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적재가 대체 누구야? 요즘 주목받는 이 세련된 뮤지션의 진가
기사입력 :[ 2019-10-02 17:19 ]


‘비긴어게인3’와 ‘놀면 뭐하니?’가 끄집어낸 가수 적재

[엔터미디어=정덕현의 뮤직스토리] 물론 음악 좀 듣는 사람들이라면 이미 익숙하게 알고 있는 이름이었을 게다. 특이한 이름을 가진 가수 적재는 이미 김동률이나 정재형, 아이유, 태연 등 쟁쟁한 가수들의 기타리스트로 이름을 높였던 인물이다. 아마도 우리에게는 박보검이 부른 ‘별 보러 가자’의 원곡자로 더 알려진 인물이다. 특히 아이유는 적재의 음악에 대해 남다른 애정을 보여주기도 해 인스타그램을 통해 팬 인증을 한 바도 있고, ‘꽃갈피’에는 편곡으로 적재가 참여하기도 했다.

그런데 최근 들어 적재라는 이름이 방송을 통해서도 자주 오르내리고 있다. 음악 관련 프로그램들이라면 유독 적재의 출연이 잦아지고 있는 것. 대표적인 프로그램은 JTBC <비긴어게인3>다. 독일 베를린으로 떠난 <비긴어게인3>에서 가장 도드라지는 가수는 역시 소녀시대 태연이지만 낯선 이름으로 다가와 확고한 자기만의 음악적 세계를 대중들에게 넓힌 장본인은 바로 적재가 아닐까 싶다.

이번 <비긴어게인3> 베를린편이 이렇게 적재라는 이름을 주목되게 한 건, 이번 버스킹에 꾸려진 팀의 색깔 자체가 싱어 송 라이터들의 개성 강한 가수들로 꾸려졌기 때문이다. 솔로로 확고한 위치를 차지하게 된 태연은 물론이고, 명불허전 이적에 고막남친으로 불리는 폴킴 그리고 딕펑스의 만능 재주꾼 김현우가 적재와 함께 했다. 그 음악적 색깔이 잔잔하면서도 저마다의 고유한 개성을 가진 가수들이라는 점에서 노래는 물론이고 가수들이 찾는 기타리스트로서 적재의 존재감은 빛날 수밖에 없었다.



아침에 일어나 차 한 잔을 마시며 폴킴과 함께 기타 연주와 노래를 맞춰보는 모습은 <비긴어게인>의 버스킹 무대 말고도 잔잔한 아침의 분위기와 함께 시청자들의 시선을 잡아끌기에 충분했다. 특히 절제된 핑거링이 주는 편안함을 더한 적재의 기타 연주는 폴킴 특유의 음색과 너무나 잘 어우러졌다. 이번 <비긴어게인3>에서 폴킴과 적재가 함께 부른 케렌 앤의 ‘Not Going Anywhere’는 특히 기타 베이스가 주는 편안함이 극대화된 곡이 아닐 수 없었다.

특히 <비긴어게인3> 특유의 버스킹 무대에서 적재는 본래 일렉트릭기타를 해왔다는 걸 블루스 베이스에 즉석 연주를 더해 분명히 드러내주었다. 절정에 달할 때 자유롭게 덧붙이는 애드립은 관객들을 환호 짓게 만들기에 충분했다. 언어가 통하지 않지만 기타만큼 만국공통어가 없다는 사실 또한 그는 확인시켜 주었다.



적재는 MBC <놀면 뭐하니?>에서 유재석이 도전한 ‘유플래쉬’에도 참여해 놀라운 기타 실력을 선보인 바 있다. 이상순에게 전해진 유재석의 단순한 비트는 다시 적재에게 넘어가면서 일렉트릭기타의 매력이 더해졌다. 이상순은 즉석에서 적재의 연주로 만들어진 곡을 들으며 놀라워 하기도 했다.

<비긴어게인3>에서 이적은 폴킴과 적재에 대해 말하며 이들의 음악세계가 팝과 가요의 중간 지점에 있다고 말한 바 있다. 그래서일까. 적재의 곡을 들으면 가요 같은 편안함과 더해 팝의 세련됨이 얹어진 느낌을 준다. 아주 대중적인 것처럼 보이지 않지만, 듣다보면 점점 빠져드는 세계. 점점 짙어져 가는 가을에 더더욱 어울리는 가수, 바로 적재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JTBC, 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