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태진아 억대 도박설, 누가 ‘소설’을 쓰고 있나
기사입력 :[ 2015-03-22 09:07 ]


태진아 억대 도박 진실공방, 후폭풍 피할 수 없다

[엔터미디어=이만수 기자] 과연 소설은 누가 쓰고 있는 것일까. 미국의 한 한인 매체가 보도한 태진아가 LA 한인 타운에서 억대 도박을 했다는 보도에 대해서 태진아는 “처음부터 끝까지 소설”이라고 주장했다. 오히려 태진아는 해당 보도를 한 기자가 지인을 통해 기사를 쓰지 않는 조건으로 25만 달러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에 대해서 해당 매체 기자는 태진아의 주장과는 정반대라고 말했다. 오히려 태진아가 LA에 있는 지인들을 통해 자신에게 회유를 했다는 것. 하지만 이런 모든 외압을 거부하면서 많은 피해를 입게 됐다는 주장이다.

태진아는 억대 도박이 아니고 그저 가족끼리 간 여행에서 소액의 돈을 바꿔 “한 시간 만에 500만 원쯤”을 땄고 “그 돈은 여행 경비로 잘 쓰고 왔다”고 했다. 또 그 테이블이 1만원에서 100만원까지 배팅할 수 있는 테이블이라고 했다.

하지만 이 주장은 KBS <연예가 중계>의 취재 결과 사실이 아닌 걸로 밝혀졌다. 태진아가 아들 이루와 매니저와 함께 들어간 곳은 VIP룸이 맞고 그 룸에서는 1만5천달러까지 배팅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적어도 카지노 관계자가 분명하게 밝힌 이 내용에 대해서는 태진아가 거짓말을 한 셈이다.



카지노 관계자는 그 안에서 태진아가 한 도박의 액수를 밝히지는 않았다. 하지만 상식적으로 카지노 VIP룸에 들어가서 몇 시간 동안 있었고 도박 종류가 몇 분만에 승부가 나는 바카라였으며 해당 테이블이 1만5천달러까지 배팅할 수 있었다면 정황적으로는 태진아의 주장이 석연치 않은 구석이 많아 보인다.

도박에 대한 대중적인 정서가 좋지 않기 때문에 이것이 원정 도박이냐 아니면 그저 가족끼리 여행 중 잠깐 들른 것뿐이냐는 사안이나, 그 액수가 억대냐 아니면 소액이냐는 문제는 중대할 수밖에 없다. 태진아가 해당 매체 기자가 돈을 요구했다는 주장까지 하며 강력한 대응을 하고 있는 이유는 그래서다.

이미 해당 매체는 태진아의 이번 사안과 관련해 제2의 기사를 준비 중이라고 한다. 즉 매체와 태진아와의 엇갈린 공방은 이걸로 끝이 아니라는 점이다. 앞으로도 진실공방을 두고 벌어질 진흙탕 싸움이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귀추가 주목되는 상황이다.

분명한 건 둘 중 어느 하나는 지금 현재 소설을 쓰고 있다는 점이다. 그 소설의 내용은 두 가지로 나뉜다. 하나는 기레기의 돈을 요구한 보도라는 소설이고 또 하나는 흔하디흔한 연예인의 원정 억대 도박이라는 소설이다. 과연 어떤 소설이 진실이고 어떤 소설이 거짓일까.

그것이 무엇이든 진실이 밝혀지는 순간 어느 한쪽은 어떤 식으로든 후폭풍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이미 VIP룸에 들어갔다는 사실에 대한 거짓말이 밝혀진 지금 이 진실공방에서 태진아는 불리한 상황이다. 과연 이 누군가의 소설의 끝에는 어떤 결말이 나올까.

이만수 기자 leems@entermedia.co.kr

[사진=CJ E&M, MBN, KBS]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