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만약 MBC에 김태호 PD마저 없었다면 어떻게 됐을까
기사입력 :[ 2016-04-07 17:09 ]


PD들 등 떠미는 MBC의 시대를 역행하는 조직문화

[엔터미디어=정덕현] 방송은 물론이고 모든 사업의 영역에서 유능한 인력의 유출은 두 배의 손실을 만들어낸다. 즉 그 인력이 빠져나가는 것으로 그 조직이 갖는 손실이 하나고, 그 인력이 경쟁사로 옮겨가 그 조직을 키워내면서 생기는 손실이 그 둘이다. 그러니 ‘인사가 만사’라는 말이 결코 틀린 말이 아니다. 최근 몇 년 간 MBC의 상황을 들여다보면 이 말을 더욱 실감할 수 있다.

MBC 경영진들은 어떤 생각을 할지 모르겠지만 이 인력의 문제만을 놓고 봐도 MBC는 어마어마한 위기 앞에 놓여있다. 모든 것들을 사업과 연결하여 수익성만을 높이려는 경영적 마인드가 당장의 수치를 높여놓는 착시현상이 있을 수 있다. 하지만 유능한 인력들이 지속적으로 빠져나가고 있다는 건 그 어떤 조직보다 창의적이어야 하는 방송사로서는 치명적인 일이다.

최근 <아빠 어디가>를 연출했던 김유곤 PD와 <우리 결혼했어요>, <세바퀴> 등을 연출했던 전성호 PD가 사표를 던졌다. 이들뿐만이 아니다. 쌀집아저씨 김영희 PD를 위시해, <애니멀즈>를 연출했던 손창우 PD, <나 혼자 산다>, <진짜사나이>를 연출한 문경태 PD, <아빠 어디가> 시즌1을 연출한 강궁 PD가 모두 MBC를 떠났다.

사실 그나마 MBC의 인력들이 제 자리에 남아있던 분야가 예능이었다. 이미 알다시피 지난 김재철 사장 시절에 교양, 시사 PD들이 철퇴를 맞아 자리를 잃고 이상한 사업부로 밀려나거나 회사를 그만두는 일들이 벌어진 바 있다. 그 결과 지금 현재의 MBC 교양국은 아예 그 형체가 희미해져 버렸다. 교양국 PD들은 자부심을 잃은 지 오래다. 좋은 프로그램들이 나올 리 만무다. 그런데 최근에는 예능국 PD들마저 대거 이탈하는 현상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물론 비지상파의 약진이나 적극적인 러브콜, 그리고 중국시장 같은 외부적인 요인들이 없는 건 아니다. 하지만 이보다 더 큰 것은 MBC의 조직문화가 시대에 역행하고 있다는 점이다. 심지어 대기업에서도 수평적 조직문화를 만들기 위해 갖가지 고민들을 하고 있는 마당에 MBC 조직은 더 수직적 조직문화를 공고히 하고 있는 느낌이다. PD들이 무언가를 도전하기보다는 경영진의 압력과 싸워야 하는 상황에 직면해 있는 것. 그러니 PD들의 이탈은 당연해진다.

하지만 MBC 경영진의 생각은 정반대인 듯하다. 철저히 신자유주의적인 사고방식으로 무장하고 있는 듯, 이 모든 것을 ‘돈 문제’로 치부하는 것. PD들의 이탈이 개인적인 포부나 프로그램에 대한 욕심이라기보다는 ‘이적료’ 같은 돈 때문이라고 바라보는 시각이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과연 그럴까. 돈 문제보다 더 심각한 건 능력이 있어도 능력을 발휘할 수 없는 부조리한 시스템과 경직된 조직문화다.

MBC는 최근 몇 년 간의 ‘신자유주의적인 경영방식’으로 인해 많은 걸 잃었다. 먼저 교양과 시사 나아가 뉴스 프로그램의 신뢰가 바닥에 떨어졌고, 한 때는 드라마 왕국이라고까지 불렸던 그 명성이 어쩌다 ‘막장드라마’의 산실이라는 얘기까지 듣게 되었다. 그리고 이제는 예능 PD들의 엑소더스가 시작되고 있다.

항간에는 진담 반 농담 반으로 만일 <무한도전> 김태호 PD가 없었다면 MBC 예능 역시 일찌감치 대중들의 관심에서 멀어졌을 거라는 얘기가 나온다. 물론 <무한도전>이라는 브랜드가 MBC의 소유이고 이에 대한 남다른 애착을 갖고 있는 김태호 PD가 MBC를 나올 확률은 거의 없다. 하지만 이런 얘기마저 나오고 있다는 건 MBC가 생각해봐야할 문제가 아닐까. 시대에 역행하는 조직문화로 좋은 인재들이 나가는 것을 막기는 어렵지 않을까.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