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이태임, 욕설 파문 커지는데 왜 입을 닫고 있나
기사입력 :[ 2015-03-04 10:13 ]


이태임 욕설 파문, 문제는 멘탈일까 인성일까

[엔터미디어=이만수 기자] 이태임의 욕설 파문은 말 그대로 일파만파다. MBC <띠동갑내기 과외하기> 촬영 중 했다는 그녀의 행동은 상식적으로 이해하기가 어려운 일이다. 쿨의 이재훈과 해남, 해녀로 호흡을 맞추며 물질을 배우는 이태임은 촬영 현장에 늦게 도착한 것도 모자라, 물질을 한 후 제작진과 게스트로 출연한 쥬얼리 예원에게 욕설을 해 현장 분위기를 싸늘하게 만들었다는 것.

이 사건으로 이태임은 결국 <띠동갑내기 과외하기>에서 하차하게 됐다. 표면에 내세운 사유는 ‘건강상의 이유’였지만 사실이 드러나면서 파문은 점점 눈덩이처럼 커지며 그녀가 출연한 프로그램 전반에서 이런 저런 이야기들이 터져 나왔다. 이태임이 출연하고 있는 SBS <내 마음 반짝반짝>에서 지난 달 그녀와 제작진의 불화로 촬영이 돌연 중단됐다는 것.

제작진이 이를 부인하고 또 이태임 역시 3일 오전 촬영에 복귀했음에도 이 ‘불화설’에 대한 대중들의 의심은 식지 않고 있다. <띠동갑내기 과외하기>의 욕설 파문으로 이태임에 대해 ‘인성 문제’가 거론되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가뜩이나 시청률이 안 나와 조기종영 얘기까지 나오고 있는 <내 마음 반짝반짝>으로서는 이태임의 파문까지 겹쳐 더 곤혹스런 입장에 처하게 됐다.

이태임의 욕설 파문으로 생겨난 인성문제는 그녀가 출연했던 <정글의 법칙 in 코스타리카>로까지 번졌다. 당시 촬영 중에도 제작진과 충돌이 잦았고 촬영기간 동안 힘들다는 이유로 촬영장을 떠나 혼자 시간을 보내는 경우가 많았다는 것. 실제로 이런 모습은 방송에서도 드러나 대중들의 비판을 받기도 했다.

무슨 일 때문인지 갑자기 던진 욕설로부터 촉발됐지만 그 파문은 <내 마음 반짝반짝>으로 또 <정글의 법칙>으로 계속 커져가고 있는 상황이다. <띠동갑내기 과외하기>는 이태임 분량 통편집을 결정했고 <내 마음 반짝반짝>은 이태임 분량을 축소키로 했다. 이런 갑작스런 결정은 프로그램의 질을 떨어트릴 수밖에 없다. 게다가 이 욕설 파문으로 거기 있던 예원은 아무런 이유 없이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욕설을 하게 된 것에 이렇다 할 이유가 없다보니 예원이 원인 제공을 한 건 아니냐는 식의 근거 없는 추측들이 나오게 된 것. 이래저래 점점 주변에 피해가 커지는 양상이다.

이 문제를 이태임의 본래 인성 문제로 볼 것인지 아니면 최근 갑자기 생겨난 멘탈 문제로 볼 것인지 판단하기는 어렵다. 어찌된 일인지 소속사나 이태임 스스로 이렇다 할 해명을 하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면서 드라마 녹화를 정상적으로 마친 걸 보면 별 다른 해명 없이 그냥 지나가기를 바라는 모양이다. 하지만 이미 논란이 일파만파 번지고 있고 그것이 주변에 피해를 입히고 있는 양상을 보면 이태임 측은 어떤 식으로든 이 문제에 대해 해명을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만일 이렇다 할 해명이 없어 이것이 인성 문제로 굳어지게 된다면 그것은 향후 이태임의 활동 자체를 어렵게 만들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최근 일련의 활동에서 생겨난 멘탈의 문제라면 대중들 앞에 나와 논란에 대해 사죄하고 자숙하는 게 본인을 위해서나 주변 사람들을 위해서나 바람직한 일이 될 것이다. 묵묵부답으로는 파문의 여파만 점점 커질 뿐이다.

이만수 기자 leems@entermedia.co.kr

[사진=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