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종편까지 강호동 따라가는 이수근, 이 조합 괜찮을까
기사입력 :[ 2015-11-10 15:29 ]


JTBC, 왜 유재석과 강호동 데려와서는 새로움을 추구하지 못할까

[엔터미디어=이만수의 누가 뭐래도] 강호동이 JTBC에서 여운혁 PD와 함께 새로운 예능 프로그램을 시작한다고 했을 때만 해도 시청자들은 반색했다. 유재석이 그 물꼬를 텄듯이 강호동도 이제 지상파만을 고집하지 않고 비지상파로 진출해 새로운 면면을 보여줄 것이라 생각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새롭게 JTBC에서 선보일 예능 프로그램 <오빠집(가제)>에 늘 그렇듯 이수근이 함께 들어가 있다는 것에 대해 시청자들의 반응은 영 탐탁찮은 눈치다. 그것은 이수근이 도박 물의를 일으키고 자숙의 기간을 거친 후 복귀했기 때문만은 아니다. 이전과 마찬가지로 강호동 옆에 늘 이수근이 서 있는 듯한 그 조합이 새로움에 대한 기대감을 상쇄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강호동과 이수근은 KBS <1박2일> 때부터 지속적으로 콤비를 이뤄왔다. 마치 톰과 제리처럼 치고받으며 웃기는 조합은 나쁘지 않았다. 최근 나영석 PD가 인터넷방송으로 시도했던 <신서유기>에서도 그 조합은 괜찮아 보였다. 하지만 <신서유기>야 아예 대놓고 <1박2일> 옛 멤버들의 중국기행을 콘셉트로 했던 프로그램이었다.

하지만 <오빠집>은 다르다. 아직 콘셉트가 나오지 않아 뭐라 얘기하긴 어렵지만 결국 중요한 건 캐스팅이 비슷하면 그 안에서 나오는 이야기나 관계도 그리 달라지기가 쉽지 않다는 점이다. 새로운 예능 프로그램이라면 진용부터 새로워야할 텐데 도대체 왜 많은 예능 프로그램들은 비슷비슷한 조합을 가져가는 것일까.

과연 과거의 조합을 떠올리게 하는 캐스팅이 새로운 예능 프로그램에 도움이 될까? 그런 면도 있을 것이다. 그 조합에 기대감이 여전할 때는 말이다. 하지만 강호동과 이수근처럼 너무 오래도록 봐온 조합은 신선함이 떨어지는 게 사실이다. 실내에서 하건 실외에서 하건 그 조합에서 나올 수 있는 웃음의 상황들이 시청자들에게는 너무나 익숙하다.



과거의 예능 프로그램들은 기존에 잘 나가는 프로그램의 조합을 가져와 괜찮은 연결고리로 만들어내는 게 다반사였다. 이를테면 MBC <무한도전>의 유재석과 하하는 SBS <런닝맨>으로 이어졌던 것 같은 조합이 그렇다. 하지만 이건 과거 얘기다. 지금은 비슷한 조합의 연예인 출연자들이 다른 프로그램에서도 또 나오는 것에 대해 시청자들은 식상함을 넘어서 어떤 불편함까지 느끼는 경향이 생겼다.

유재석이 JTBC에서 처음 시도했던 <슈가맨> 역시 <무한도전> 가요제에서 함께했던 유희열과의 조합이 그리 좋다고 말하기는 어렵다. 이미 그 티격태격하는 관계와 조금은 능글능글한 캐릭터에서 나오는 웃음은 시청자들에게 익숙하다. 게다가 음악이라는 공통의 소재는 두 프로그램에서 나오는 캐릭터가 너무 비슷하다는 인상을 만들었던 것이 사실이다.

왜 새 술을 새 부대에 담지 못하는 것일까. 이미 시청자들은 충분히 유재석이나 강호동이 비지상파에서 예능을 시도한다는 것만으로도 기대감이 높다. 그런데 지상파에서 많이 봤던 캐스팅 조합은 이런 기대감을 무너뜨린다.

JTBC의 예능이 호평을 받았던 건 지상파와는 사뭇 다른 조합과 모험적인 시도들을 해왔기 때문이다. 그런데 왜 하필 유재석과 강호동을 데려와서는 새로움을 추구하지 못하는 걸까. 모처럼의 좋은 기회를 가져와서도 비슷한 캐스팅 조합으로 기대감을 없애는 건 실로 현명하지 못한 처사가 아닐까.

칼럼니스트 이만수 leems@entermedia.co.kr

[사진=KBS, tvN]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