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독이 든 성배 된 이휘재 대상, KBS의 안타까운 무리수
기사입력 :[ 2015-12-27 13:11 ]


이휘재, KBS 연예대상의 저주 또 시작되나

[엔터미디어=이만수의 누가 뭐래도] <2015 KBS 연예대상>에서 이휘재가 대상을 수상했다. 대상을 수상하며 이휘재는 “상을 받는 순간 든 생각은 며칠 동안 댓글은 보면 안되겠구나라는 생각을 했다. 솔직한 심경이다”라고 말했다. 대상을 수상하면서 스스로 이런 이야기를 꺼냈다는 건 자신도 이 상이 의외라는 걸 인정한다는 걸 말해준다.

이휘재의 말처럼 인터넷은 일찌감치 시끌시끌한 상황이다. 그의 대상은 이휘재가 밝힌 대로 <슈퍼맨이 돌아왔다>의 모든 가족, 아이를 대표해 받는 성격에 가깝지만 대중들은 그것이 영 공감가지 않는 눈치다.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사실상 추성훈의 딸 추사랑이 일구고 송일국의 삼둥이가 꽃피웠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런데 이휘재는 어떤 공적이 있을까.

이휘재의 공적이라면 <슈퍼맨이 돌아왔다>의 개국공신이라는 점이다. 오래도록 해왔고 최근 출연가족들이 빠져나가고 새로 들어오고 하는 과정에서도 여전히 자리를 버티고 있다. 그러니 <슈퍼맨이 돌아왔다>의 대상으로 그가 받을만한 자격이 있다고 KBS측은 여긴 모양이다. 하지만 이것이 과연 대중들에게도 공감 가는 선택이었을까.

대중들은 사실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최근 송일국과 삼둥이가 하차하는 그 과정을 보면서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는 이휘재에게 의구심을 표하기도 했다. 사실 상대적으로 별다른 감흥을 주지 못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러니 개국공신으로 버티고 있다는 건 대중들에게는 전혀 다른 의미로 다가온다. 그것은 결코 공적이 아니라는 것이다.

게다가 이휘재는 이 프로그램에서 여러 차례 논란을 만들기도 했다. 아빠의 육아라는 프로그램 콘셉트에 맞지 않게 게스트들이 자주 출연하고 또 아내가 자주 얼굴을 내미는 것 때문에 벌어진 논란이었다. 그것은 마치 본래 취지에서 벗어나 방송을 통한 개인 홍보 같은 느낌마저 주었다.

이번 KBS 연예대상은 그래서 벌써부터 만만찮은 논란과 후폭풍을 맞고 있다. 사실 대상만 아니라면 이휘재는 이런 수상결과의 논란을 본인이 맞을 이유가 별로 없다. 결과적으로 보면 KBS의 선택이 이휘재에게는 독이 든 성배로 돌아오고 있다는 것이다. KBS는 왜 이런 안타까운 무리수를 자초했을까.

한때 KBS 연예대상에는 유독 ‘연예대상의 저주’라는 말이 생겨난 적이 있다. 과거 탁재훈이 대상 수상을 한 후 활동에 난항을 겪은 것이 그렇고, 강호동 역시 대상 수상과 함께 쉽지 않은 길을 걸었다. 물론 까마귀 날자 배 떨어진 격이겠지만, 이번 이휘재의 대상 수상 역시 또 하나의 저주가 시작되는 건 아니냐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상은 받을 사람이 받으면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일이 되지만 그렇지 않으면 가시방석이 되기 마련이다. 이번 연예대상의 후보들을 보라. 유재석, 강호동, 이경규, 신동엽, 이휘재, 차태현. 여기서 이휘재가 대상을 받았다는 것이 얼마나 많은 대중들이 공감할 수 있을까.

칼럼니스트 이만수 leems@entermedia.co.kr

[사진=KBS]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