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벚꽃엔딩’에 뒤틀린 속마음 저격한 ‘봄이 좋냐’ 돌풍
기사입력 :[ 2016-04-05 16:46 ]


‘봄이 좋냐’, 시즌송을 뒤집은 시즌송의 의미

[엔터미디어=정덕현] 봄만 오면 좀비처럼 되살아나는 ‘벚꽃엔딩’. 이제는 거꾸로 ‘벚꽃엔딩’이 들려오기 시작하면 봄이 왔나보다 할 정도다. 그래서 봄을 노래하는 시즌송들은 올해도 어김없이 등장했다. 2013년 로이킴의 ‘봄봄봄’에 이어 2014년 아이유가 발표한 ‘봄 사랑 벚꽃 말고’가 나왔고 올해는 레드벨벳 웬디와 에릭남이 부른 ‘봄인가봐’, 윤아와 십센치(10cm)가 부른 ‘덕수궁 돌담길의 봄’, 서인국의 ‘너라는 계절’, 비투비의 ‘봄날의 기억’ 등등 시즌송이 한 마디로 쏟아져 나오고 있다.

시즌송이 마치 새로운 것처럼 느껴지지만 딱히 그런 것만은 아니다. 크리스마스 시즌에 나오곤 하는 캐럴들이 시즌송이고, 여름이면 해변가에서 듣기 딱 좋은 댄스 뮤직 역시 여름 시즌송이라고 말할 수 있다. 가을도 마찬가지다. 우리는 가을하면 떠올리는 고 김광석의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나 최백호의 ‘내 마음 갈 곳을 잃어’ 같은 곡들을 기억한다. 계절을 노래하는 시즌송은 언제나 있어왔다. 다만 ‘벚꽃엔딩’이라는 메가 히트 시즌송이 탄생한 게 이례적일 뿐이다.

봄 시즌송이 그 어떤 계절보다 이토록 주목되는 건 아무래도 봄이라는 계절적 요인이 있다고 여겨진다. 긴긴 겨울을 지나 봄을 기다리는 마음은 인지상정이다. 그러니 그 봄을 노래하는 곡들에 반가움을 표하는 건 당연한 일. 게다가 피어나는 꽃들과 살랑살랑 불어오는 봄 바람은 자연스럽게 ‘벚꽃엔딩’ 같은 노래를 떠올리게 하고 또 떠올리고 싶게 한다. 이 지점이 봄 시즌송의 힘을 만드는 것일 게다.

하지만 쏟아져 나오는 봄 시즌송은 마치 봄바람이 살랑살랑 불어오고 벚꽃이 활짝 피어나기 시작하면 인산인해가 되어버리는 여의도처럼 모두에게 즐겁기만 한 일은 아닐 성 싶다. 그래서일까. 봄 시즌송들을 뒤집어버린 10센치의 ‘봄이 좋냐’라는 도발적인 질문의 노래가 모든 시즌송들을 훌쩍 뛰어넘어 돌풍을 일으키며 음원차트를 석권한 것은.



‘봄이 그렇게도 좋냐 멍청이들아/벚꽃이 그렇게도 예쁘디 바보들아/결국 꽃잎은 떨어지지/니네도 떨어져라/몽땅 망해라’ 여기저기 봄 시즌송들이 봄을 찬양하고 봄날의 사랑하는 이와의 달달한 멜로(?)를 그려나갈 때 아마도 애인 없는 이들은 두 배의 박탈감을 느낄 수도 있을 것이다. 그래서 10센치의 ‘봄이 좋냐’는 이런 이들의 취향을 그대로 저격한다.

또한 이것은 어찌 보면 ‘벚꽃엔딩’의 메가 히트 이후 봄만 되면 쏟아져 나오는 시즌송들에 대한 일침처럼 여겨지기도 한다. 천편일률적인 봄날의 찬양이 이제는 식상하다는 것. 모두가 애인이 없는 비틀린 심사를 공감했다기보다는 어쩌면 이 비슷비슷한 코드들로 무장한 시즌송들에 대한 대중들의 식상함에 오히려 더 공감했다고 보는 편이 맞을 것이다.

하지만 흥미로운 건 10센치의 ‘봄이 좋냐’ 역시 시즌송이라는 것이다. 다만 봄에 대한 다른 정서를 담아낸 것이 다를 뿐. ‘벚꽃엔딩’은 물론이고 ‘여수 밤바다’까지 다시 음원차트로 소환시키는 봄이라는 시즌이 갖는 힘은 이제 매년 벌어지는 상례적인 일이 되어가고 있다. 봄을 상찬하고 봄날의 설렘을 담은 곡들이 또 잘못된 것도 아닐 것이다. 하지만 10센치의 ‘봄이 좋냐’ 같은 조금은 도발적이어도 다른 이야기와 정서를 담아내는 곡이 주는 다양성의 통쾌함은 분명하다. 같은 시즌송이라도 좀 더 다양함이 담기기를 바라는 마음. 그것이 ‘봄이 좋냐’는 곡에 대해 대중들이 반응하는 이유일 것이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봄이 좋냐’ 뮤직비디오]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