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김일중, 과연 전현무·오상진의 뒤를 따를 수 있을까
기사입력 :[ 2015-09-02 13:02 ]


어정쩡한 김일중, 프리로 성공하기 위한 전제조건

[엔터미디어=이만수의 누가 뭐래도] SBS 김일중 아나운서가 공식적으로 프리를 선언했다. 사실 그의 프리선언은 어느 정도는 예견된 바 있다. <백년손님 자기야>에서 그의 역할은 아나운서와는 거리가 멀었다. 철없는 남편 모습으로 깐족 캐릭터를 보여준 그는 아나운서로는 주체하기 어려운 끼가 엿보였다.

김일중 아나운서는 프리선언을 하며 거론한 인물은 그와 같은 해 입사했던 타사 아나운서 동기인 전현무와 오상진이다. 그는 “전현무 씨의 경우 예능적인 면에서 탁월한 재능이 있고, 오상진 씨는 훤칠한 외모가 장점이다”고 밝히며 자신은 “전현무와 오상진 씨 딱 중간인 것 같다”고 말했다.

아나운서들이 프리선언을 하고 나와 연예인화 되는 모습은 이제 낯선 풍경이 아니다. 한때는 이들을 ‘아나테이너’라고 불렀지만 지금은 그런 용어 자체가 불필요해진 시점이다. 실제로 현재는 방송사에 소속된 아나운서들도 저마다의 특징에 따라 역할이 달라지고 있다. 뉴스나 교양 프로그램 진행을 하는 아나운서들이 있는 반면, 이미 예능화된 교양 프로그램이나, 아예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하는 아나운서들을 어렵지 않게 발견하게 된다.

그러니 이들 예능에서 활약하는 아나운서들이 방송사를 나와 프리를 선언하고 연예인의 행보를 걷는 건 어찌 보면 당연한 선택이다. 방송사 소속 아나운서로서는 여러 프로그램에서 맹활약한다고 해서 그만한 보상을 받을 수 없다. 그러니 회사를 나와 프리랜서 방송인의 길을 선택하는 것.

방송사 입장에서는 아나운서들을 활용하는 것이 여러 모로 이익이다. 그래서 끼가 있는 아나운서들을 적극적으로 예능 프로그램에 투입해 그 인지도를 만들어내기도 한다. SBS가 아나운서들을 스타화 시키려고 한 데는 방송사의 실적 부진으로 출연자를 전체적으로 줄이게 되면서 그 공백을 자사의 직원으로 채워 넣으려는 계산도 깔려 있었다. 하지만 이렇게 되면서 예능에서 인지도를 갖게 된 아나운서들은 당연히 프리를 염두에 두게 되었다.



즉 아나운서들의 엑소더스는 전체적으로 예능화 되어가고 있는 방송환경 속에서 어쩔 수 없는 선택이 되고 있다는 것이다. 문제는 이런 엑소더스가 모두 성공적인 선택이 될 수 있느냐는 점이다. 김일중 아나운서는 스스로도 자평하듯 전현무와 오상진의 중간 정도의 이미지를 갖고 있다. 그런데 이 ‘중간 정도’라는 것이 어찌 보면 애매한 위치가 될 수 있다.

전현무야 KBS 시절부터 확고한 자기 이미지와 끼, 능력을 다 보여줬던 인물이다. 그러니 그의 프리선언은 오히려 시청자들도 원했던 바였다. 오상진은 반듯한 이미지로 교양과 예능을 아우르는 역량을 보였지만, 방송사의 문제로 인해 프리를 선언하게 된 경우다. 이 경우에는 시청자들에게 어느 정도의 동정표를 가져갈 수 있다.

그렇다면 김일중 아나운서는 어떨까. 말 그대로 애매하다. 그가 <백년손님 자기야>를 통해 보여준 모습이 재미있기는 하지만 그것이 지속적인 캐릭터가 가능할지는 미지수고, 그렇다고 보다 진지한 교양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모습에서도 확고한 신뢰감을 주고 있는지 모호하다. 게다가 그는 당장 SBS라는 텃밭을 떠나야 한다.

아나운서들의 프리선언은 어쩔 수 없는 흐름이지만 그 선택이 모두에게 성공으로 이어지는 건 아니다. 김일중 아나운서처럼 어정쩡한 경우에는 불안할 수밖에 없다. 차라리 아예 처음부터 다시 시작한다는 마음을 갖고 차근차근 방송인의 이미지를 쌓아가지 않는다면 힘겨운 도전이 될 수 있다.

칼럼니스트 이만수 leems@entermedia.co.kr

[사진=SBS, JTBC, Mnet]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