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정준하 대상 프로젝트에 담긴 2017 ‘무도’의 큰 그림
기사입력 :[ 2017-01-08 10:30 ]


‘무한도전’ 정준하, 존재감만으로도 이미 대상감

[엔터미디어=정덕현] 한 해의 미션 만드는 방법으로 이만큼 좋은 기획이 있었을까. 작년 한 해 맹활약했음에도 불구하고 <2016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정준하를 위해 <무한도전>이 이른바 ‘정준하 대상 만들기 프로젝트’를 꼽은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었을 법하다.

그건 겉으로 보기엔 말 그대로 연예대상 뒷풀이에서 정준하가 했다는 “어떻게 해야 대상을 탈 수 있는 거냐?”는 질문에 대한 답을 찾는 것이었다. 그래서 예능의 대선배인 이경규를 초대해 대상을 위한 꿀팁을 듣기도 했고 KBS에서 연예대상을 탄 김종민을 찾아가 조언을 듣기도 했다.

하지만 그보다 큰 목적은 대상을 내심 꿈꾸는 정준하를 세워두고 2017년 <무한도전>이 도전할 미션들을 꺼내보는 것이었다. 그래서 시청자 의견을 통해 나온 갖가지 미션들이 제시됐고 <무한도전> 멤버들은 정준하 대상을 몰아주기 위한 프로젝트로서 그 미션들을 핀볼을 통해 뽑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스터섬의 모아이상과 머리 크기 비교하기’, ‘베어 그릴스와의 생존 대결’, ‘아프리카 도곤족과 메기 낚시하기’, ‘미국 드라마 출연’, ‘메시와 족구대결’, ‘뗏목 타고 한강 종주’가 그렇게 해서 올해 정준하가 대상을 받기 위해서는 해야 될 미션으로 뽑혔다. 그 하나하나가 <무한도전>에게는 올해의 프로젝트가 될 만한 것들이었다.

흥미로운 건 이렇게 올해의 프로젝트가 될 만한 미션들이 뽑혀지는 과정이다. 이른바 ‘정준하 대상 만들기 프로젝트’라고 기치를 내세우자 다른 멤버들은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그 과정들을 즐겼다. 내 일이 아니라 남 일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럴 수 있었고, 특히 정준하라는 멤버들이 흔히 놀려먹기 좋은 캐릭터이기에 더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었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생각해보면 이 ‘정준하 대상 만들기 프로젝트’는 허울일 뿐, 사실상 이 미션들은 <무한도전> 멤버들이 모두 함께 해야 하는 일들임에 틀림없다. 정준하가 앞서서 이 프로젝트를 해나갈 때 다른 멤버들이 뒷짐 지고 있을 리는 만무하기 때문이다.

결국 이 과정은 작년에 했던 ‘행운의 편지’ 특집의 또 다른 버전이라고 볼 수 있다. 서로가 더 어려운 미션을 제시해 다른 멤버를 골탕 먹이려 하는 그 심리를 이용해 사실은 한 해의 프로젝트들을 꺼내놨던 ‘행운의 편지’ 특집처럼, 정준하를 놀리듯 엄청난 미션들을 부여하는 걸 즐기게 해놓고 사실은 다른 멤버들도 함께 해야 하는 올해의 프로젝트를 세웠던 것.



이것은 <무한도전>의 미션 제시 방식이 과거와는 확연히 달라졌다는 걸 잘 보여준다. 과거에는 김태호 PD가 일방적으로 제시하는 방식이었다. 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스스로 미션을 기획하게 만들어 참여시키고 있다. 그리고 작년부터는 게임 방식 같은 것을 활용해 그 미션 기획 과정 자체도 하나의 미션으로 만들어내고 있다. 올해 첫 방송이 하필이면 ‘정준하 대상 만들기 프로젝트’라는 점을 생각해보면 이 프로젝트가 담고 있는 2017년 <무한도전>의 큰 그림을 예감할 수 있다.

여기서 중요한 건 정준하라는 인물의 존재감이다. 그를 세워두는 것만으로도 이처럼 한 회의 분량이 충분히 가능하고 또 그것을 통해서 어찌 보면 한 해의 미션들을 끄집어낼 수 있다는 것. 조금은 바보 같은 캐릭터로 늘 당하는 모습을 보이며 서 있는 정준하지만, 그가 <무한도전>에서 얼마나 큰 지분을 갖고 있는가를 여지없이 보여준 일이 아닐 수 없다. 이미 그는 그 존재감만으로도 충분한 대상감이다. 올해 그로 인해 만들어진 미션들까지 수행한다면 더더욱.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