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유령을 잡아라’, 설마 첫 회가 전부는 아니겠죠?
기사입력 :[ 2019-10-28 17:24 ]


롤러코스터 탄 ‘유령을 잡아라’, 종착역까지 무사히 갈 수 있을까

[엔터미디어=소설가 박생강의 옆구리tv] tvN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의 1회는 꽤 조화로운 밸런스가 돋보였다. 지하철경찰대를 무대로 삼은 <유령을 잡아라>는 최근 유행하던 범죄 스릴러 드라마와는 살짝 결이 달랐다. <유령을 잡아라>는 코미디를 기본으로 하면서 동시에 범죄 스릴러와 사회비판 메시지 등을 사이사이 끼워 넣는 승부수를 던졌다.

그런 까닭에 이 드라마는 연쇄살인, 성범죄 등 무거운 소재를 다루면서도 작품 특유의 유머감각은 잃지 않았다. 범죄 스릴러의 공포감은 있지만 극도의 잔인함 때문에 얼굴이 찌푸려지는 몇몇 실패한 범죄 스릴러 드라마들과는 달랐다. 작가들이 현대 한국사회의 범죄와 범죄 수사를 공들여 조사한 덕에 굳이 잔인한 장면을 부각시키지 않아도 범죄의 현실감이 드러나서였을 것이다.

<유령을 잡아라>는 무거운 현실을 반영하느라 의미 있지만 다소 지루해진 OCN <달리는 조사관>, 가벼운 재미만을 잡으려다 기본적인 서사의 재미마저 녹아버린 tvN <날 녹여주오>와도 분위기가 달랐다. <유령을 잡아라>는 가볍게 이야기를 풀어가는 동시에 현실적인 범죄 서사로 무게감을 얹었다.



또 첫 회에서 보여준 지하철경찰대 고지석(김선호) 팀장과 신입 수사관 유령(문근영)의 호흡이나 캐릭터 역시 훌륭했다. 이 두 캐릭터는 기존의 형사물에서 보여준 마초적이고 남성적인 형사들과는 조금 결이 다르다. 고지석은 꼼꼼하고(약간 좀생이처럼 보일 정도) 정도를 지키지만 정의감 때문에 힘을 빼지는 않는다. 반면 유령은 정도보다 순간, 원리원칙보다는 정의감에 움직이는 수사관이다. 사주로 따지면 정관격과 상관격처럼 극과 극의 성격을 지닌 캐릭터의 에너지가 부딪치는 장면이 첫 회에서는 꽤 그럴싸한 재미를 줬다.

유령이 지하철노선도를 암기하는 설정 역시 흥미로웠다. 흔하디흔한 추적신이 아니라 지하철경찰대에 어울리는 그럴싸한 설정이었기 때문이다. 또한 유령이 지하철노선도를 암기하는 이유가 쌍둥이 여동생의 지하철역 실종 사건과 맞물리면서, 작품의 큰 그림에 대한 기대감도 갖게 했다.

아쉬운 점은 밸런스가 좋았던 이 드라마가 2회부터 그 밸런스가 흔들리는 기미가 보이기 시작했다는 점이다. <유령을 잡아라> 2회는 지하철경찰대가 마약사범을 쫓는 이야기로 이어졌다. 택배나 지하철코인로커 등을 이용하는 마약 범죄의 루트는 꽤 그럴싸했다. 다만 1회와 달리 2회에서는 그 설정이 그다지 도드라지지 않았다.



왜냐하면 코믹설정이 지나치게 과도하거나 작위적으로 느껴지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특히 마지막 마약사범과의 대결에서 고지석 팀장이 칼에 맞아 피를 흘렸는데, 알고 보니 도시락 때문에 살았다는 설정. 혹은 도시락에서 김칫국물이 흘러나와 피로 오인한다는 설정 등은 지나치게 작위적이고 유치하게 느껴진다. 이 외에도 몇몇 장면들에서 <유령을 잡아라>의 코미디 감각은 1990년대 드라마와 비슷하게 느껴질 정도였다.

또한 1회에서 유령은 정의감이 넘쳐 사고는 치지만 그래도 능력자로 보였다. 하지만 극이 전개되면서 유령은 소위 말하는 민폐형 여주인공의 기미가 보이는 듯했다. 거기에 그녀의 사고 수습을 남자주인공이 하면서 서로 사랑이 싹트기 시작하고…… 하지만 이런 로맨스 서사에 시청자들이 시큰둥해진 지는 꽤 오래다. 오히려 여주인공이 사고를 칠 때마다 채널은 바로바로 돌아갈 가능성이 높다.

물론 이 드라마에 꽤 괜찮은 장점들이 있는 것만은 분명하다. 작가들이 취재에 공들인 부분들이 확실하게 드러나고, 지하철경찰대 멤버를 중심으로 한 캐릭터간의 훈훈한 ‘케미’도 입가에 미소를 짓게 한다. 배우 김선호와 문근영의 같은 코믹연기지만 느낌은 다른 연기의 합을 보는 재미도 있다. 김선호는 기본기에 충실하면서 정도를 벗어나지 않는 코믹 연기를, 문근영은 배포가 크고 감정이 충만한 코믹 연기를 한다.

이처럼 <유령을 잡아라>는 은근히 빤한 이야기지만 이 두 주인공의 결이 다른 연기에서 오는 신선한 느낌이 있다. 다만 이 장점들만으로 이야기를 끝까지 매력적으로 끌고 갈 수 있을지는 확신이 들지 않는다. 종착역까지 한참 남았는데 겨우 두 번째 역에서 하차하고 싶은 마음이 몇 번 있었기 때문이었다.

칼럼니스트 박생강 pillgoo9@gmail.com

[사진=tvN]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