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쯔위 사태, JYP가 저자세를 보이는 속내 들여다보니
기사입력 :[ 2016-01-16 10:45 ]


중국과 한국 사이, 딜레마에 빠진 한류스타들

[엔터미디어=정덕현의 이슈공감] 대만 사람이 대만 국기를 들고 흔들었다는 것이 이토록 큰일일까. 최근 MBC 예능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 나와 태극기와 대만국기를 함께 흔든 쯔위는 때 아닌 대만독립운동자로 지목되어 중국 네티즌들의 질타를 받았다. 결국 소속사인 JYP엔테테인먼트가 나섰고, 박진영은 공식사과문까지 발표했다. 쯔위 역시 영상을 통해 사과했다.

국기 한 번 흔든 것치고는 사과의 내용이 너무나 절절하다. 항간에는 너무 ‘저자세’라며 ‘굴복’이라는 표현까지 나온다. 사과 영상 속에서 쯔위는 금방이라도 눈물을 터트릴 것 같은 얼굴로 90도로 고개를 숙였다. 그녀는 거듭 사과하며 “중국은 하나 밖에 없으며 난 내가 중국인임을 언제나 자랑스럽게 여긴다.”고 말했다. 그리고 “중국활동을 중단하고 잘못을 돌아보겠다”는 얘기도 남겼다.

이렇게 JYP의 박진영과 쯔위가 직접 나서서 한껏 고개를 숙여 사과하는 모습을 보여주자 이제는 국내의 네티즌들의 반발심이 생겨났다. 도대체 이렇게까지 사과를 할 필요가 있느냐는 것. 중국 시장이 무섭긴 무섭다는 얘기부터, 나아가 돈이 나라보다 더 중요하게 된 것 아니냐는 비아냥까지 나온다. 무슨 굉장한 범죄를 저지른 것도 아니고 대만 출신 가수가 그것도 중국도 아닌 한국에서 대만 국기를 흔든 것에 이토록 무릎을 꿇는다는 것이 우리네 대중들의 정서를 자극한 것이다.

속내를 들여다보면 쯔위 사태에 대해 이토록 JYP가 저자세를 보이는 까닭은 결국은 돈 문제다. 이것이 쯔위에게만 해당되는 일이 아니라 현재 일어나고 있는 반감으로 인해 향후 JYP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들에게로까지 전이된다면 회사로서는 엄청난 손실을 입게 될 것이다. 그러니 이러한 사과는 어찌 보면 ‘살기 위한 몸부림’이 아닐 수 없다. 물론 중국시장이 전부는 아니겠지만 현재의 국내 소속사들이 중국시장을 도외시하고는 살아남기 어렵게 됐다는 건 누구나 아는 사실이다.

한류에 있어서 중국은 엄청난 영향력을 갖게 됐다. 중국 팬들의 한류에 대한 관심은 국내 대중문화계의 새로운 힘이 되고 있는 건 분명한 사실이지만 그만큼 중국 의존도가 높아지고 있다는 것도 어쩔 수 없는 현실이다. 많은 국내의 스타들은 물론이고 제작자들까지 중국시장을 하나의 가능성으로 보고 그 진출을 노리고 있다. 이러다 보니 콘텐츠 자체도 국내가 아닌 중국에 맞춰지는 경향이 생겨나고 있다.



올해 우리나라 드라마들이 그간 그토록 염원해왔으나 이뤄지지 않았던 사전제작이 진행된 것은 아이러니하게도 중국의 자본 때문이다. KBS에서 방영될 예정인 송혜교, 송중기 주연의 <태양의 후예>, 이미 이영애가 출연한다고 해서 범 아시아적으로 화제가 된 SBS의 <사임당 더 허스토리>, 박서준, 박형식, 고아라가 출연하는 <화랑 더 비기닝>, 중국 소설 원작인데 이준기, 김성균, 강하늘이 출연하는 <보보경심:려>, 김우빈, 수지 주연의 <함부로 애틋하게>도 KBS에서 방영예정인 사전제작드라마다. 그런데 이렇게 사전제작이 된 까닭은 중국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사전심의를 해야 하는 데 그 기간이 꽤 길어졌기 때문이란다. 미리 제작하지 않으면 중국 시장 진출이 어려워지는 것.

중국인 멤버를 포함해 다국적 아이돌을 만들게 된 것도 콘텐츠의 차원에서 보면 중국시장이 어떻게 우리네 대중문화에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가를 잘 보여주는 일이다. 하지만 이럴수록 국내 팬들의 마음은 마치 소외라도 받은 듯 씁쓸해진다. 결국 자본의 문제 때문이라고는 하지만 우리가 아닌 저들의 마음을 잡기 위해 뭐든 할 것 같은 모양새가 그려지기 때문이다.

윤은혜의 표절논란과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국에서의 승승장구를 바라보는 우리네 대중들의 마음이 그랬을 것이다. 그러려면 국내에선 활동하지 말라는 목소리는 중국이라는 거대 시장 앞에 높여진 국내 한류 스타들의 딜레마를 잘 보여준다. 살기 위해 중국시장을 나가야 하지만 어떤 갈등이나 분쟁이 생겨날 때 중국과 우리나라 팬들의 미묘한 정서적 충돌은 이제 피할 수 없는 일이 되고 있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JYP, 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