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끼리끼리’ 독보적인 박명수, 유튜브 1인자 장성규를 품다
기사입력 :[ 2020-02-03 13:35 ]


‘끼리끼리’가 보다 더 많은 사람들과 뭉치려면

[엔터미디어=김교석의 어쩌다 네가] MBC 새 주말 예능프로그램 <끼리끼리>는 캐릭터쇼를 기반으로 한 전통적인 리얼 버라이어티다. JTBC 예능 <아는 형님> 초창기처럼 최소 30대 이상 남성 출연진으로 구성된 멤버들은 게임을 하고 토크를 주고받으며 각자의 캐릭터와 역할을 만들어 관계망을 형성한다. 다수의 출연자가 성향‘끼리’ 나뉘어 펼치는 국내 최초 성향 존중 버라이어티라는 설명이 붙지만, 기본은 박명수, 장성규, 이수혁, 은지원, 황광희, 인피니트 성규, 이용진, 하승진, 정혁, 인교진까지 무려 10명의 출연자들이 어떻게든 나눠서 벌칙을 건 게임을 하는 올드스쿨 예능이다.

오프닝부터 정체성을 숨기지 않는다. 박명수의 디제잉에 맞춘 댄스 신고식을 치루며 예전 리얼 버라이어티의 문법을 소환한다. 그후 하루 종일 문화비축기지에 머물며 게임과 벌칙과 환복 후 게임의 반복이 계속 이어진다. 맛있는 음식을 걸고 펼쳐진 이미지 게임, 고약한 맛의 건강음료나 물 따귀 등의 클래식한 예능 벌칙을 건 스피드퀴즈, 분장 및 몸개그를 유발하는 게임들, 그리고 문제의 4천만 원 송금 사건이 벌어진 쉬는 시간을 담은 장면 등등 모두 캐릭터쇼의 활성화를 염두에 둔 멤버들의 쇼케이스였다. 멤버 모두 자기만의 캐릭터가 있어서 느낌이 좋다는 박명수의 말이나, 인교진, 정혁 등이 보이는 캐릭터 마련에 대한 초조함은 과거 리얼 버라이어티 시대에 가장 중요시되던 덕목을 상기시키기 충분했다.



하지만 반복되는 게임과 왁자지껄한 토크, 이합집산을 자유자재로 하는 리얼 버라이어티에서 캐릭터를 잡고, 웃음을 조명하고, 방향을 잡아 가는 것이 그라운드의 마에스트로와 같은 메인MC의 역할이다. 경력이나 나이로 볼 때 박명수가 맡아야 마땅할 역할이긴 하지만 스스로 공격수가 되거나 쪼여야 전체가 살아나는 독보적인 스타일상 어려움이 있다. 은지원이나 이용진도 훌륭하지만 적재적소에 지원사격을 해주고 맥락을 뒤흔드는 측면공격수 스타일이다. 이제 2회 차, 첫 촬영 분량만 방송나간 시점이라 이른 평가긴 하지만 출연자가 워낙 많은 탓에 어수선함을 수습하고, 자연스러운 상황 속에서 캐릭터를 부여하고 재미와 웃음의 고조를 지휘할 수 있는 메인MC 역할에 대한 아쉬움이 있었다. 이는 과거 tvN <공조7>이나 MBC <뜨거운 형제들>이 어려움을 겪은 이유이기도 하다.



<끼리끼리>만의 기대되는 점도 있다. 출연진 중 장성규, 하승진, 이용진, 정혁 등 유튜브 예능 감성을 갖고 들어온 인물들이 많다는 점이다. 10여 년 전 지상파 예능의 금기를 뒤흔들며 지각변동을 일으킨 박명수를 당황시킬 정도로 꽤나 열려 있고, 새로움을 기대해보게 만드는 인적 구성이다. 따라서 <끼리끼리>의 승부수는 ‘성향파악’이란 콘셉트보다 판을 깔아줄 예능인들과 그 위에서 볼거리를 만들 신진 멤버들의 조화에서 나오는 새로운 볼거리와 웃음에 있다고 생각한다. 제작 발표회에서 나온 이야기 중, <무한도전>과의 비교나 ‘야외 버라이어티’, ‘몸 쓰는 예능’이란 키워드, ‘10인을 모아 관찰하는 성장기’라는 제작진의 포부가 이해된다.



다만 출연자들도 계속 툴툴거리듯 전형적인 게임으로 진행되는 리얼 버라이어티인데, ‘성향’을 내세운 콘셉팅이 자칫 포장지가 아니라 본질을 가리게 만들 여지가 있다. <끼리끼리>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그 다음 주를 기대하게 만드는 재미와 이유가 있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어떤 식의 당위성 제공을 한다거나, 성장 스토리 같은 스토리라인이 형성된다거나 아니면 웃음의 순도와 빈도가 높아야 한다는 식의 특장점이 있어야 한다. 이런 점을 고려했을 때 뺄셈의 미학이 프로그램에서도 필요해 보인다.

지난 2회 동안 가장 흥미로웠던 장면은 ‘순발력 테스트’ 목적으로 치룬 릴레이 요리였다. 무엇을 하는지도 모르고 들어왔다가 앞사람이 하던 요리를 5분간 이어받아 조리하고 마지막 사람이 완성해서 멤버들의 저녁 식사를 마련하는 미션이었다. 당황과 황당함 속에서 모두가 하나의 목표를 갖고 발전시켜가는 과정이란 스토리라인이 잡히면서 각기 다른 개성도 엿보고 함께 해나가는 모습을 보는 게 좋았다. 중간 중간 어이없는 상황들과 행동은 웃음을 줬다. 역시나 리얼 버라이어티의 재미는 전적으로 멤버들이 친밀해지는 과정에서 나오는 성장 에너지에 있음을 확인하게 한다.



따라서 <끼리끼리>가 다양한 인간 군상이 벌이는 예측 불허의 원초적인 웃음을 추구한다면 성향보다는 성장에 초점을 맞추고 보다 웃음 앞에 선명해질 필요가 있다. 지금의 어수선함을 덜기 위해서 게임 진행 속도든, 가짓수든, 게임을 하는 이유든, 누군가에게 특정 역할 부여 등, 정리가 된다면 리얼 버라이어티식 웃음 코드를 좋아하는 시청자들에게 보다 쉽고 편안하고 익숙하고 다가갈 수 있을 것이다.

칼럼니스트 김교석 mcwivern@naver.com

[사진=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