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현실육아에 미혼모·낙태까지...‘위대한 쇼’ 통해 본 가족이란?
기사입력 :[ 2019-09-10 11:19 ]


‘위대한 쇼’, 송승헌의 정치 쇼에 담긴 우리 시대 가족 찾기

[엔터미디어=정덕현] 정치 쇼를 빙자하고 있지만 들여다보면 볼수록 우리 시대의 가족문제를 생각하게 만든다. 정치 풍자를 담은 코미디를 빙자하고 있지만 진지한 가족극. tvN 월화드라마 <위대한 쇼>에는 가족 해체 시대에 찾아보는 대안 가족의 의미가 깃들어 있다.

알고 보면 위대한(송승헌)의 정치 인생의 시작과 추락 그리고 다시 부활하는 그 과정은 모두 가족과 연관되어 있다. 그가 정치를 하겠다 마음먹은 건, 반에서 1등을 한 위대한 때문에 2등으로 밀려난 아들을 둔 정치인 강경훈(손병호) 때문이었다. 그가 시장에서 일하는 엄마의 일터를 빼앗으려 하자 위대한은 자신이 1등을 포기하는 대가로 그 일을 막는다. 그는 결국 힘이 있어야 한다는 걸 알게 됐고 정치인이 되겠다 마음먹는다.

하지만 그렇게 최연소 초선의원이 된 위대한은 선거에서 갑자기 나타난 아버지 때문에 재선에 실패한다. 이혼 후 한 번도 찾아온 적 없던 아버지가 유세장에 갑자기 찾아왔고 위대한은 그를 외면한다. 아버지의 부고는 하루아침에 위대한을 ‘국민패륜아’로 만들어버린다. 3보1배를 통해 반전을 시도하지만 결국 강경훈에게 패배한 위대한은 대리운전을 하며 살아간다.



가족을 지키기 위해 힘이 필요했고 그래서 정치인이 되었지만 그는 가족 때문에 낙선한다. 하지만 그건 위대한이라는 인물이 겪을 가족사의 시작일 뿐이었다. 갑자기 자신의 딸이라고 찾아온 한다정(노정의)과 아이들을 정치 재개 이미지세탁을 위해 받아들이면서 육아문제가 현실적으로 불거져 나온다. 아이를 키우는 일은 하나하나가 다 경제적인 문제라는 것.

이처럼 정치쇼를 하려는 위대한이라는 인물을 통해 <위대한 쇼>는 육아의 문제를 담고, 나아가 미혼모, 낙태의 문제까지 다룬다. TV토론에 나가 낙태 반대를 외치며 그 이유로 만일 아이의 엄마가 미혼모로서 낙태를 했다면 다정이 같은 딸이 세상의 빛을 보지 못했을 거라 말했지만, 바로 한다정이 덜컥 아이를 갖게 된 것. 게다가 이제 고등학생인 딸아이는 병원에 수술을 받으러 갔다가 그냥 나와 아이를 낳겠다고 선언한다.



<위대한 쇼>는 정치 풍자 코미디로서 정치인들의 진심 없는 코스프레를 웃음의 코드를 보여주고 있지만, 점점 그 하려는 이야기는 우리 시대의 대안적 가족이라는 게 드러나고 있다. 처음에는 현실적인 육아 문제 때문에 우리네 저출산 문제가 발생한다는 걸 보여주었고, 미혼모의 낙태를 통해 한 부모 가정 또한 우리 시대의 가족 양태가 될 수 있다는 걸 드러내준다.

위대한이 정치에 복귀하기 위한 가족 코스프레를 하고 있지만, 점점 자신의 가족이 늘어나고 있다는 사실은 이 드라마가 가진 코믹한 상황이다. 한다정을 통해 네 명의 아이가 생겼고, 이제 한다정의 남자친구와 또 그들이 가진 아기까지 가족이 늘어나게 생겼다. 식구가 는다는 것이 주는 현실적 무게감이 더해지지만, 또한 가족이 주는 행복감도 존재하지 않을까.



중요한 건 위대한과 한다정은 혈연으로 맺어진 부녀관계가 아니라는 점이다. 유전자 검사를 통해 아무런 연관이 없는 두 사람이지만, 위대한은 정치복귀의 목적으로 한다정은 가족이 함께 지낼 현실적인 선택으로 가족이 된다. 그래서 친 가족도 아닌 이들이 진짜 가족처럼 서로를 걱정하고 챙기기 시작하는 그 변화들은 흥미롭게도 우리 시대의 대안 가족이 어떻게 가능한가를 드러내주는 면이 있다.

과연 위대한은 다시 정치 일선에 복귀할 수 있을까. 그런 궁금증이 앞서지만 <위대한 쇼>는 그것 말고도 이 위태로운 가족이 코스프레가 아닌 진짜 가족이 될 수 있을까에 대한 궁금증이 더 크다. 과연 그건 가능할 수 있는 일일까. 그건 어쩌면 정치보다 더 위대한 일이 될 수도 있지 않을까. 가족을 지키기 위해 정치를 시작한 위대한이 이제 정치보다 가족을 챙기는 그런 날이 올까.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tvN]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