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송일국 호소 메시지, 왜 삼둥이 할머니를 구하지 못했나
기사입력 :[ 2016-04-14 10:33 ]


방송이미지는 득표에 별 도움이 되지 못했다

[엔터미디어=정덕현] “그냥 배우로만 살면 편한 걸 왜 저러시나? 그랬던 나를 어머니께서 말보다 행동으로 바꾸셨다. 어머니는 지난 4년간 그 예뻐하는 손주들을 한 달에 한 번 볼 정도로 열심히 일하셨다. 어머니의 진심을 알아주셨으면 하는 안타까운 마음에 길게 말씀드렸다.” 배우 송일국은 4.13총선에서 서울 송파 병에 새누리당 후보로 출마한 어머니 김을동 후보를 적극적으로 지지를 호소하는 메시지를 보낸 바 있다.

KBS 예능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삼둥이 아버지로서 송일국은 확실히 대중들에게 존재감이 있는 배우다. 최근에는 KBS 대하사극 <장영실>에도 출연해 주목받았다. 그런 그의 지지 발언은 어찌 보면 어머니 김을동 후보에게는 천군만마의 힘이 될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결과는 그렇지 못했다. 새누리당 김을동 후보는 40.3%의 득표율을 기록해 44.3%를 득표한 남인순 더불어 민주당 후보에게 밀려났다.

부모이기 때문에 무조건 지지한다는 송일국의 메시지는 결과적으로 보면 그리 효과적이지 못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물론 삼둥이에 대한 대중들의 호감도는 높다. 하지만 그런 호감을 바탕으로 한 가족관계를 통한 지지 호소가 국민의 일꾼을 뽑는 선거에서는 오히려 부정적인 인상을 남겼던 것도 사실이다. 선거는 보다 냉철하게 판단되어야 하는 것이고, 누군가의 관계를 통해 지지를 얻을 수는 없다는 걸 이번 선거는 잘 보여줬다.

경남 김해시 을 새누리당 후보로 나왔던 이만기 역시 34.4%의 득표율을 얻어 62.4%의 압도적인 득표율을 얻은 더불어 민주당 김경수 후보에게 밀려났다. 이만기는 이번이 무려 4번째 정계 도전이었지만 또다시 고배를 마셨다. 그래도 이번에는 조금 가능성이 있다고 여겨졌을 지도 모른다. SBS 예능 <백년손님-자기야>를 통해 투덜대면서도 장모님의 머슴(?) 역할을 확실히 보여주며 좋은 이미지를 쌓았던 그였다. 하지만 역시 투표는 냉철했다. 가족들과 좋은 관계를 이어가는 그의 방송 이미지와는 상관없이 유권자들은 소신대로 투표를 했기 때문이다.



반면 가끔 방송에 출연했던 표창원 후보는 경기 용인시 정에서 51.4%의 득표율을 얻어 당선됐다. 그 역시 방송 이미지로 좋은 평판을 얻었던 인물이다. 하지만 다른 이들과 달리 그가 당선될 수 있었던 것은 그것이 그저 방송 이미지에 머무는 것이 아니라 실제 그가 해온 행보들과 일치하는 진정성이 느껴졌기 때문이다. 그가 꿈꾸는 ‘정의로운 사회’는 방송에서도 또 선거유세에서도 그가 줄곧 주장해온 이야기다.

사실 방송만큼 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건 없다. 그래서 무수히 많은 방송인들이 정치일선으로 나갈 수 있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하지만 이제 방송 이미지와 실제가 항상 같지만은 않다는 걸 대중들도 간파하고 있다고 여겨진다. 이것은 또한 정치와는 상관없이 방송으로 쌓여진 이미지가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을 때 대중들이 그 방송인을 외면하는 것과도 무관하지 않다. 이번 선거는 이렇게 달라진 대중들의 시선을 확실히 느끼게 해주었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