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MBC 연기대상’ 이종석 대상, 이렇게밖에 할 수 없었나
기사입력 :[ 2016-12-31 13:27 ]


‘MBC 연기대상’, 맥락 있는 이종석 대상, 맥 빠지는 시상과정

[엔터미디어=정덕현] <2016 MBC 연기대상>의 대상은 이종석에게 돌아갔다. 누구나 공감하는 결과로 받아들여진다. 사실상 올해 MBC 드라마에서 [W]만큼 독보적인 성과를 드러낸 작품은 없었기 때문이다. 웹툰과 현실을 뛰어넘는 파격적이고 실험적인 작품으로 화제가 끊이지 않았던 데다, 성공적인 시청률까지 거뒀다는 점이 그렇다. 혹자는 [W]가 올해 그나마 MBC 드라마의 유일한 명맥이라고 말하기도 한다.

그래서인지 실제 <2016 MBC 연기대상> 전반에 있어서도 [W]의 존재감은 두드러졌다. 올해의 작가상으로 송재정 작가가 받았고, 베스트커플상으로 한효주, 이종석이, 황금연기상 미니시리즈 남자 부문에 김의성이, 최우수 남녀 연기상에 나란히 한효주, 이종석이 받았다. 게다가 올해의 드라마로 [W]가 선정됐고 대상까지 이종석이 받았으니.

그나마 자존심을 지킨 건 <쇼핑왕 루이>로 우수연기상을 받은 서인국과 <역도요정 김복주>로 역시 우수연기상을 받은 이성경, <가화만사성>으로 나란히 연속극 부문 최우수상을 받은 이상우, 김소연 그리고 <결혼계약>으로 특별기획 최우수 연기상을 받은 유이 정도다. <몬스터>와 <캐리어를 끄는 여자>는 전체 시상에서 제외되었다. 전반적으로 [W]로 시작해서 [W]로 끝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결과였던 것.

물론 이런 시상은 ‘맥락 있는’ 결과였다고 보인다. 전반적으로 장편 드라마들을 많이 포진시켰던 MBC 드라마는 상대적으로 작품성과 완성도에 집중하고 또 실험을 하는 작품들이 적었다. 시청률은 나왔을지 몰라도 시청자들의 화제성이 그리 높지 않았고 또 MBC 드라마가 예전 같지 않다는 평가가 나왔던 건 그래서다. [W]에 이토록 이번 연기대상이 집중된 건 어쩌면 MBC 드라마가 내부적으로도 어떤 변화를 생각하고 있는 방증이 아닐는지.



하지만 시상 방식에 있어서 이번 <2016 MBC 연기대상>은 어딘지 자연스럽지 못한 미진함을 남겼다. 대상을 수상한 이종석이 무대에 올라 한 수상 소감이 어째 대상 수상소감 같은 느낌으로 남지 않았다. 그는 “내가 남들처럼 멋들어진 소감을 잘 못한다. 감사드린다.”며 간략하게 수상소감을 끝내려 했고, 그러자 분위기가 이상하게 끝나는 걸 알아챈 MC 김국진이 “더 할 말이 있지 않냐”고 계속 말을 이어가려 했다. 이종석의 수상소감에 대해 ‘성의가 없었다’는 시청자들의 말들이 쏟아졌다. 물론 그것이 그의 성격이라는 이야기도 나왔지만 어쨌든 대상 수상을 너무 간단하게 처리해버려 마치 ‘인기상’ 같은 느낌을 준 건 사실이다.

최우수연기상으로 이미 상을 받은 이종석이 다시 대상으로 상을 받는 그 과정이 조금 맥이 빠지는 느낌을 주기도 했고, 대상을 온전히 네티즌 투표로 뽑은 것도 이 상을 ‘인기상’처럼 느끼게 만든 이유가 됐다. 물론 이렇게 네티즌 투표를 내세운 이유는 모르는 바가 아니다. 항상 대상 수상에 대한 많은 구설수들이 나왔기 때문에 그런 이야기가 아예 나오지 않게 직접 투표 방식을 썼던 것.

누구나 다 대상 감으로 지목했던 이종석이 상을 받은 것이지만 그 시상 방식이나 수상 소감 같은 그 시상의 과정들은 오점을 남겼다. 이종석이 대상을 탄 건 맥락 있는 일이었지만, 그 시상 과정은 시청자들을 맥 빠지게 했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