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김과장’ 남궁민, 사기극 말고 회계로 복수할 수 있기를
기사입력 :[ 2017-03-09 17:33 ]


‘김과장’, 남궁민의 사이다 복수 시원하긴 한데 남는 찜찜함

[엔터미디어=정덕현] 흑자이면서도 엉뚱한 곳으로 돈을 빼돌리는 바람에 직원들과 알바생들에게 지급해야할 임금을 지불하지 않는 뻔뻔함. KBS 수목드라마 <김과장>이 그려내고 있는 TQ리테일 에피소드들은 사실 그래서는 안되겠지만 씁쓸하게도 리얼함이 있다. 대기업들은 심지어 비자금을 챙기기 위해 혹은 경영자의 지배를 공고히 하기 위해 흑자 나는 곳도 적자로 돌리고, 임금체불까지 하는 경우가 때론 실제로 벌어지기도 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우리의 김과장(남궁민)이 나서서 임금체불에 대한 소송을 걸고 있는 점장들을 설득하지만 이에 맞서는 사측 대표인 서율(준호) 이사의 대응이 만만찮다. 그는 점장들을 협박해 결국은 사측이 제안하는 방안들을 수용하게 만든다. 제 아무리 김과장이 이리 뛰고 저리 뛰어도 결국은 힘 있는 서율 이사의 승리로 돌아간다.

그런데 이걸 김과장 역시 그냥 순순히 넘어갈 그런 위인이 아니다. 그래서 서율이 TQ리테일에 대한 이사회에 참석하는 걸 막기 위해 일종의 사기극을 벌인다. 엄금심(황영희)과 짜고 전문적인 꾼(?)을 투입해 서율을 성추행범으로 몬 것. 엄금심이 일부러 서율과 부딪치며 그의 손에 페인트 자국을 묻히고 마침 연기하기로 한 여자의 엉덩이에 손자국을 내 마치 서율이 성추행을 한 것처럼 몰아세운 것.

결국 이 일로 서율은 경찰서까지 끌려가고 겨우 겨우 풀려나 이내 택시를 잡지만 역시 뒤에서 접촉사고를 낸 운전자가 그냥 보내면 자신이 뺑소니범이 된다고 발목을 잡는 바람에 이사회에 늦게 된다. 중요한 사안의 결정이 내려질 수 있었던 이사회에 서율이 참석하지 못하게 됨으로써 그의 계획이 틀어지게 된 것. 김과장은 유유히 이사회장소에서 코를 골고 자다 서율이 들어오자 일어나 자신의 승리임을 알렸다.



서율의 코를 납작하게 해준 김과장의 사기극은 시청자들이 속 시원한 사이다의 느낌을 갖기에 충분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남는 아쉬움과 안타까움의 목소리들이 있었다. 그것은 굳이 서율과 대결하면서 이렇게 사기극까지 벌여야 하는가 하는 점에 대한 아쉬움이었다. 김과장은 이미 서율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기 위해 도청까지도 했고, 이 사기극을 위해 전문적인 사기꾼을 끌어들였다. 악과 대적하는 것이지만 똑같이 악으로써 부딪치는 방식이 시청자들에게는 불편함을 남긴다는 것.

하지만 그것보다 더 근본적인 이유는 김과장의 사이다 복수가 너무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점이다. 즉 그가 갖고 있는 경리, 회계의 능력이 서율 이사와의 대결에서는 전혀 발휘되지 못하고 있다. 게다가 누가 봐도 이런 식의 복수가 실제로 이뤄질 수 있다고 시청자들은 생각하기 어렵다.

블랙 코미디이기 때문에 다소의 과장과 황당한 설정은 이해될 수 있다. 하지만 <김과장>이 그리고 있는 갑질 현실이 지극히 현실적인 우리네 사회의 문제들을 내포하고 있다는 걸 생각해보면 이런 식의 황당한 사이다 복수는 당장은 시원할지 몰라도 현실성이 없기 때문에 오히려 허탈감을 남길 수 있다. 결국 현실은 바뀌지 않고 드라마 같은 판타지를 통해서나마 잠시 잊는다는 느낌을 주기 때문이다.

물론 드라마가 현실을 바꾼다는 건 쉬운 일이 아니고 또 너무 과한 요구일 수 있다. 하지만 그래도 어느 정도 납득될만한 비전이나 현실을 타개해가는 방법 같은 것들은 현실적일 필요가 있지 않을까. <김과장>의 사이다 복수를 보면서 시원하면서도 한편으로 남는 찜찜함은 바로 이 부분에서 생겨나고 있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KBS]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