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나인뮤지스 표절논란, 옹색해진 오마주라는 변명
기사입력 :[ 2015-01-17 09:37 ]


나인뮤지스 논란, 콘셉트 표절이 별거 아니라고?

[엔터미디어=정덕현의 네모난 세상] “더블유 코리아와 별도의 저작권 확인을 마치지 못했다. 사진가 홍장현 측에 사과를 전했다.” 결국 스타제국은 소속 그룹인 나인뮤지스의 ‘드라마’ 재킷 이미지 표절을 인정했다. 오마주 운운하던 애초의 입장을 번복한 것. 단 하루 만에 벌어진 일이다.

지난 14일 공개된 앨범 재킷에 표절 논란이 일자 스타제국측은 다음날인 15일 “포토그래퍼와 사전에 협의했다. 촬영 전 저작권 확인을 했다.”며 “패션지 더블유코리아의 화보를 오마주한 것으로 촬영 전 이미 문제가 없는 것을 확인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이에 대해 더블유코리아 측이 아무런 협의나 문의도 받지 못했다고 반박하자 16일 스타제국 측은 사실관계를 정정하는 보도자료를 냈다. “나인뮤지스는 새 음반 ‘드라마’ 재킷 사진을 제작하는 과정에서 사진가 홍장현이 촬영한 패션잡지 더블유코리아의 2012년 3월호 화보와 표지를 참고했다”고 밝힌 것. 결국 오마주가 아니라 표절임을 인정한 것이다.

표절 논란이 터져 나오면 전가의 보도처럼 활용되는 오마주라는 카드는 현재 대중문화계에 하나의 유행처럼 벌어지는 일이 되었다. 오마주와 표절은 겉으로 드러난 결과물이 같기 때문에 작가 당사자들이 아니라면 판단하기가 애매하다. 바로 이런 점 때문에 일단 표절하고 문제가 생기면 오마주라는 카드를 내미는 것.

하지만 이 차이는 확연히 다르다. 전작에 대한 존경과 존중의 의미를 담는 것이 오마주라면, 표절은 그저 베끼는 것이기 때문이다. 다른 말로 표현하면 오마주는 오히려 비슷하게 한 점을 드러내려 하는 것이고(그럼으로써 전작의 대단함을 많은 사람들에게 보여주려는 것), 표절은 이를 숨기려고 하는 것이다. 즉 숨기고 있다가 논란에 의해 드러나는 대부분의 사안들은 사실상 대중을 기만하고 있다는 점에서 표절이라고 말할 수 있다는 점이다.

나인뮤지스는 2013년에도 미국의 한 음악사이트에 의해 정규 1집 ‘프리마돈나’의 사진이 애프터스쿨의 콘셉트를 표절했다는 의혹을 받은 적이 있다. 이 음악사이트는 이 재킷 사진이 애프터스쿨이 2011년에 발매한 정규음반 ‘Virgin’과 유사하다며, ‘두 사진의 세팅이 거의 일치하고, 양쪽의 사진이 70년대 느낌을 의도하고 있다. 또한 양쪽의 그룹이 아홉 명이라는 사실은 두 콘셉트 사이의 유사성을 더해줄 뿐’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당시 이 논란은 그저 흐지부지 사라져버렸다.

하지만 나인뮤지스가 콘셉트를 따라했다는 애프터스쿨 역시 과거에 콘셉트 표절 의혹으로 대중들의 곱지 않은 시선을 받은 적이 있다. 2011년 10월 일본에서 낸 두 번째 싱글 앨범 ‘디바(DIVA)’의 재킷 사진에서 짧은 핑크색 스커트에 다리에는 검은 줄로 X자로 감아 멋을 낸 의상 화보 콘셉트가 덴마크 출신의 톱모델 프레야 베하의 화보를 표절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던 것. 주로 음악 표절 논란이 나오던 가요계는 이제 콘셉트 표절도 마치 관행이나 되는 것처럼 흔하게 벌어지는 일이 되고 있다.

이번 나인뮤지스 표절 논란이 말해주는 건 이제 콘셉트 표절 또한 오마주라는 변명을 단 채 광범위하게 벌어지고 있다는 점이다. 가수에게 있어서는 물론 음악이 더 중대한 사안처럼 보인다. 하지만 보여지는 게 중요할 수밖에 없는 걸 그룹에 있어서 콘셉트나 이미지 표절은 더 심각한 사안으로 봐야 하는 것이 맞다. 그저 앨범 재킷 하나 베낀 것으로 치부하기에는 그 베끼기에 대한 불감증이 너무 커져 있는 안타까운 현실이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SBS]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