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서수민·유호진 PD가 밝힌 ‘최고의 한방’에 얽힌 내막
기사입력 :[ 2017-04-27 17:34 ]


‘최고의 한방’ 서수민·유호진 PD “우린 이걸 반반 시스템이라 부르죠”

[정덕현의 人터View] 이 드라마 수상하다. 2015년 방영됐던 KBS <프로듀사>가 예능국 사람들의 이야기를 풀어낸 드라마로서, 예능과 드라마 사이의 경계를 희미하게 했다면 몬스터 유니온이 첫 작품으로 준비하고 있는 <최고의 한방>은 예능PD로서 우리에게는 <1박2일>로 익숙한 유호진 PD가 메가폰을 잡았다는 점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간다. 게다가 <프로듀사>에서 라준모 PD 역할을 했던 차태현이 플레이 디렉터로 유호진과 함께 연출에 합류했다. 출연자로는 현재 <1박2일>에서 한 자리를 잡고 있는 윤시윤과 역시 차태현이 들어와 있고, 이 드라마의 전체 기획은 과거 <개그콘서트>와 <해피선데이>를 이끌었고 <프로듀사> 기획에도 참여했던 서수민 PD가 맡았다. 도대체 이 드라마 정체가 뭐야, 하는 궁금증이 생길 법한 조합. 몬스터 유니온을 찾아 그 내막을 들었다.

- “우린 이걸 반반 시스템이라 부르죠.” - 서수민

‘양념 반 프라이드 반’에 빗대 서수민 PD는 이번 <최고의 한방>의 제작 시스템을 농담을 섞어 ‘반반 시스템’이라고 불렀다. 유호진 PD가 연출을 맡고 차태현은 플레이 디렉터로서 연기 지도를 지원해준다. 이미 현장 공개에서 나온 사진들이 보여주듯이 두 사람은 같이 현장에 나란히 앉아 연출을 두고 상의를 한다. 첫 촬영이 어땠느냐고 묻자 서수민 PD는 처음이라 그런지 시간이 꽤 오래 걸렸다며 하지만 현장 분위기는 더할 나위 없이 좋았다고 했다. 양념 반 프라이드 반이 절묘한 조합으로서 두 가지 맛을 잘 섞어내듯이 <최고의 한방>도 그런 맛을 기대한다는 것.

- “어떤 작품이 나올지 예상하기가 어렵습니다.” - 서수민

도대체 그 맛의 정체가 궁금해 묻자 서수민 PD 역시 그 맛이 궁금하다며 어떤 작품이 나올지는 자신도 예측할 수 없다고 말했다. 즉 이런 시스템이 처음으로 시도되는 것이라 그 결과를 알 수 없다는 것. <최고의 한방>을 쓴 작가는 <하이킥> 시리즈를 쓴 이영철 작가. 그렇다고 이 작품이 시트콤은 아니라고 한다. 예능PD가 드라마 연출을 하고 배우가 그 연출에 합류하며 시트콤 작가가 드라마를 쓰는 기묘한 조합이니 당연한 일일 밖에. 하지만 이러한 이색적인 조합이 주는 건 불안감보다는 기대감이다. 무언가 색다른 드라마가 탄생할 것 같은 기대감.



- “<최고의 한방>은 청춘들의 이야기입니다.” - 유호진

그렇다고 <최고의 한방>이 굉장히 낯선 소재를 담은 드라마는 아니다. 도대체 무슨 이야기를 담고 있는 드라마냐고 묻자 유호진 PD는 한참을 고민한 끝에 “청춘들”의 이야기이자 “가족”이야기라고 했다. 생각보다 보편적인 이야기를 추구하고 있다는 것. 지금 현재 우리 사회가 갖고 있는 첨예해진 세대 갈등에 대한 문제의식을 따뜻하게 녹여내는 소재도 담겨 있다고 했다. 몬스터 유니온이 KBS의 자회사 격이라는 걸 생각해보면 이러한 보편적 소재와 주제의식은 당연하고 또한 전략적으로도 중요하다고 여겨진다. 낯설지 않은 보편적 소재와 주제를 색다른 방식으로 담아내고 전하는 것. 그 자체가 폭넓은 세대를 끌어안을 수 있는 방식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고 보면 유호진 PD가 말하는 ‘청춘’이라는 지점 역시 모든 세대가 소구될 수 있는 시점으로 여겨졌다.

