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반려견을 가족처럼? ‘개훌륭’ 강형욱이 제기한 뜨끔한 진실
기사입력 :[ 2020-02-04 11:37 ]


‘개훌륭’, 역대급 공격성을 키운 게 남다른 애정이었다니

[엔터미디어=정덕현] “누군가를 물 수 있는데 입마개를 하지 않는다? 그 개를 키울 수 없어요. 알았죠? 전 강아지를 좋아하는 사람들을 다 좋아하진 않아요. 잘 키우는 사람들을 좋아해요.” KBS <개는 훌륭하다>에서 강형욱은 역대급 공격성을 가진 희망이의 보호자에게 단호하게 말했다. 그는 보호자의 방식이 희망이를 공격성이 큰 개로 키우고 있다고 했다.

그런데 보호자의 그 방식이라는 게 남다른 ‘애정’과 ‘동정심’이라는 게 놀라운 사실이었다. 희망이는 유기견 보호소에서 보호자가 데려와 임시보호를 하다 키우게 된 반려견이었다. 보호자는 그래서 희망이가 상처를 받았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평상시 유기견 봉사와 임시보호를 해왔던 사실에서도 보호자가 가진 반려견에 대한 남다른 마음을 가늠할 수 있는 대목이었다.



하지만 보호자와 둘이 있을 때는 한없이 평온해 보이는 희망이지만 본래 함께 지냈던 럭키와 심각할 정도의 충돌이 있었다. 먹이를 두고 싸우다 럭키가 희망이의 얼굴을 물어 큰 상처가 났던 것. 보호자는 그럴수록 더더욱 희망이에 마음을 더 주었다. 그렇게 되면서 럭키도 힘겨운 상황이 됐다. 갇혀 지내야 하는 시간들이 생겼고 그건 럭키가 스트레스로 하울링을 하는 이유가 됐다.

둘이 있을 때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보호자의 말에 강형욱은 단호하게 “무인도에 살면 모르지만” 함께 이웃들과 살아야 하는 상황에서 그건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보호자님이 키우고 싶은 욕구보다 이 강아지가 사는 동네의 안전함이 우선이에요.” 강형욱은 희망이의 공격성을 누르기 위해 보호자가 줬던 애정을 끊으라고 했다. 다가오는 희망이를 밀쳐내고 싫어하는 입마개를 하게 하고 밥 주고 산책하고 배변 치우는 일 이외에는 애정을 주지 말라는 것.



그건 보호자처럼 반려견에 대한 남다른 애정과 동정심을 가진 사람에게는 쉽지 않은 일이었다. “애정을 주면 안돼요. 아무 것도. 교육을 하면서 개를 혼내고 때리는 사람보다 강아지를 너무 예뻐하는 사람을 교육하기가 제일 힘들었어요. 왜 그런 줄 아세요? 자기가 잘못하고 있다는 걸 모르거든요. 그리고 인정하지 않아요.”

보통 반려견을 우리는 마치 아기 대하듯 대하는 경향이 있다. ‘가족’이라는 표현을 쓰는 건 그래서다. 그렇기 때문에 애정을 주면 줄수록 반려견이 더 좋아질 거라 착각한다. 또 반려견을 마치 사람을 대하듯 그 안을 들여다보고 자기 마음대로 해석하려 한다. 심지어 참 많은 동물 프로그램들은 그런 반려동물들의 이야기를 의인화해 보여줌으로써 감동적인 스토리를 만들어내곤 했다. 인간보다 더 인간적인 동물의 이야기가 그것이다. 그런데 그건 과연 진짜일까.



물론 진짜 이야기도 있겠지만 강형욱은 모두가 그런 건 아니라고 단언했다. 보호소의 개들이라고 하면 막연히 느끼는 ‘상처’나 ‘트라우마’ 같은 것들도 결국 우리 맘대로 해석한 것일 수 있다는 것. “보호소의 개들이 다 상처받았다 생각하면 안돼요. 트라우마가 다 있을 거라고 생각하면 안돼요. 그건 너무 드라마에요. 내 개가 불쌍하다, 내 개가 불안하다, 내 개는 이렇다 저렇다 라고 생각하며 개를 데리고 있는 건 위험해요. 좋지 않아요.”

강형욱의 일침은 반려견을 너무 우리의 관점으로만 들여다보고 해석하고 때로는 감동적이고 드라마틱한 이야기로 포장하려 했던 많은 일들을 떠올리게 했다. 동물 프로그램들이 그토록 의인화를 해서 스토리텔링 했던 그 많은 이야기들이 실제와는 다를 수 있다는 것. 그것이 반려동물들을 위한 일이라기보다는 오히려 우리들을 위해 우리가 자의적으로 덧붙인 이야기들일 수 있다는 것. 실로 뜨끔한 진실이 아닐 수 없었다. 그저 예뻐하고 안아주는 것이 아니라 반려견이 주변 사람들과 함께 살아갈 수 있게 해주는 것이야말로 진짜 애정일 수 있다는 것이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KBS]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