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동백꽃’, 까불이 정체보다 손담비 생존 여부 더 궁금하다는 건
기사입력 :[ 2019-10-24 11:45 ]


‘동백꽃’ 어쩌다 발견한 손담비, 인생캐릭터 만났네

[엔터미디어=정덕현] 이런 걸 인생캐릭터(인생캐)라고 부르는 것일 게다. KBS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활짝 피어난 건 동백(공효진)의 인생만이 아니다. 이 드라마로 의외의 존재감을 드러내는 손담비도 활짝 피었다. 향미라는 캐릭터가 이제 손담비라는 인물에 척척 달라붙는다. 특유의 느릿하고 차분하지만 어딘지 차갑게 느껴지는 어조와 무표정한 얼굴. 하지만 그런 외적으로 드러나는 모습과는 사뭇 다른 내면의 따뜻함과 아픔. 그런 복합적인 면모가 향미에게서는 느껴진다.

MBC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 빗대 표현한다면 ‘어쩌다 발견한 손담비’라고 할까. 처음 향미라는 인물은 <동백꽃 필 무렵>에서 동백 옆에 있는 엑스트라에 가까운 조역처럼 여겨졌다. 거기에는 이 드라마가 메시지로 담고 있는 일종의 ‘편견’이나 ‘선입견’도 깔려 있었다. 까멜리아라는 술집에서 알바를 하는 인물에 대해 그다지 주목하지 않았던 것.



하지만 향미는 조금씩 그 존재감을 키워나갔다. 노규태(오정세)라는 옹산의 군수를 꿈꾸지만 어딘지 빈 구석이 많은 인물을 옭아매 점점 궁지로 몰아넣는 향미라는 캐릭터는 웃음을 주면서도 동시에 어딘가 섬뜩한 느낌을 더하기 시작했다. 특히 무표정한 얼굴에서 담담하게 나오는 말들은 인생 다 산 듯한 서늘함이 느껴졌고, 해외로 떠날 거라며 어딘가로 송금을 하는 이 인물에서는 미스터리한 궁금증이 생겨났다.

여기에 까불이라는 연쇄살인범에 대한 궁금증이 더해지면서 심지어 향미가 까불이가 아니냐는 추측까지 생겨났다. 혹자는 향미가 어떤 의도를 갖고 까불이인 양 낙서를 하고 있는 것이라는 추측까지 내놨다. 이렇게 된 건 향미라는 인물에 대해 시청자들이 점점 주목하기 시작했다는 뜻이다. 그렇게 어느새 향미는 드라마 속 부수적인 인물에서 점점 중심으로 들어오게 됐다. 우리도 모르는 사이에.



하지만 향미가 까불이가 아니고 까불이에 의한 희생자였다는 정황증거가 등장했다. 사체에서 나온 지갑에 향미의 것으로 추정되는 신분증이 발견되었던 것. 그런데 향미가 향후 살해당할 것이라는 정황증거와 함께 현재 그가 처한 안타까운 상황과 또 그 와중에도 동백의 믿어주는 마음에 대해 갈등하는 모습은 시청자들도 연민을 느끼게 하기에 충분했다. 특히 강종렬(김지석)이 갖다 놓은 돈 다발 앞에서 갈등하는 모습은 향미의 현실 상황과 동백에 대한 마음이 동시에 느껴지는 대목이었다.

갑자기 나타나 평생 나한테 빚 갚으며 살아야 된다는 사내에게 “내 인생이 그렇지 머”라고 체념하는 향미는 그를 돕기 위해 나서주는 동백에게 “이 언니 짜증나”라고 속으로 생각한다. 지금껏 아무 생각 없이 일을 저질러 왔지만 동백의 이 친절함과 따뜻한 마음에 스스로가 갈등하고 있다는 뜻이다. 이 안쓰러운 모습에 시청자들은 향미가 까불이에게 살해당한 피해자가 아니었으면 하는 마음까지 갖게 됐다. 발견된 건 신분증일 뿐이지 그걸 갖고 있는 사체가 향미라는 건 추정일 뿐이지 않냐며.



향미는 알고 보니 동백의 어린 시절 똑같이 따돌림을 당했던 일명 ‘물망초’였다. 어머니가 술을 파는 물망초에서 일한다는 것 때문에 붙여진 그 별명은 향미를 그 어둡고 희망 없는 삶 속으로 곤두박질치게 했을 게다. 그러다 그 먼 길을 돌아 까멜리아에 한 겨울 눈 내리는 날 슬리퍼 바람으로 찾아온 그에게 동백은 따뜻한 밥을 나눴다. 그렇게 힘겨운 삶을 살아낸 향미가 속절없이 살해를 당한다는 건 너무나 안타까운 일이 아닌가.

어느새 우리도 모르게 향미라는 인물에 집중하게 되었고, 그걸 연기하고 있는 손담비를 다시 보게 되었다. 연기하고는 거리가 멀다 여겨져 이 드라마에 등장할 때부터 그다지 주목하지 않았던 손담비지만 지금에 와서 다시 들여다보니 그 독특한 캐릭터와 너무나 잘 어우러진다. 엑스트라처럼 치부되었지만, 그것이 일종의 편견이었다며 보기 좋게 깨버리고 중심으로 들어와 버린 손담비. <동백꽃 필 무렵>은 그래서 어쩌다 손담비를 발견한 드라마가 되었다. ‘인생캐’란 이런 걸 두고 하는 말이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KBS]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