고들이 묻히거나 덮여지는 건 바로 이 한제국이 운영하고 있는 TOP팀 덕분이다. TOP팀은 ‘오너리스크’를 관리하는 팀으로 전직 국정원, 검찰, 언론사, 군 출신 인물들을 판사 출신이었던 한제국이 이끈다.

대쪽 같던 판사였지만 한제국이 MC 그룹으로 와 갖가지 수단을 동원해 오너리스크를 관리하고 때로는 무고한 이들을 범죄자로 만들어 희생시키기도 하는 인물로 변신하는 과정은, 대단한 능력을 가진 이들이 그 능력을 자본과 권력을 위해 쓸 때 어떤 끔찍한 일들이 벌어질 수 있는가를 잘 보여준다.

그런데 이 한제국이라는 인물은 그저 재벌가의 명령에 따라 오너리스크를 관리하던 차원을 넘어서 점점 ‘킹 메이커’로서의 권력에 대한 욕망을 갖게 된다. 그래서 사실상 MC 그룹을 뒤에서 배후 조종하는 인물이 된다. 모철희가 회장으로 있지만 같은 층에 자신의 사무실을 차려놓고 있는 한제국은 그래서 이름처럼 하나의 자신만의 제국을 만든다.



<우아한 가>의 이야기는 그래서 재벌가의 추악한 민낯을 꺼내놓는 통렬함으로 시작하지만, 차츰 정보와 돈을 거머쥔 한제국 같은 인물이 세상을 움직이는 새로운 힘이라는 걸 드러낸다. 이들과 맞서게 되는 MC그룹에서 밀려난 모석희와 그의 어머니 살해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엄마의 무죄를 밝히기 위해 변호사가 된 허윤도(이장우)의 공조는 그래서 더 기대를 만드는 대목이다.

한제국이 정보와 돈을 이용해 정계조차 쥐락펴락하는 정치력을 발휘하며, 힘없는 이들을 이용할 때, 모석희는 그 힘없는 이들을 돕기 위해 엉뚱한 방법을 쓰기도 하는 돈키호테 같은 인물이다. 저들이 우아한 탈을 쓰고 있다면 모석희는 전혀 우아하게 행동하지 않는 모습으로 통쾌한 사이다를 선사하는 인물이다.



물론 <우아한 가>는 현실적이라 보기 힘든 판타지를 그리고 있지만, 그 판타지의 힘이 적지 않다. 우아한 척 해도 그 백조를 유지하기 위해 끝없이 발을 젖고 있는 TOP팀이 있다는 사실은 저들에 대한 비판의식이 깔려 있고, 그들을 사실상 한제국 같은 인물이 쥐락펴락하고 있다는 사실 또한 은근한 카타르시스를 준다. 물론 전혀 힘이 없어 보이는 모석희와 그를 돕는 허윤도가 저들과 정반대의 덕목, 이를 테면 선함이나 정의 같은 걸로 하나하나 문제를 해결해가는 과정은 흥미진진한 대목이다.

하지만 이 모든 힘의 중심은 결국 한제국이라는 독특한 악역에서 나온다. 한 때 대쪽 같던 판사였으나 변심해 재벌가로 들어오고, 재벌가를 관리하면서 차츰 자신만의 제국을 만들어낸 악역. 그 악역이 만만찮기 때문에 모석희와 허윤도의 정의구현 과정이 흥미로워지기 때문이다. 결국 드라마의 주제의식은 악역이 만들어낸다고 하던가. 우리 시대의 힘이 정보와 돈에 있다는 걸 한제국이라는 악역이 드러내고 있고, 그것이 과연 온당한가 하는 질문을 모석희와 허윤도라는 캐릭터가 던지고 있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MBN]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