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연기경력 27년 차 고규필, 요즘 이 배우가 자꾸 눈에 밟힌다
기사입력 :[ 2019-10-04 12:15 ]


조연이지만 대체불가의 신 스틸러, 고규필

[엔터미디어=정덕현] 고규필이란 배우는 도대체 언제부터 갑자기 우리 앞에 나타나게 된 걸까. 사실 그 역할이 작품의 중심에 서 있던 적은 거의 없다. 거의 모든 작품에서 그는 조연이거나 엑스트라에 가까웠다. 하지만 MBC 드라마 <검법남녀>를 통해 고규필은 자기만의 독특한 캐릭터를 만들어냈다.

어딘지 어눌하고 늘 당하는 입장에 서 있으며 뚱뚱한 몸집에 걸맞게 먹을 걸 찾는 <검법남녀>에서의 정성주라는 역할을 연기한 고규필은 절대 웃는 모습은 단 한 번도 보인 적이 없는 백범(정재영)과 너무나 잘 어우러졌다. 백범이 주인공으로서의 긴장감과 진지함을 놓치지 않는다면, 정성주는 자칫 지나치게 빠져들 수 있는 긴장에 웃음을 더해 어떤 여유를 만들어주는 역할이었다.



특히 검시관이라는 직업에 별의 별 일을 다 시키는 백범 앞에서 구역질을 하기도 하고 괴로워하면서 억지로 일을 수행하는 정성주의 모습은 압권이었다. 게다가 먹는 걸 밝혀 항상 뭔가를 먹으려 할 때 백범이 “일하러 가자”고 해 못 먹게 되는 상황의 반복은 그 자체로 하나의 웃음의 코드가 되었다.

이렇게 독보적인 신 스틸러의 면면을 보여준 고규필에게 SBS 드라마 <열혈사제>는 확고한 배우로서의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입에 항상 빵을 물고 다니는 이 요한이라는 캐릭터는 이 드라마에서 참 많은 직업을 가진 인물이었다. 편의점 알바에서부터 기업인 시상식 뷔페 알바, 왕맛푸드 공장직원, 라이징문 클럽 서빙직원, 열정분식소 직원이 모두 그의 직업이었다. 다분히 만화적인 캐릭터였지만 고규필은 여기서도 신 스틸러다운 자기만의 색깔을 드러냈다.



쏭삭, 장룡 같은 유독 독특한 캐릭터들이 많았던 <열혈사제>에서 고규필이 연기한 요한은 단연 두드러졌고, 작품의 스토리에도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인물이었다. 중대한 사건이 벌어지는 곳이면 언제든 짠하고 등장해 웃음을 주는 인물. 그걸 유쾌하게 납득시킨 건 다름 아닌 고규필이라는 배우의 독특한 개성 때문이었다.

고규필은 최근 방영되고 있는 tvN <시베리아 선발대>에도 합류해 예능에서도 신 스틸러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김남길은 <열혈사제>에서 거의 짝패처럼 연기를 했던 고규필을 당연하다는 듯 그 선발대에 추천했다. 그리고 그 이유는 금세 드러났다. 시베리아 횡단열차를 타고 가는 결코 쉽지 않은 여정에서 표정 하나만으로도 웃음을 주는 존재가 바로 고규필였기 때문이다.



<시베리아 선발대>는 그 특성상 화면이 단조로울 수밖에 없다. 물론 간간히 정차하는 공간에서 이국적인 러시아의 바깥 풍경들이 보이곤 하지만, 대부분은 시베리아 횡단열차의 내부가 주 무대가 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그런데 고규필은 의외로 입맛이 까다로워 현지에서 산 소시지 빵을 한 입 베어 물고 잔뜩 인상을 쓰는 모습만으로도 웃음을 줬다. 늘 배가 고프다며 먹을 찾는 모습이지만, 의외로 까다로운 입맛이 보여주는 반전 웃음.

사실 배우의 연기란 그 사람이 가진 고유의 개성과 무관할 수 없다. 그런 점에서 보면 연기경력 27년 차인 고규필의 연기가 대중들에게 조금씩 각인되게 된 건, 늘 당하는 역할이면서도 투덜대면서 웃음을 잃지 않는 모습 때문이 아닐까 싶다. 주연들만 가득한 세상, 조연이지만 대체불가의 모습을 보여주는 고규필에게서 어쩌면 우리가 의외로 위로를 받고 있는 지도.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tvN, SBS, 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