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미우새’ 69억 빚 갚는 이상민, 남 얘기 같지 않은 이유
기사입력 :[ 2017-04-17 10:31 ]


편성변경에 이상민 투입, ‘미우새’ 신의 한 수 됐다

[엔터미디어=정덕현] “룰라가 다 그렇잖아요.”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 새롭게 출연한 이상민의 모친은 그렇게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그 말에 스튜디오에 나온 다른 어머니들과 MC들은 빵 터졌지만 정작 이상민의 모친은 진심으로 씁쓸한 얼굴이었다. 69억8,000만 원의 빚. “부도가 나면 바로 잡혀가는 줄 알았어요”라며 이상민의 빚 이야기를 꺼내놓는 어머니의 마음이 오죽했을까.

아마도 타인들은 빵 터지고 당사자들은 짠한 이상민의 이야기는 <미운 우리 새끼>가 새로운 편성시간대로 들어와 무려 18.9%(닐슨 코리아)의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중요한 요인이 아니었을까. 에어컨을 안 다는 조건으로 싸게 들어온 집에서 이제 다른 집으로 이사하는 날. 이사 비용을 아끼려고 새벽부터 일어나 바리바리 짐을 싸는 모습은 한 마디로 ‘웃프다’.

누군가 버리려던 걸 가져왔거나 누군가에게 잠시 빌려 썼던 가구들을 놔두고 가고, 또 스스로 짐을 싸는 조건으로 조금이라도 이사 비용을 아끼려는 모습이나, 한 번도 틀어보지 못한 어머니가 가게를 접으며 갖다 놓은 에어컨을 팔기 위해 중고점에서 안사겠다는 주인에게 2만원이라도 받으려 흥정하는 모습이 그렇다.



유독 더웠던 작년 여름, 그 폭염 속에서 선풍기에 분무기를 뿌려 물바람을 맞고, 콜라를 얼려 수건으로 감싸 안고 자며 겨우 버텼다는 그에게 프로그램은 ‘궁상민’이라는 별칭을 붙여 주었다. 에어컨을 너무 틀어 놔 감기가 걸렸다는 서장훈의 이야기에 “있는 자의 감기가 부럽다”고 말하는 모습은 시청자들은 물론이고 스튜디오에 나온 어머니들에게 우스우면서도 짠한 느낌을 주었다.

싸게 물건을 사기 위해 3월3일 새벽 3시, 4월4일 새벽 4시 이렇게 이벤트로 인터넷 쇼핑몰이 세일일 때 싸게 물건을 샀던 이야기를 대단한 무용담처럼 늘어놓고, 생수를 3천 원 이상 주고 먹어본 적이 없고, 양말은 350원 짜리라는 그의 이야기는 빚 가진 이들의 마음을 고스란히 담고 있었다.

“힘들면 파산해라.” 보다 못한 어머니가 그렇게 얘기했지만 “열심히 벌어서 다 갚고 살 것”이라고 말했다는 그 대목에서는 다른 어머니들이 “잘 살거라”고 덕담해주는 그 마음이 고스란히 공감된다. 힘들어도 그것을 오히려 웃음으로 버텨내며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살려는 그 모습이 어떤 지지의 마음을 갖게 하기 때문이다.



<미운 우리 새끼>는 금요일 밤에서 일요일 밤으로 시간대를 변경하는 승부수를 띄웠다. 격전지가 된 금요일 밤에 굳이 타 프로그램과의 경쟁을 피해 상대적으로 힘이 많이 빠진 일요일 밤으로 편성을 옮긴 것. 그런데 그 옮긴 시간대에 이상민이라는 새로운 인물을 투입한 건 결과적으로 보면 신의 한 수가 되었다.

물론 69억 8,000만 원이라는 어마어마한 빚은 일반인들이 체감하기 어려운 수치일 게다. 하지만 저마다 집 장만에, 결혼 비용에, 심지어 당장의 생활을 위해 누구나 크건 작건 빚을 지며 살아가는 삶이 어디 이상민 뿐일까. 그래서 그의 이야기는 남 이야기가 아니라 내 이야기처럼 가슴 한 구석을 쿡쿡 찌른다. 웃음을 주지만 또한 짠하기도 하며 공감가기도 하는. <미운 우리 새끼>가 단숨에 새로운 시간대를 장악한 힘은 바로 거기서 비롯된 것이 아닐까.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SBS]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