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역적’·‘자체발광’, 만듦새에 비해 시청률 야박한 이유
기사입력 :[ 2017-03-17 15:50 ]


‘역적’과 ‘자체발광 오피스’, 재밌는데 왜 시청률 부진할까

[엔터미디어=정덕현] 재밌는데 왜 시청률이 낮을까. MBC의 새 수목드라마 <자체발광 오피스>는 최근 대중들의 관심이 부쩍 높아진 오피스물이다. <미생>의 느낌이 물씬 나는 청춘들의 짠내가 그 정서를 이루고 있고, 여기에 <김과장>이 갖고 있는 심지어 만화적인 코믹 터치가 잘 어우러져 있다. 그래서 한참을 웃다보면 어느 순간 뭉클해지는 그런 공감과 페이소스를 느낄 수 있는 드라마다.

그런데 어찌된 일인지 드라마의 소재나 만듦새에 비해 <자체발광 오피스>의 시청률은 3.9%(닐슨 코리아)에 머물러 있다. 낮아도 너무 낮은 수치다. 경쟁작인 KBS <김과장>이 여전히 가장 뜨거운 드라마로서 힘을 발휘하고 있다고 해도 이런 수치는 쉽게 이해가 가지 않는다.

그러고 보면 시청자들의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화제작 <역적>도 어찌된 일인지 반응만큼의 시청률 반등이 좀체 이뤄지지 않고 있다. <역적>은 12%까지 시청률이 오른 적도 있었지만 지금은 오히려 10%대로 시청률이 떨어졌다.

비평적 관점으로 봐도 <역적>은 최근 보기 드문 수작으로 평가된다. 홍길동이라는 익숙한 소재를 가져왔지만 그 소재를 현대적 감각과 정서에 맞게 재해석하고 연출한 면은 실로 박수 받을만 하다. 마치 할리우드 영화에서 슈퍼히어로물을 다루듯 홍길동이란 인물을 애기장수로 해석한 점이나, 연산군이라는 왕과 대적해나가는 민초들의 왕의로 대립구도를 만든 것도 예사롭지 않은 작품의 완성도를 말해준다.

도대체 뭐가 잘못된 것일까. 오랜만에 월화의 <역적>도 수목의 <자체발광 오피스>도 괜찮은 만듦새를 보이고 있는 마당이지만, 이렇게 고전하고 있는 상황은 이 문제가 드라마 외적인 데서 생겨나고 있는 건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갖게 만든다. 그것은 다름 아닌 MBC라는 방송사의 브랜드 이미지와 무관하지 않다는 의심이다.



사실 MBC의 이전 작품들이었던 <불야성>이나 <미씽나인> 역시 거의 최저 시청률을 기록한 드라마들로 끝을 맺었다. <불야성>은 3%에서 4%를 오가는 시청률을 기록했고, <미씽나인> 역시 비슷한 수치로 초라하게 종영했다. 말이 3%, 4%이지 이 정도는 수치는 요즘 tvN이나 JTBC 같은 비지상파 채널에서도 훌쩍 넘기는 시청률이다.

물론 이러한 MBC드라마가 드라마 자체의 만듦새에 비해 박한 시청률을 가져가는 이유가 전적으로 방송사 이미지 때문이라고 말하긴 어렵다. 하지만 최근 몇 년간, 그리고 지금도 계속 이어지고 있는 MBC의 이해하기 쉽지 않은 경영의 제작 관여는 시청자들로 하여금 MBC를 외면하는 이유가 된 게 사실이다. 뉴스, 교양 프로그램에서부터 시작된 이탈이 최근 드라마로까지 이어지고 있는 게 아니냐는 시각이 나온다.

방송사의 이미지가 콘텐츠에 어떻게 연관되어 영향을 미치는 지를 정확히 파악해낸다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 하지만 적어도 최근의 보수 편향된 흐름을 보이는 MBC의 이미지가 <역적>이나 <자체발광 오피스> 같은 사회 비판적 경향을 담은 드라마와 시청층에 있어서 엇박자를 이룬다는 건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적어도 보편적 시청층을 확보하려면 편향은 피했어야 한다는 것이다. 어쨌든 MBC는 이제 콘텐츠가 재밌고 잘 만들어지기까지 했는데 성과가 적은 이런 기현상을 해결해야할 숙제를 안게 됐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