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싸패다’ 웃기면서 쫄깃한 윤시윤의 다양한 얼굴이 주는 재미
기사입력 :[ 2019-12-20 11:34 ]


‘싸패다’, 다이어리 하나로 이런 다양한 상황 전개라니

[엔터미디어=정덕현] 애초에는 우스꽝스런 코미디인 줄 알았다. 물론 싸이코패스 연쇄살인범이 등장하고 그를 추적하는 경찰이 나오는 범죄 수사물의 색깔이 없었던 건 아니지만 워낙 육동식(윤시윤)이라는 인물이 가진 코믹한 설정이 웃음을 먼저 자아내게 했기 때문이다.

진짜 살인마 서인우(박성훈)가 노숙자를 살해하려던 현장에서 그 살인마의 일기장을 얻어 도망치던 중 심보경(정인선) 경장이 몰던 경찰차에 부딪쳐 기억을 상실한 육동식이 깨어난 후 그 일기장 때문에 자신이 싸이코패스라 착각하는 그 상황이 어찌 웃기지 않을 수 있을까. 늘 호구로 불렸던 육동식은 자신이 싸이코패스라 착각하면서 그를 핍박했던 회사 상사들이나 길거리 깡패들 앞에서도 의외의 카리스마를 드러낸다.



하지만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는 그런 코미디로 끝날 드라마가 아니었다. 육동식의 행동에 흥미를 느낀 진짜 살인마이자 그의 회사 상사인 서인우 이사가 점점 그에게 접근하고, 심보경은 사건 수사 중 머리를 다쳐 정상적인 삶을 살아가지 못하게 된 아버지가 자신이 추적하는 ‘포식자 살인마’라는 사실에 조금씩 접근해간다.

육동식은 자신이 싸이코패스답지 않게 두려움에 떨고 연민에 눈물을 흘리기도 한다는 사실에 의구심을 가지면서도 ‘포식자 살인마’가 바로 자신이라고 착각한다. 다이어리에 적힌 피해자들의 신상이 심보경 경장이 수사를 통해 찾아낸 피해자들과 동일했기 때문이다. 그 와중에 포식자 살인마를 자처하는 모방범죄자가 등장하고 연쇄살인을 수사하던 전담팀은 그를 잡아 사건을 종결시킨다. 하지만 육동식도 심보경도 그게 진짜 연쇄살인마가 아니라는 걸 알고 있다.



이야기는 이제 연쇄살인범인 서인우가 육동식과 심보경의 아버지의 정체를 알아차림으로써 본격적인 스릴러로 흘러간다. 서인우는 육동식이 스스로를 연쇄살인범이라고 착각하는 걸 이용해 자신이 저지른 범죄들을 모두 그에게 뒤집어씌우는 작업에 들어간다. 자신의 정체를 알아채고 협박하는 전직 형사 박무석(한수현)을 마치 육동식이 제거한 것처럼 꾸미려 한다. 서인우가 계획한 대로, 육동식은 박무석이 자신의 정체를 알고 있다 착각하고 죽이려 하지만 그게 마음대로 쉽지가 않다. 하지만 실랑이 끝에 박무석이 칼에 찔려 사망하는 일이 벌어지자 육동식은 패닉 상태가 되어버린다.

생각해보면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는 다이어리 하나로 인해 생겨난 코믹하면서도 심장 쫄깃한 스릴러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그런데 그 작은 사건을 통해 끝없이 새로운 상황들을 만들어낸다는 것이 흥미롭다. 기억을 잃은 채 싸이코패스의 다이어리가 자신의 것이라 착각해 스스로 연쇄살인범이라고 생각하는 육동식의 이야기는, 진짜 연쇄살인범 서인우가 그의 정체를 알아채가는 과정을 담고 그에게 모든 살인을 뒤집어씌우려는 방향으로 커져가고 있다. 그 과정에서 심보경의 수사에 육동식이 점점 마음을 졸이게 되고 결국 심보경도 그를 의심하게 되는 상황까지. 그 전개가 놀라울 정도로 다양한 방향으로 뻗어나간다.



코미디와 스릴러를 적절히 엮어 놓은 장점은 이런 웃기면서도 심장 쫄깃해지는 반전 스릴러를 가능하게 해준 지점이 아닐 수 없다. 너무 진지해지면 이 황당한 상황에 대한 몰입이 어려웠을 수 있지만, 적당히 코미디로 눌러줌으로써 황당한 상황을 오히려 더 긴장감 있게 끌고 갈 수 있게 된 것.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는 그런 점에서 보면 장르물과 코미디의 퓨전이 돋보이는 작품이라고 평가할 수 있을 것 같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tvN]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