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홍길동 별명을 발판이로 설정한 ‘역적’ 작가 노림수
기사입력 :[ 2017-03-08 10:33 ]


‘역적’, 발판이 길동 윤균상의 반격에 열광하는 까닭

[엔터미디어=정덕현] “저들이 대감을 하루도 빠짐없이 손가락질하고 대감의 살을 씹어 먹겠다 독설을 뱉었사온대 대감께서는 어찌 저들이 다치는 것을 겁내십니까?” 사관 김일손의 사초에서 조의제문을 찾아낸 길현(심희섭)은 이제 조정에 피바람이 불 것이라고 안타까워하는 노사신(안석환)에게 그렇게 묻는다. 그러자 노사신은 길현에게 이렇게 말한다. “몰라 묻는가? 그래 그간 나랏일은 살피지 못하고 그저 전하와 힘겨루기만 하려했던 저들이 어리석고 우매했지. 허나 저들을 단속하여 지혜로운 길로 이끄는 편이 옳았어. 만약 저 어리석은 자들이나마 없어져 이 나라의 언로가 막힌다면 그 땐 이 나라 조선은 어디로 가겠는가.”

MBC 월화드라마 <역적>이 다루고 있는 건 실제 역사에 기록되어 있는 무오사화다. 사관 김일손이 남긴 사초에서 발견된 김종직이 쓴 조의제문(황후에게 죽은 초나라 왕 의제를 기리는 글)이 사실은 세조의 왕위찬탈을 에둘러 비난한 글이라 해석되며 생긴 피바람에 얽힌 연산 시절의 역사. <역적>은 이 역사적 사실을 가져와 홍길동이라는 인물의 통쾌한 복수극으로 연결시켰다. 즉 조의제문으로 인해 연산(김지석)의 역린이 할아버지 세조인 것을 알게 된 홍길동(윤균상)이 소문을 역이용해 충원군(김정태)을 역적의 무리로 엮어낸 것.

흥미로운 건 이러한 역사적 사실에 덧댄 이야기 속에 이 사극이 전하는 ‘언론’에 대한 생각이다. 결국 그 발단은 사사건건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하는 조정대신들과 그 이야기들을 더 이상은 듣지 않기로 마음먹는 연산의 ‘불통 정치’에서 비롯된 일이다. 흉흉한 소문들을 ‘불충’이라고 단정하고, 그 소문을 담은 기록을 찾아 자의적으로 해석함으로써 권력의 칼날을 마구 휘두르게 됐던 것.



<역적>은 이 역사적 사실을 일종의 정보전의 형태로 재해석해낸다. 그러고 보면 길현이 타인의 족보를 얻어 과거에 응시해 합격하고 사관이 된 것이나, 길동이 기방 활빈정을 만들어 양반들의 술판에서 벌어지는 소문들을 통해 정보를 수집하는 이야기 역시 바로 이 조의제문을 통해 생겨난 무오사화를 정보전으로 해석해내기 위한 포석이었다고 보인다. 밑에서는 길동이 이 무오사화에 충원군을 엮고, 위에서는 사관이 된 길현이 그 충원군의 이름을 듣자마자 연산에게 국문을 해야 한다고 주청함으로써 복수극의 서막이 열릴 수 있었기 때문이다.

백성들의 고충에 귀 기울이지 않고 독주하는 폭군 연산의 이야기는 ‘불통’이 만들어내는 국가적 재앙을 환기시킨다. 결국 제대로 된 언로가 막힌 채 떠도는 소문들에 귀 기울이고 그걸 자의적으로 해석해 권력을 휘두르는 행태는 훗날 연산을 폭군으로 기억하게 된 가장 큰 이유일 게다. 제 아무리 열심히 노력해 잘 살아가고 있다가도 권력자의 말 한 마디에 진실이 왜곡된 채 모든 걸 빼앗기게 되는 사회. 길현이 울분을 터트리고 연산을 돕는 엇나간 행동을 하게 된 것 역시 그 ‘불통’과 무관하지 않다.



하지만 <역적>은 이 불통의 시대에 그저 희생자가 되기보다는 오히려 그것을 거꾸로 이용해 한바탕 세상을 뒤집는 이야기로 풀어나간다. 결국 소문을 거꾸로 이용해 충원군을 엮어버리고 그의 무고를 입증할 증인으로서 길동이 서게 되는 설정이 그렇다. 그렇게 되기 위해서 길동은 충원군의 ‘발판이(말을 탈 때 발판이 되주어 생긴 별명)’가 기꺼이 되어 주었다. 그런데 그 발판이 이제 자신을 밟고 오르던 충원군을 무너뜨릴 역전의 장치로 바뀌게 되었다는 것. 이것은 발판으로 표징되는 민초들의 역공이라고 볼 수 있지 않을까.

<역적>에서 민초들은 심지어 ‘역창’이라고 불린다. 자신의 목소리를 내는 민초들을 사회를 좀먹는 ‘전염병’ 취급하는 것. 그래서 참봉 부인 박씨(서이숙)는 감옥에서 피흘리는 아모개(김상중)에게 그 역창들을 모두 몰아내어 나라를 구하겠다는 선언을 한다. 하지만 그렇게 역창으로까지 치부되는 민초들이 거꾸로 하나하나 모여 목소리를 내고 그것을 길동이 어떤 흐름으로 만들어 잘못된 세상에 일격을 가하는 <역적>은 그래서 그만큼 시원한 반전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시청자들이 발판이 길동의 반격에 열광하는 이유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