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비긴3’, 소름 돋는 박정현 가창력보다 뿌듯하게 느껴지는 것
기사입력 :[ 2019-10-28 13:28 ]


패밀리밴드와 함께 완성형 음악예능 된 ‘비긴어게인3’

[엔터미디어=김교석의 어쩌다 네가] 지난 금요일 JTBC 예능 <비긴어게인3>에서 박정현, 하림, 헨리, 수현, 김필, 임헌일 등으로 이루어진 패밀리밴드의 낭만 가득했던 이탈리아 버스킹이 끝났다. 금요일 밤 감성을 촉촉이 해주던 노래를 더 이상 들을 수 없다니 아쉬움이 밀려온다. 하지만 감사한 마음도 있다. 아무런 설명 없이 영화 홍보와 베를린으로 떠난 다른 팀 이야기가 시작되면서 패밀리밴드의 여정은 중단됐었다. 시청자 입장에서 그렇게 끝이 난 줄로만 알았던 패밀리밴드가 돌아온 것이니 기대하지 않은 별책부록을 받은 듯하다.

소렌토를 중심으로 남부 이탈리아 이후 끊어졌던 패밀리밴드의 멜로디는 <로미오와 줄리엣>의 전설이 깃든 동부의 낭만적인 도시 베로나에서 다시 이어졌다. 제작진이 패밀리밴드의 압도적인 인기를 십분 활용하기 위해 두 팀의 여행을 교차로 편성했는지 알 수 없지만, 결과적으로 줄어들던 관심을 되살릴 수 있는 기회로 작용했다. 시청률은 즉각 반등했고, 호평이 쏟아졌다. 시즌3의 마케팅에 적극 활용된 박정현의 ‘샹들리에’와 ‘아베 마리아’는 지난 시즌 ‘someone like you’처럼 큰 반향을 일으켰으며, 엽서 속 풍경과 같은 도시를 배경으로 전해준 음악의 감동은 고스란히 시청자들에게 다가갔다.



패밀리밴드가 좋았던 것은 박정현의 노래에 대한 현지인들의 반응을 보는 뿌듯함 때문만이 아니다. 여행하는 내내 인간적으로는 마치 가족처럼 서로를 살뜰히 챙기고 음악적으로는 서로의 영향을 받아 성장하려는 노력을 지켜보는 편안함과 성장드라마를 보는 듯한 설렘이 함께한 덕이다. 노래에는 방송 분량을 위한 욕심, 어떤 식의 모습을 보여줘야겠다는 계산된 브랜딩과 같이 돋보이고 싶은 마음이 아니라 멤버들에 대한 존중과 순수한 즐거움이 정제되어 있었다.

이를 가능하게 만든 것은 패밀리밴드의 정체성인 가족적 관계 덕분이다. 연장자이자 중심축인 하림과 박정현이 품어주고 끌어주며 힘을 불어넣는 좋은 어른이라는 행운이 작용했다. 자연스럽게 가족과 같은 관계를 형성하는 리더십이 발휘됐고, 다른 멤버들의 진정성을 이끌어낼 수 있었다. 웃고 떠드는 프로그램은 아니지만 멤버들이 하나로 뭉쳐서 뭔가를 해내는 모습, 서로에게 배려하고 도움이 되려는 자세, 그래서 모여 있을 때 더욱 친근하게 느껴지고 새로운 환경에서 주어진 도전을 즐기는 모습들은 성장드라마를 기반으로 성공한 리얼 버라이어티를 보는 듯했다.



패밀리밴드는 숙소 마당에서의 디너파티를 끝으로 10일간의 이탈리아 버스킹 여행을 마무리하면서 감구의 감정에 빠졌다. 박정현은 “우리는 음악으로 시작한 관계”라며 “힘들 때 음악으로 버티고, 기분 좋을 때 음악으로 표현했다”며 멤버들과 함께한 시간에 애틋함을 드러냈다. 수현은 “나만 아는 나의 성장기이자 나의 청춘 영화다”라며 의미부여를 했고, 늘 덤덤하던 하림은 “눈물이 나올 것 같다”고 했고, 임헌일은 실제 눈물을 흘렸다. 실제로 개인일정 때문에 남부 일정을 끝내고 먼저 국내로 돌아간 수현이 하루 만에 다시 이탈리아로 날아가기로 한 결심은 단지 방송을 위해서만은 결코 하기 힘들었을 것이다. 바로 이런 진정성 있는 일화들이 패밀리밴드가 <비긴어게인>의 다른 모든 팀들과 차별화되는 지점이자 노래로 사람들을 행복하게 만들 수 있는 성공 요인이라 해석된다.

패밀리밴드는 <비긴어게인>의 재미를 완전히 바꿔놓았다. 에이스 역할은 분명 박정현이지만 시즌의 주인공은 없다. 노래마다 주인공이 있을 뿐이다. 선곡도, 역할배분도 최대한 어우러지는 방향으로 결정한다. 헨리가 노래를 안 할 땐 바이올린을 켤 수 있도록 자리를 만들고, 김필의 곡에는 임헌일이 격정적인 기타로 호흡을 맞춘다. 수현의 노래에는 박정현이 코러스를 하고, 하림은 솔로곡을 줄이는 대신 비는 리듬이나 멜로디를 전담한다.



음악적으로나 인간적으로나 마치 가족처럼 살뜰히 챙기는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호흡은 점점 무르익는다. 그래서인지 지난 시즌에 한 번 시도했던 음향세팅 없는 진짜 버스킹을 새로운 장소에 갈 때마다 즉흥적으로 펼쳤다. 진정으로 음악과 버스킹을 즐기려는 마음이 느껴지는 대목이다. 그래서 이들의 공연과 준비한 노래가 궁금하고 이들이 보여줄 다음 여정이 기다려진다. 한류가 인정받는 것도 재밌는 볼거리고, 이국적인 풍광 속에서 언플러그드 공연을 펼치는 뮤지션들을 보고 듣는 재미도 있지만 가볍고 담백한 마음을 가진 이들이 함께 음악을 즐기는 데서 <비긴어게인>은 새로운 음악 예능이 되었다.

칼럼니스트 김교석 mcwivern@naver.com

[사진=JT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