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심상찮은 용식이앓이, ‘동백꽃’ 촌므파탈 강하늘 신드롬의 실체
기사입력 :[ 2019-10-31 10:57 ]


‘동백꽃’이 제대로 건드린 소외된 이들을 위한 위로

[엔터미디어=정덕현] “저도 지쳐요.” KBS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황용식(강하늘)이 그렇게 말하자 동백(공효진)은 ‘이별’을 떠올렸다. “내가 뭐라고”를 입에 달고 살던 동백이었다. 까불이가 낸 방화로 불구덩이에 갇혀 죽을 위기에 처했던 그 순간, 황용식은 온 몸을 물을 끼얹은 후 그 불 속으로 뛰어들었다. 불길 속에서 자신을 구해내다 다쳐 병상에 누워 있는 용식을 보며 동백은 눈물이 차올랐다. 용식이 그렇게 다친 것조차 자신 때문이라 생각하는 동백이었다. 하지만 용식이 지치고 그만 하자고 한 건 ‘이별’을 뜻하는 말이 아니었다.

“그 놈의 썸. 다 때려 쳐요. 다 때려 치고요. 우리 고만 결혼해요. 저 동백씨 걱정돼서 못 살겠어요. 걱정되고 애가 닳고 그리고... 너무 너무 귀여워갔구요. 죽을 때까지 내 옆에 두고 싶어요. 팔자도 옮는다며요. 예? 동백씨 제 팔자가요. 아주 타고난 상팔자래요. 내가 내거 동백씨한테 다 퍼다 줄게요.”



용식의 불구덩이에도 뛰어들 그 직진 청혼에 동백이 그간 철벽처럼 치고 있던 마음이 녹아내린다. ‘내 나이 서른 넷 난생처음 청혼을 받았고, 사랑받지 못해 찌질 대던 일생의 불안이 날아가며 겁도 없이 말해버렸다.’ 동백은 용식에게 하지 못했던 그 말을 결국 내놓는다. “용식씨 사랑해요.” 썸의 끝이다.

아마도 용식이가 동백에게 청혼을 하고 키스를 하는 그 장면에서 시청자들도 심쿵했을 게다. 도대체 이 촌스러운 남자의 촌스럽기 그지없는 청혼의 무엇이 이토록 시청자들을 설레게 만들었을까. 항간에는 한 번 빠지면 헤어 나올 수 없다며 용식이라는 인물이 만들어내는 신드롬까지 이야기한다. 이미 맘 카페 같은 곳에서는 이른바 ‘촌므파탈’로 불리는 ‘용식이 앓이’를 쉽게 찾아볼 수 있을 정도다.



이렇게 된 건 동백과 용식의 멜로에 투영된 특별한 몰입과 공감의 카타르시스 때문이다. 어딘지 세상에서 소외되거나 존재 가치를 폄하당하고 있는 것처럼 느끼는 이들은 동백이라는 인물에 동일시를 느낄 수밖에 없다. 고아에 미혼모라는 그 사회적 편견 때문에 동백이 겪는 낮게 보는 시선들이, 열심히 살아도 잘 풀리지 않고 그래서 내가 뭘 잘못했나 스스로 생각할 정도로 자존감에 상처를 입는 소외된 이들에게 자신들의 이야기처럼 들리는 것이다.

그래서 그 아픔과 힘겨움에 깊이 공감하게 된 시청자들은 갑자기 나타나 당신 삶이 잘못된 게 아니고 당신 삶을 그렇게 비뚤어지게 바라보는 세상이 잘못된 것이며, 그런 편견의 비수들 앞에 나서서 온 몸으로 그걸 받아 내주는 용식이라는 인물에 빠져들 수밖에 없다. 이 돈키호테처럼 앞뒤 잴 줄 모르고 돌직구만 날리는 인물이 던지는 한 마디 한 마디는 그래서 동백을 울리고, 시청자들을 울린다.



촌므파탈의 비밀이 바로 여기에 있다. 아마도 멋진 말만 내뱉는 차도남이 갑자기 동백 같은 소외된 이 앞에 나타나 용식이 하는 그런 말들을 했다면 이만한 위로가 되진 못했을 게다. 그런 말은 어딘지 신뢰가 덜 가는 입바른 말처럼 느껴졌을 테니 말이다. 하지만 “그런 건 무식해서 잘 모르겠고”라고 거두절미하며 솔직히 있는 그대로 촌스러워도 속내를 꺼내놓는 용식이라는 캐릭터기에 이 말들은 더더욱 빛을 낸다. 듣는 이들이 따뜻한 위로를 느낄 만큼.

<동백꽃 필 무렵>은 유독 인생캐릭터가 많은 작품이다. 손담비가 그렇고 마을 아주머니들로 나오는 ‘옹벤져스’ 4인방, 김선영, 백현주, 김미화, 이선희가 그러하며, 남다른 걸크러시 캐릭터로 주목받고 있는 염혜란이나 찌질한 남성의 끝판을 보여주는 오정세, 아역이지만 어른을 울릴 정도로 깊은 감정 연기를 보여주는 김강훈 등등 인생캐릭터들이 넘쳐난다. 하지만 그 중에 으뜸은 역시 강하늘이다. 이토록 순박하고 촌스러운 캐릭터로 심지어 신드롬의 징후까지 만들어내고 있으니.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KBS]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