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아침마당’마저 접수한 유재석, 그가 뜨면 업계가 들썩인다
기사입력 :[ 2019-11-18 10:31 ]


‘놀면 뭐하니?’의 확장, 유재석의 확장도 궁금해졌다

[엔터미디어=정덕현] 유재석의 행보가 심상찮다. 한 마디로 종횡무진이다. 월요일 아침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유산슬’과 ‘아침마당’이 나란히 올라와 있는 상황을 보고 많은 대중들은 적이 놀랐을 게다. 유산슬이란 예명으로 트로트 신인 데뷔를 한 유재석이 KBS <아침마당>에 깜짝 출연해서다.

<아침마당>은 1991년부터 방영된 KBS의 대표적인 아침 교양 프로그램으로 시청률이 아직도 10%에 이를 정도로 고정적인 시청자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는 장수 프로그램이다. 하지만 워낙 오래 됐고 또 아침 방송이라는 특징 때문에 굉장한 화제가 일어나는 프로그램은 아니다. 유재석의 행보 하나는 그러나 <아침마당>에 대한 관심을 폭발적으로 집중시켰다.

차세대 트로트 신인을 뽑는 코너로 진행된 <아침마당>에 가수 박상철이 “대한민국을 트로트 열풍으로 이끌 남자, 트로트의 용이 되고 싶은 남자, 유산슬”을 소개하자 스튜디오에 메뚜기춤으로 나온 유재석이 깜짝 웃음을 안겼다. “제가 나와서 놀라셨죠?”라는 말 그대로 시청자들도 깜짝 놀랄 수밖에 없었다. 그를 소개하는 유산슬이라는 자막 옆에는 이제 버젓이 ‘가수’라는 지칭이 달라붙었다.



MBC 예능 <놀면 뭐하니?> ‘뽕포유’ 프로젝트에서 트로트 신인 유산슬은 ‘합정역 5번 출구’와 ‘사랑의 재개발’을 신곡으로 내놨다. 그리고 그 첫 번째 무대로 인천 차이나타운에서의 버스킹을 선보였다. 트로트로 버스킹을 통해 신보 발표를 한다는 것 자체가 색다른 행보가 아닐 수 없었다. 그리고 음원 사이트에 공개된 곡은 톱 100에도 랭크되는 놀라운 성과를 보였다. 물론 과거 <무한도전>에서도 가요제를 통해 발표된 곡들이 음원 사이트 상위에 랭크되긴 했었지만, 트로트라는 장르가 톱 100에 들어오는 건 이례적인 풍경이 아닐 수 없었다.

<놀면 뭐하니?>를 만난 유재석의 행보는 최근 그간 주목되지 않았던 대중문화의 곳곳을 주목하게 만드는 힘을 발휘하고 있다. 바로 이전에 진행되었던 ‘유플래쉬’의 경우, 가요계의 숨은 아티스트들과 연주자들을 전면에 끌어냈고, 재즈에서부터 발라드까지 다양한 장르들을 그 단순한 비트 위에 얹어 놓음으로써 그 분야에 종사하는 많은 이들을 재조명해 주었다.



‘뽕포유’ 프로젝트는 한 마디로 말하면 트로트계의 모든 기운이 유재석에 집중되는 느낌이다. 하지만 그렇게 유재석에 의해 집중된 기운은 다시 트로트계 전체로 퍼져나간다는 점에서 업계 전체에 활력을 만들어내고 있다. <아침마당>에 나온 유재석이 “트로트를 자주 듣고 좋아했지만 실력 있는 분들이 많은데 많이 알아줬으면 좋겠다. 트로트도 더 많이 사랑받고 알려졌으면 좋겠다”고 한 말 속에 그가 이 프로젝트를 하고 있는 진심이 읽혀진다.

‘뽕포유’ 프로젝트를 통해 방송사를 넘어 영역을 넘어 종횡무진하는 유재석의 행보는 향후 <놀면 뭐하니?>가 또 어떤 프로젝트로 관련 업계를 주목받게 할 것인지에 대한 기대감을 만들어낸다. 그리고 이건 과거 <무한도전> 시절 소외된 분야에 도전함으로서 그 분야에 대한 관심을 이끌어내던 방식의 또 다른 진화처럼 보인다. 유재석은 과연 드럼 지니어스, 유산슬을 넘어 또 어떤 닉네임을 갖고 어떤 분야로 확장해나갈까. 카메라의 확장을 실험했던 <놀면 뭐하니?>가 이제는 유재석의 확장을 궁금하게 만들고 있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KBS, 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