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시국소감 된 수상소감, 제대로 된 연기자라면 당연하다
기사입력 :[ 2017-01-01 16:06 ]


연말 시상식, 수상소감보다 뭉클했던 시국소감들

[엔터미디어=정덕현] 새해가 밝았다. 연말 시상식들도 모두 끝이 났다. 방송사들의 시상식이라는 것이 결국은 자사의 한 해 성과들을 자축하고 그간 고생한 분들에 대한 감사를 표하며 또 다음해를 기약하는 자리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올해는 시국이 시국인지라 그 시상식 분위기가 과거와는 조금 다른 느낌을 주었다.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문화계 블랙리스트 사건이 드리워진 연말 시상식은 유독 시국소감들이 넘쳐났다.

<무한도전>으로 <2016 MBC 방송연예대상>을 수상한 유재석은 “<무한도전>을 통해 많은 걸 보고 배운다. 역사를 통해서, 나라가 힘들 때 이 나라의 주인은 국민이라는 걸 다시 한 번 깨닫게 됐다. 소수의 몇몇 사람이 꽃길을 걷는 게 아니라 내년엔 대한민국이 꽃길로 바뀌어서 모든 국민들이 꽃길을 걷는 그런 날이 됐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소감은 최근 <무한도전>으로 했던 ‘위대한 유산’ 특집을 통해 역사를 다시금 들여다봤던 것에 대한 이야기였지만 지금 현재에 전하는 울림이 적지 않았다. 결국 역사란 과거가 아닌 현재를 반추하는 거울이 아니던가. 그의 개념 소감은 그래서 대상 수상만큼이나 많은 박수를 받았다.

<2016 MBC 연기대상>에서 [W]로 황금연기상을 받은 김의성은 “마지막 MBC 드라마가 1997년인데, 20년 만에 다시 출연하게 된 것도 영광인데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 오랫동안 떠나 있었던 집과 직장에 돌아온 기분”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올해 부당한 이유로 집을 떠나고 직장을 떠난 사람들이 많다. 내년에는 그 사람들이 자기 집으로 돌아올 수 있는 한해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이미 SNS를 통해 수차례 현 시국에 대한 날선 발언들을 해왔던 김의성이었다. 또한 드라마 [W]에서 웹툰 작가 역할로 파격적인 연기를 선보이며 주인공 못잖은 존재감을 드러냈던 그였다. 수상 소감에서도 자신보다는 현실에 상처 입은 대중들의 상처를 어루만지려는 그의 마음이 느껴졌다. 김의성을 <2016 MBC 연기대상>의 진짜 숨은 주역이라고까지 일컫게 된 건 연기와 개념 모두가 박수받을만 했기 때문이다.



<2016 SBS 연기대상>에서 5년 만에 대상을 수상한 한석규는 하얀 도화지, 검은 도화지의 의미심장한 이야기를 꺼냈다. “문득 직업란에 제 직업을 쓸 때가 있는데 ‘연기자’라고 쓰곤 한다. 그때마다 제 직업이 연기자구나 하고 생각한다. 신인 시절, 하얀 도화지가 되라는 말을 많이 듣는다. 자신의 색깔을 마음껏 펼치라는 의미에서다. 검은 도화지가 될 수는 없을까? 하는 생각을 해 봤다.” 낯선 표현이었지만 그것은 여러모로 문화계 블랙리스트가 있다는 비참한 현실을 에둘러 꼬집는 이야기였다.

“한 번 상상해보라. 밤하늘 같은 암흑이 없다면 별은 빛날 수 없을 것이다. 어둠과 빛은 한 몸이라는 생각을 해본다. 그때 제 연기가 조금씩 나아지고 있구나 하고 생각했다.” 그리고 배우는 “문화종사자”로서 “엉뚱하고 다른 생각을 하는 사람들”이라고 한 후, “이 다르다는 걸 불편함으로 받아들인다면 배려심으로 포용하고 어울릴 수 있겠지만, ‘위험하다’는 마음으로 받아들인다면 사회, 국가가 될 수 없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실로 낭만닥터 김사부 같은 시국 소감이었다. 그는 <낭만닥터 김사부>의 기획의도가 된 시인 고은의 글의 한 구절로 수상 소감을 마쳤다. “가치가 죽고, 아름다움이 천박해지지 않기를...”



한편 <2016 KBS 연기대상>에서 라미란과 베스트커플상을 받은 차인표는 유머 섞인 시국 소감을 내놔 화제가 되었다. “50년을 살며 느낀 것 세 가지가 있다. 첫째, 어둠을 빛을 이길 수 없다. 둘째, 거짓은 결코 참을 이길 수 없다. 셋째, 남편은 결코 부인을 이길 수 없다.” <월계수양복점 신사들>의 배삼도라는 유쾌한 인물이 바로 현실로 나온 듯한 느낌이라니.

연기는 현실과 무관할 수 없다. 연기자들 역시 그 현실을 같이 살아가고 있는 것이고, 그 현실이 대중들에게 주는 애환들을 그들은 연기로서 풀어내는 것이니 말이다. 따라서 그 애환을 이해하지 못하고 공감하지 못하는 연기자라면 제대로 된 연기를 할 수 없을 것이다. 그런 점에서 수상소감이 시국소감이 된 건 당연하다. 그들에게 박수를.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MBC, SBS, KBS]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