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막 해도 잘 된다?...‘천리마마트’ 황당한 설정에 반쯤 중독됐다
기사입력 :[ 2019-09-28 11:06 ]


‘천리마마트’, 의외로 잘되는 장난 같은 역발상의 카타르시스

[엔터미디어=정덕현] 도대체 정복동(김병철)의 속내는 뭘까. 그는 진짜로 천리마마트를 망하게 하기 위해 온 것일까. 아니면 그보다 큰 그림이 있는 걸까. tvN 드라마 <쌉니다 천리마마트(이하 천리마마트)>의 정복동이 천리마마트로 좌천되어 와 하는 일련의 행보들은 황당하기 그지없다. 만성적자에 허덕이는 마트에 직원들을 대거 신규채용한다. 그것도 정직원으로.

그런데 그 정직원의 면면이 황당하다. 정리해고당해 대리운전을 하며 살아가는 가장, 만년 가수지망생, 전직 조폭 심지어 어디서 왔는지도 모를 빠야족들까지. 게다가 이렇게 뽑은 오합지졸들을 쓰는 정복동의 용병술은 더더욱 황당하다. 전직 조폭에게 곤룡포를 입혀 고객만족센터에 앉혀놓고 부족한 카트 대신 빠야족들을 손님들에게 일대일로 붙인다.

하지만 정복동의 황당한 마트 경영은 이게 끝이 아니다. 사장이 대뜸 직원들을 모아놓고 노조위원장을 뽑으라며 그 특전으로 마치 프로레슬러들이 할 것 같은 벨트와 망토처럼 쓰는 깃발을 준단다. 이 자리를 놓고 벌인 전직 조폭 오인배(강홍석)와 빠야족장 피엘레꾸(최광제)의 대결을 벌인다. 결국 피엘레꾸가 오인배의 급소를 때려 이긴 후 노조위원장이 된다.



그런데 이렇게 황당해 보이는 정복동의 조치에도 불구하고 천리마마트의 매출은 급증한다. 놀랍게도 빠야족들이 의외의 능력을 발휘하며 손님들을 끌어 모아서다. 그들은 광어 해체쇼를 보여주기도 하고 인삼매장에서 손님들로 하여금 줄을 서서 사게 만들 정도의 수완을 발휘한다.

문석구 점장(이동휘)이 마트 활성화를 위한 문화행사를 추진하려 하자 정복동은 가수지망생 조민달(김호영)을 무대에 세우라는 파격적인 제안을 한다. 절대 안된다는 문석구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강행한 무대는 그러나 데스메탈을 하는 조민달의 그룹 무당스의 공연으로 찾아온 마을 사람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그런데 이때 무대로 뛰어든 오인배가 조민달을 제압하자 민달의 아들이 올라와 눈물로 호소하는 장면을 연출하면서 마을사람들의 반응은 반전되었다. 그것이 하나의 뮤지컬 퍼포먼스라 오인하게 된 것. 결국 문화행사를 성공적으로 끝났다.



정복동은 심지어 천리마마트의 문이 너무 손님이 들어오기 쉬운 ‘개방적’인 구조라며 이른바 ‘친환경 에너제틱 회전문’으로 교체했다. 일단 들어가며 손으로 회전축을 돌려 충전이 되어야 문이 열리는 구조. 문석구는 그것 또한 말도 안 되는 조치라고 했지만 마침 천리마마트로 파견되어온 조미란(정혜성)은 그 문에 갇혔나 나온 후 의외로 재밌다며 다시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결국 쉽게 들어가지 못하는 문이 오히려 천리마마트의 화제가 될 것을 예감하게 하는 장면이었다.

정복동이라는 미스터리 한 인물이 지시해 만들어내는 황당한 상황들은 우리가 웹툰 등을 통해 익숙한 병맛 가득한 장면들을 떠올리게 한다. 그런데 드라마로서는 공감하기 어려운 이 병맛 가득한 황당한 장면들이 보면 볼수록 피식피식 웃게 만들다가 급기야는 빵빵 터지게 만든다. 어째서 이 황당한 설정들이 묘한 카타르시스를 주는 걸까.



세상 일이 어디 쉬운 일이 있을까. 장사는 장난이 아니다. 게다가 죽어라 노력한다고 해도 잘 되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그러니 노력하고 노력하고 또 노력하라는 것이 우리네 현실이 우리에게 강요하는 것들이다. 하지만 여기에 대해 <천리마마트>는 마치 이렇게 말하는 것 같다. 대충 대충해도 다 잘 된다고. 아무렇게나 해도 잘 된다고. 그건 물론 현실성이 없는 이야기지만 잠시나마 그렇게 대충해도 잘 되는 천리마마트를 보는 맛은 강력한 판타지를 준다. 황당하지만 빠져드는 이유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tvN]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