- “신원호 PD처럼 되고 싶은 건 모든 PD들의 바람이죠.” - 유호진

<최고의 한방>은 몬스터 유니온이 처음으로 내놓는 작품이다. 또 유호진 PD가 KBS에서 나와 몬스터 유니온에 합류해 내놓는 첫 작품이기도 하다. 그러니 본인으로서도 또 몬스터 유니온으로서도 부담이 되지 않을 수 없다. 게다가 이거 개인적으로는 그의 첫 드라마 연출이 아닌가. 이미 <응답하라> 시리즈로 예능 PD에서 드라마 PD로의 성공적인 영역의 확장을 한 신원호 PD처럼 되고 싶은 게 아니냐고 묻자, 이제 PD들이 자기 영역을 넘어서 다른 분야를 시도해보는 건 누구나의 꿈이라고 유호진 PD는 말했다. 분명 부담이 느껴지는 모습이었지만 한 편으로는 이 새 도전에 한껏 설레는 모습.

- “유호진 PD를 믿는 건 특유의 감성 때문이에요.” - 서수민

서수민 PD는 유호진 PD가 현재 몬스터 유니온의 에이스라고 했다. <1박2일> 시절부터 눈여겨봐온 유호진 PD를 그래서 몬스터 유니온에 합류시켰고, 첫 작품을 맡겼다는 것. 서수민 PD는 유호진 PD가 가진 특유의 ‘감성적인 면들’이 그의 가장 큰 강점이라고 말했다. <1박2일> 같은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어떤 정서에 대한 남다른 공감능력을 보여왔다는 것이다. 이것은 시청자들이 유호진 PD에게 갖는 신뢰의 이유이기도 하다. 예능 PD로서 웃음을 고민하긴 하지만 그저 웃음으로만 끝나지 않고 감성과 정서를 남기는 것이 그가 만든 프로그램들의 남다른 점이었으니 말이다.



- “드라마 PD가 되려는 욕심은 없어요. 전 예능이 아직도 더 재밌거든요.” - 유호진

드라마를 연출하게 되었지만 유호진 PD는 역시 자신이 지금껏 터를 닦아왔던 예능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드라마를 연출하고 있지만 여전히 예능이 자신은 재밌다는 것. 하지만 그 역시 드라마니 예능이니 하는 영역 구분은 그리 중요하지 않은 시대에 들어와 있다는 걸 예감하는 눈치였다. 드라마가 웃음의 포인트를 많이 갖는 것이 나쁜 것이 아니고, 또 예능이 드라마적인 감성을 담는 것 역시 좋은 일이라는 걸 경험적으로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니 드라마든 예능이든 형식의 차이가 있을 뿐, 하나의 콘텐츠라는 건 다르지 않다는 것.

- “각각으로는 부족해도 함께 하면 그 이상의 힘을 발휘하는 걸 지향하죠.” - 서수민

서수민 PD는 업계의 영역 구분이라는 것이 그 경계가 흐려지고 따라서 장르의 혼재가 콘텐츠의 미래라는 걸 본능적으로 감지하고 있었다. 그래서 <최고의 한방>이 갖고 있는 이질적인 요소들, 즉 예능 PD와 배우의 연출 협업, 예능 PD의 드라마 연출, 시트콤 작가의 드라마 작업, 예능 PD의 드라마 기획 같은 퓨전화된 작업들이 오히려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거라는 믿음을 갖고 있었다. “제작진들을 보면 각각 어느 한 분야의 전문성을 갖고 있는 건 분명합니다. 하지만 그 전문성이 드라마의 전문성은 아니죠. 그래서 각각이 혼자 드라마를 하겠다고 한다면 그건 굉장히 부족한 일일 겁니다. 그렇지만 함께 서로 지지하게 되면 그 이상의 힘이 발휘될 수 있죠. 그것이 몬스터 유니온이 지향하는 바이기도 합니다.”

몬스터 유니온. 그러고 보면 그 이름이 왜 그렇게 지어진 것인지가 새삼 눈에 들어온다. 몬스터들. 즉 유호진 PD나 차태현처럼 각각의 분야에서 전문성을 가진 몬스터들이 어떤 실험적인 도전을 한다. 심지어 자기 분야가 아닌 것에도. 혼자서 그것을 한다면 대단히 모험적인 일이 될 수 있지만, 여럿이 함께(유니온) 한다면 모험을 넘어 신나는 일이 될 수 있다는 것. 그것이 이 새로운 콘텐츠 조직이 꿈꾸는 세계가 아닐까. ‘반반 시스템’이라는 말이 그저 농담이 아닌 이유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몬스터 유니온, 엔터미디어DB]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