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보기 드문 수작 ‘스토브리그’, 어째 마무리가 불안불안하다
기사입력 :[ 2020-02-08 16:57 ]


‘스토브리그’, 오정세의 도 넘은 막장 행태 과연 현실적인가

[엔터미디어=정덕현] 트레이드에 또 다시 트레이드.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의 스토리는 과연 현실성이 있는 것일까. 애초 이 드라마에서 백승수(남궁민)가 단장으로 부임하며 제일 먼저 한 조치는 임동규(조한선)를 바이킹스에서 뛰던 거물급 투수 강두기(하도권)와 트레이드한 것이었다. 당시 팀 내 최고 타율을 가진 선수였지만 임동규 트레이드의 정당성에 대한 논리는 그가 드림즈에게는 별 의미가 없는 가을야구에 타율이 폭발한다는 것과 트레이드 대상이 다른 인물이 아닌 강두기라는 사실이었다.

하지만 원정도박을 한 혐의 때문에 협박을 받다 결국 야구협회에 자진 신고한 임동규를 백승수는 다시 데려오려 한다. 논리는 바이킹스의 외부자일 수밖에 없는 임동규가 드림즈에서 선수 생활을 마무리하고 싶어 한다는 것이고, 그가 어쨌든 최고 타율을 가진 선수라는 사실이다. 결국 백승수의 놀라운 협상력으로 드림즈는 강두기는 물론이고 임동규까지 영입하는 성과를 거두는 듯 싶었다.



그렇지만 드라마는 말미에 믿었던 윤성복 감독(이얼)이 사장으로 온 권경민(오정세)의 압력으로 인해 강두기가 타이탄즈로 트레이드 됐다는 소식을 알렸다. 트레이드에 트레이드. 임동규가 나갔다 강두기가 들어오고, 임동규가 다시 돌아오자 강두기가 나가고... 너무 이야기가 작위적인 색채를 띠게 됐다.

물론 실제로도 스토브리그에 선수들 간의 트레이드는 이처럼 이뤄질 수도 있다. 하지만 어쩐지 <스토브리그>의 갑작스런 전개는 드라마가 새로운 위기국면을 만들기 위한 자의적 설정 같은 느낌이 강하다. 믿었던 윤성복 감독의 변심 또한 드라마의 서사 구조상 쉽게 이해하기가 어렵다. 그가 그런 선택을 했다면 적어도 어떤 작은 복선 정도라도 있어야 했던 게 아닐까.



윤성복이 그런 선택을 하게 된 이유로서 드라마가 제시하는 건 권경민의 압력이다. 그는 윤성복을 만난 자리에서 “왜 이러세요. 진짜. 그러면 단장님을 지키시겠다? 감독 자리가 아니라? 감독 자리예요 백승수예요?” 결국 이 드라마에서 위기국면을 만들어내기 위해 권경민이라는 캐릭터가 희대의 빌런으로 등장하는 순간이다.

사실 <스토브리그>가 괜찮았던 건 권경민이라는 악역 또한 나름의 공감대가 있었기 때문이다. 그 역시 회장 아들의 눈치를 보며 살아남기 위해 고개를 숙였던 인물이다. 그런 그는 드림즈를 조용히 접으라는 회장의 명령에 따라 모종의 조치들을 취하면서도 지역사회의 눈치를 보던 인물이다. 하지만 회장 아들을 폭행하고 좌천되듯 드림즈의 사장으로 오면서 그 행동이 노골화되었다.



그래도 팀이 만성적자라고는 해도 비슷한 예산을 써가며 우승을 향해 접근하는 드림즈를 굳이 망하게 하기 위해 팀의 주축인 선수를 대놓고 트레이드하는 행동은 너무 지나친 면이 있다. 그건 누가 봐도 팀을 망하게 하려는 그 의도를 지역사회에 공공연히 드러내는 일이기 때문이다.

물론 향후 드라마는 이런 전개를 또다시 뒤집을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도 너무 극적 상황을 위해 의도적으로 위기를 만들어 반복시킨다는 건 드라마의 소재 고갈을 드러내는 일이 아닐까. 최근 들어 보기 드문 수작이자 명작으로 끝나기를 바라는 마음이 간절하고, 그래서 남은 분량 동안 이런 무리한 전개들이 나름의 ‘계획’이었기를 바라지만 불안한 마음은 어쩔 수 없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SBS]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