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수지와 혜리 연기력 논란, 단순히 선입견 때문이 아니다
기사입력 :[ 2019-10-01 10:44 ]


연기만 잘 하면 이제 대중들도 연기돌을 받아들이는데

[엔터미디어=정덕현의 네모난 세상] 이제 아이돌이 연기를 하는 이른바 ‘연기돌’에 대한 막연한 편견과 선입견은 사라지고 있다. 이렇게 된 건 연기돌로 등장한 이들이 과거와 달리 상당한 준비를 하고 연기에 임하는 경우가 많아졌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최근 군 복무를 마치고 복귀한 임시완의 경우가 그렇다. 아이돌 그룹 제국의 아이들의 멤버였지만 임시완은 tvN 드라마 <미생>이나 영화 <변호인>, <불한당> 등을 통해 확고한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현재 방영되고 있는 OCN 드라마틱 시네마 <타인은 지옥이다>에서도 살인마들이 드글거리는 고시원에서 불편함과 함께 알 수 없는 분노의 감정을 간간히 드러내는 쉽지 않은 역할을 소화해내고 있다.

아이유도 연기력으로 인정받은 대표적인 사례다. tvN <나의 아저씨>에서 놀라운 몰입감을 선사한 아이유는 최근 종영한 <호텔 델루나>에서도 괜찮은 연기를 보여주며 가수만이 아닌 연기자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했다. 물론 연기가 대단하다 말하긴 어려워도 어느 정도의 자기 역할을 제대로 함으로써 호평을 받는 연기돌들도 있다. 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 이어 MBC <신입사관 구해령>으로 ‘얼굴 천재’로 불리는 차은우가 그렇고, 최근 방영됐던 <열여덟의 순간>에서 첫 연기라는 게 믿기지 않는 몰입을 보여준 옹성우가 그렇다.



반면 한 때 인정받기도 했지만 또다시 연기력 논란의 도마에 오르는 연기돌들도 있다. 최근 방영되고 있는 SBS <배가본드>의 배수지와 tvN <청일전자 미쓰리>의 이혜리가 그렇다. 배수지의 경우 영화 <건축학 개론>으로 국민첫사랑의 반열에 올랐고, <도리화가>에서도 꽤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였지만, 드라마에서는 생각만큼 좋은 성과를 거두지는 못했다. 최근작이었던 <함부로 애틋하게>가 그렇고 지금 방영되고 있는 <배가본드>에서도 그다지 좋은 평가를 받고 있지는 못하고 있다.

이혜리의 경우, <응답하라1988>에서 덕선 역할로 호평을 받았지만 그 후에는 이렇다할 반응들이 별로 없었다. 최근 방영되고 있는 <청일전자 미쓰리>의 경우, 연기가 나쁘다고 보긴 어렵지만 과거 <응답하라1988> 덕선의 모습이 오버랩되면서 연기력에 대한 비판적 시선들이 나오고 있다.



즉 배수지나 이혜리는 이들이 연기돌이기 때문에 더 엄정한 비판의 시각을 갖게 된다기보다는 이미 한 번 연기로 주목받았던 이들이기 때문에 더 높은 잣대로 받는 비판이 더 크다. 워낙 처음 주목을 받았던 작품에서의 캐릭터가 두드러졌기 때문에 그 잔상이 강하게 드리워지고 있다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새 작품의 캐릭터와 과거의 이미지가 겹쳐지며 몰입에 방해를 줄 수 있다. 시청자들로서는 비판적 시각이 나올 수밖에 없다.

생각해볼 건 배수지나 이혜리가 이번에 각각의 작품에서 연기하는 역할이 과연 과거 그들이 했던 인물들과 결이 같은가 하는 점이다. 만일 그 역할이나 인물의 성격이 비슷하다면야 그런 겹치는 이미지의 작품을 선택한 것이 문제가 되지만, 이들이 현재 선택한 작품들은 과거 그들이 보여준 역할의 인물들과는 사뭇 다른 게 사실이다.



<배가본드>에서 배수지는 국정원 요원을 연기하고, <청일전자 미쓰리>에서 이혜리는 말단 경리직원을 연기한다. 사뭇 다른 인물이고 직업군이라면 거기에 맞는 연기 고민이 따로 있었어야 하지 않을까. 배수지와 이혜리에게 나오고 있는 연기력 논란은 단지 연기돌이라는 선입견 때문이 아니다. 각자 맡은 작품의 새로운 역할에 대한 전략적인 연구가 충분히 되지 않은 데서 나온 결과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SBS, tvN, 영화 <건축학개론>스틸컷]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