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송혜교, 특급 연예인의 위상을 재정의하다
기사입력 :[ 2016-04-12 16:48 ]


전범기업 CF 거절 송혜교, 연예인 위상은 광고수보다 개념

[엔터미디어=정덕현] 새삼스럽게 연예인의 영향력이 느껴진다. 서경덕 교수가 ‘개념 배우’라 칭송한 송혜교 이야기다. 사실 연예인에게 CF는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다. 어떤 경우에는 CF를 몇 개 하는가가 그 연예인의 위상을 말해주기도 한다. 드라마 한 편이 잘 되면 주인공들에게 줄줄이 따라붙는 광고들을 우리는 너무나 당연한 듯 받아 들여왔지 않은가.

하지만 송혜교 이야기에서 CF 개수와 위상은 아무런 관계가 없다는 걸 새삼 느낄 수 있었다. 사실 광고를 하는 것보다 때로는 광고를 하지 않는 것이 오히려 그 배우의 개념을 드러내는 일이 되었다는 것. 일본의 전범기업인 미쓰비시가 제안한 거액의 CF 모델 제의를 단칼에 거절한 송혜교에게서 그녀의 남다른 위상이 엿보인다.

송혜교의 개념 행보는 또한 CF라는 것이 얼마나 대중들에게 큰 영향력을 미치는가를 에둘러 말해준 것이기도 하다. 연예인이 아무 생각 없이 선택한 CF는 그 자체로 대중들을 현혹시킬 수도 있다. 만일 미쓰비시의 제안을 거절하지 않았다면 배우의 얼굴 뒤로 전범기업의 이미지는 숨겨졌을 것이다.

그러니 한 번 떴다고 이런 저런 광고에서 섭외 1순위로 오르는 걸 그저 무작정 좋아할 일만은 아니다. 광고를 하더라도 그 광고가 과장된 것은 없는지 또 나아가 사회에 안 좋은 영향을 미치는 건 아닌지 우선 고민해봐야 한다는 것이다. 그것은 대중들의 사랑을 받아 그 자리에 있는 연예인들이 지켜야할 최소한의 도리이자 예의이기도 하다.

만일 그 최소한의 도리가 지켜지지 않는 상황에 대해서 이제 대중들도 그저 넘어가지 않는다. 작년 9월 일본의 대부업체 광고 출연 계약을 해서 엄청난 비판을 받고 결국은 출연을 취소했던 고소영의 사례나, 2014년 김수현과 함께 백두산을 중국 명칭인 ‘창바이(長白)산’으로 표기한 중국의 생수 광고에 출연해 비난받은 사례를 생각해보라. 대중들은 특급 연예인들이 그런 개념 없는 선택을 하는 것에 기대한 만큼의 실망감을 느끼게 된다.



정반대로 송혜교 같은 개념 행보는 그 자체로 커다란 영향력을 발휘하기도 한다. 물론 미쓰비시가 대표적인 전범기업이라는 건 많은 이들이 알고 있는 사실일 것이다. 하지만 미쓰비시가 강제노역한 중국인들에게는 보상금을 지급했고, 미국과 영국 전쟁포로들에게는 사과를 했지만 우리에게는 보상은커녕 사과 한 마디 하지 않았다는 사실은 이번 송혜교의 이야기를 통해 더 널리 알려지게 됐다.

송혜교는 과거에도 아파트 광고 재계약을 포기함으로써 개념을 드러냈던 바 있다. 아파트의 가격 거품을 만드는 것이 아파트 광고에 연예인들이 얼굴을 내미는 것과 무관하지 않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아파트 광고 출연을 자제해달라는 경제실천시민연합의 편지를 받고 그녀는 광고 재계약을 하지 않았다.

광고의 개수는 그 연예인의 위상과 무관하다. 오히려 개념 있게 할 수 있는 광고와 해서는 안되는 광고를 선택하는 모습. 그것이 그 연예인의 위상을 더 말해준다. CF보다는 개념을 선택한 송혜교에게 대중들이 박수를 치는 이유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KBS, C&우방 CF 캡처]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