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그 누가 잘 나가던 ‘스토브리그’에게 빈볼을 던졌나
기사입력 :[ 2020-02-01 15:17 ]


명절 결방에 쪼개기 편성, 모그룹 지원 없어 외로운 ‘스토브리그’

[엔터미디어=정덕현의 네모난 세상] 어째서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의 열기가 한 풀 꺾인 걸까. 5.5%(닐슨 코리아)로 시작했지만 4회 만에 10%를 넘겨버리더니 수직상승해 10회에 17%까지 찍었던 <스토브리그>는 어쩐지 그 후부터 조금씩 그 열기가 식어가는 느낌이다. 설 명절 이틀 간 결방된 후 2주만에 돌아온 <스토브리그>는 15.3%로 시청률이 하락세를 보여줬다.

물론 설 명절의 결방만이 하락세의 원인이라 보기는 어렵다. 드라마가 후반으로 넘어오면서 팽팽했던 초반의 대결구도가 약해진 면도 그 원인 중 하나다. 트레이드 문제와 스카웃 비리, 용병 스카웃 소재, 연봉 협상 등등 초반 <스토브리그>의 이야기는 확실히 시청자들의 시선을 확 잡아 끌만한 흡인력이 있었다.



하지만 최근 들어서 전지훈련을 두고 구단주 대행 권경민(오정세)의 노골적인 지원 삭감과 이런 위기를 국내 전지훈련이지만 선수들에게 실질적으로 필요한 사항들을 최대한 갖춰 극복해내는 벡승수(남궁민)와 운영팀의 이야기는 다소 소소해진 면이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 주간의 결방은 분명 지금껏 이어져 오던 <스토브리그>의 상승세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소소해졌다고는 해도 애초의 몰입감이 주는 추동력은 분명히 있었으니 말이다.

설 연휴 결방을 마무리하고 돌아온 <스토브리그>에서는 전지훈련에서 해외로 가지 못한 드림즈와 바이킹스가 연습게임으로 붙는 이야기가 전개됐다. 맞트레이드 됐던 강두기(하도권)와 임동규(조한선)의 대결은 그 자체로 흥미로울 수 있었다. 게다가 바로 전편에서 백승수를 그라운드에서 만난 임동규가 귓속말로 뭐라고 하며 끝나는 장면은 다음 회를 기대하게 만들기에 충분했다.



하지만 한 주가 결방되고 돌아오자 그런 호기심과 기대감은 상당 부분 지워졌다. 그저 드림즈와 바이킹스가 맞붙는 그 상황으로 새롭게 드라마가 시작한 듯한 느낌마저 줬다. 물론 2차전에 걸쳐 이어진 경기에서 유민호(채종협) 투수를 성장시키기 위해 바이킹스에 패하면서도 미소를 짓는 감독과 코치진의 이야기는 흥미로웠지만 전편의 힘을 이어받지 못한 부분은 아쉬운 대목이다.

여기에 20분씩 3부작으로 쪼개진 드라마도 몰입을 방해하기는 마찬가지였다. SBS 측은 “모바일 시청자가 늘어나면서 영상을 짧게 시청하는 패턴을 고려”했다고 했지만 이런 쪼개기가 ‘숏폼’ 트렌드의 일환이라고 보는 시청자들은 거의 없다. 누가 봐도 광고 수익을 위한 선택이 분명하다고 보인다.



<스토브리그>는 드림즈라는 프로야구팀을 뒤에서 지원하는 프런트들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지만 어쩐지 이 드라마 자체는 그다지 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는 느낌이다. 최소한 명절 결방이 꼭 필요했다면 이 드라마를 새롭게 편집해서 보여주는 스페셜이나 출연자들을 활용한 명절 특집 같은 걸 했다면 어땠을까 싶다. 그런 든든한 지원들이 모여야 프로야구팀의 스토브리그든 그걸 소재로 다루는 드라마든 더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는 게 아니겠나.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SBS]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